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참스승의 천사를 닮은 제자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선생님!사랑합니다.


저희 아버지는 초등학교 교사였습니다.

평생 교감이나 교장자리도 마다하시고 평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치셨습니다.

하루종일 재잘대는 아이들과 밀고 당기며 줄다리기를 하시는게 아버지  에게는 더없는 행복이라 하셨다.

그렇게 정년 퇴임을 하시고 아버지는 아이들이 그리우신지 가끔씩 앨범을 펼치시고는

30년전 처음 만났던 학생들 이야기부터 그리운 추억들을 이야기 하시곤 하셨다.

    "이 아이는 정말 말썽꾸러기였지...하루라도 안 싸운날이 없었지,

그래도 날 어찌나 좋아했던지 나만 보면 떢볶이 사달라고 조르곤했지..."

"유진이란 아이는 참 착하고 예쁘며,홀어머니와 살면서도 늘 얼굴에 웃음을 보였지,

아프신 어머니 때문에 늘 의사가 된다고 말했지?"

"난 가끔 집에 찾아가서 유진이 몰래 고기며 쌀을 사다 놓곤 했었는데..."

줄줄이 이어지는 추억담은 늘 우리 자식들 마음을 촉촉히 젹셔주고 했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아침 산책을 다녀 오시던 아버지가 쓰러지셨다.

급히 병원으로 갔으나   '페암 말기...'

한 평생 칠판에 쓰고 닦고 하시더니 페암이 되셨답니다.

희망이 없다는 의사들의 말에 집으로 모셔와 할 수 있는 치료를 다 했습니다.

종종 아버지 제자들이 소식을 듣고 찾아오곤 했다.그러면 아버지는

또 한참을 옛 추억에 잠기셔서 이야기를 나누셨다.

그때 만큼은 아버지의 얼굴에도 생기가 돌았지만, 아버지의 병세는 날이 갈수록 나빠졌다.

기침 때문에 밤잠을 못 주무시는 날이 잦아지고 가래끓는 소리도 더 거칠어 졌다.



그런데 어느날 치료받던 병원에서 의사 한 명을 보내주셨다.

20대 후반의 여의사 였는데,가래가 끌으면 젖은 가재로 손가락을 넣어 가래를 꺼내주곤 하면서

가족보다 더 지극 정성으로 보살피며 일주일에 한번씩 꼬박 꼬박 찾아왔다.

아버지는 말씀을 못하시지만 여의사가 오는 날이면 유난히 밝아 지셨다.

어느날은 기침이 무척이나 심해 지셔서 얼굴은 핏발로 벌게지시고

가래 때문에 숨을 쉬지 못하시고 고통스러워하자 손으로 가래를 꺼내던 의사가

난데없이 음료수 빨대를 가져오라했다.빨대로 무얼 하려나하고 의아해하며 가져다 주자,

그는 빨대 한 끝을 아버지 목에 넣고 한 끝을 자신의 입에 물고 빨아내는게 아니가...

자식들도 감히 못할 일을 젊은 여의사가 하고 있었다.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입으로 빨아내는 젊은 의사에게 우리 가족은 말을 잊고 보고만 있었다.

한참을 그렇게 하자 아버지는 얼굴에 화색이 돌았다.의사라고 다 할 수 없는 일을

망설임 없이 해내는 모습이 존경 스러움을 넘어 눈물로 변했다.

얼마후 그 여의사는 더는 올수 없다는 말을하고 하루종일 아버지 곁에서 머물다 가신게 마지막 이었다.

그리고 몇달후,아버지는 결국 우리곁을 떠나셨다.

장례를 치르고 그 고마운 여의사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려고 병원을 찾았는데...그런데,

병원에서는 의사를 보내준 적이 없다는 것이다.

"분명히 이 병원에서 왔다 했는데요?" "그분 이름이 무엇 입니까?"

아!그러고 보니 우리는 그 여의사의 이름도 몰랐다는게 얼마나 안타깝고 후회스럽던지...

우리 가족은 천사를 몰라보고,이름도 물어보지 못한 안타까움을...

그리고 얼마나 지난뒤 외국에서 아버지께 온 한통의 편지를 받았다.



                                      ♥                       

"선생님!저,유진이예요.

선생님이 참 예뻐 해주시던 유진이...

가끔 저희집에 반찬이랑 쌀을 놓고 가셨던거 저 다 알고 있었어요.

그때는 자존심이 상해서 차마 고맙다는 말씀도 드리지 못했지만...

그 못난 제자 유진이가 의사가 됐어요.이 소식을 알면 제일 기뻐하실 선생님을 수소문해 찾았을 때,

많이 아프시다는 걸 알았어요. 20년이란 긴 세월을 넘어 침상에 계시는 선생님을 보았을때

의사 까운을 입은 저를 보시며 '어서오렴' 하시고 반겨주시는듯 제 손을 꼬옥 잡아주시던 선생님...

선생님 저 알아 보신거 맞지요?  선생님은 언젠가 제 꿈이 의사라는 말을 들으시고,

'유진이는 예수님처럼 사람의 몸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고쳐주는 의사가 될거야'하셨지요.

그 말씀 지키려고요...지금 이곳,황무한 아프리카에서 메마른 영혼 들에게

사랑을 심어주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선생님도 저를위해 기도해 주실거죠?

           선생님! 사랑합니다~             -유진이가 드립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