반딧불이

넉넉한 가슴의 주인어르신(마음 따뜻한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집세를 못 낸지 벌써 두 달째,

오늘도 집주인이 위층으로 올라가는 발걸음 소리를

듣고 나서야 겨우 집으로 들어갈수 있었다.이집에 사는지 벌써 4년째,

지금껏 월세를 밀린적이 없는데 두 달 전 일하던 동물병원에서

해고당한 것이 원인이었지요.

"여기서 일하기엔 나이가 너무 많다"는 한 마디에 쫓겨난 것이다.



서비스업종에서 일하려면 친절함만 필요한줄 알았는데,

사회에서 필요한 건 젊고 예쁜 여성이지,나같이 나이든 여자는 아니였던 것입니다.

눈물을 쏟는 것도 사치였고 집세는커녕 밥값도 없었습니다.

고향에 계신 어머니께 손을 벌릴수도 없고 집주인을 피하며 살어운지도 벌써 두 달.

몇일전 알바를 구하긴 했지만 월급까진 아직도 한달이 남았으니...



그런데 그때 똑똑 방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문을 여니 역시나 집주인 어르신 입니다.

"불이 켜저 있기에 와 봤어요"하시며 특유의 인자한 미소를 보이신다.

손에든 김치통을 주시며 반찬이 남아서 가져 오셨단다.

나는 재빨리 사정 이야기를 말씀 드리고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며 어쩔줄 몰라했다.



"그런 것 같았지,요즘 계속 집에 있는것 같기에,

걱정 말아요.지금껏 집세 한 번 안 밀렸었는데 뭐,

내가 그렇게 박한사람 아니요"하시며 껄걸 웃으시며

"좋은 직장 찾을때까지 미안해 하지말고 마음편히 보내요"하시며 

가시는 모습이 어찌나 커 보이던지...

그렇게 대책없이 믿어주신 어르신 덕일까요.

저에게 딱 맞는 직장을 구해서 지금은 열심히 살고 있답니다.

어르신의 그 따뜻함을 평생 잊지 못하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