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이보다 더 아픈 이별은...가슴아픈 실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5년전,진주 의료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때의 이야기다.

공사장에서 추락 사고로 뇌를다친 26살의 한 젊은이가 아침에 응급실로 실려왔다.

이미 그의 얼굴과 머리는 심하게 손상되어 원래의 모습은 알아볼 수 없었었고 의식도 없었다.

서둘러 응급조취를 했으나 살 가망은 없었다.

이미 식물인간이나 다름없는 그를 착찹한 심정으로 바라보며 심전도를 체크하려는 순간

내 가슴은 무겁게 가라 앉았다. 규칙적이고 정상적인 심장 박동을 나타내던

ECG(심전도 곡선)이 갑작이 웨이브 파동(v-tach)으로 바뀐 것이였다.



힘차게 뛰던 그의 정상적이던 심장 박동이 점차 힘을 잃어가고 있었다.

그것은 곧 죽음이 가까이 옴을 의미한다.

보통 이러한 ECG곡선이 나타나면 10분 이상을 살아있는 이는 본적이 없다.

그의 운명이 가까워옴을 느낀나는 가족들에게 임종을 하라고 이르고

간호사에게 심전도 파동이 멈추면 곧바로 영안실로 옮기라 이르고 병실을 나왔다.

나는 그 환자를 잊고 다른 환자들을 보다 그 환자실을 지나다 나는 깜짝 놀랐다.



1시간이 지난 지금도 그의 심장 박동이 느린 웨이브 파동(ECG)를 그리며 살아 있었다.

이런 경우를 나는 그 이전에도 그 이후에도 보지 못했다.믿을 수가 없었다.

그날 오후는 마치 전쟁터 야전병원같은 응급실을 돌보느라 그의 생각을 못하고 잠이 들었다.

다음닐 아침 나는 그 젊은이가 생각나 중환자실을 가보았다.

물론 지금쯤은 빈 침대거나 다른 환자가 누어 있겠지하며,

그런데 응급실을 들어서는 순간 나는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아직도 그는 더없이 나약하지만 ECG곡선을 그리며 그의 영혼은 몸을 떠나지 못하고 있었다.

나는 순간 그가 이 세상을 떠나지 못하는 그 어떤 간절한 일이 있는것 같았다.

과학적,의학적 상식으로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무엇이 그를 이토록 떠나지 못하게 잡고 있는것일까?



하루가 지나고 심전도 파동이 웨이브를 그린지 이틀이 지났다.다음날 아침

나는 무엇에 끌린듯 그를 찾아갔다.그의 몸은 이미 죽었지만 영혼은

어떠한 이유 때문인지 미약하게 나마 세상과 작별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가 떠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었일까?

저 젊은 친구를 나는 의사이면서 왜 침대에서 이르키지 못하는가...

많은 생각을 하며 지켜보고 있는데 간호사가 한 여인을 데리고 들어왔다.

멀리서 연락을 받고 급히 온듯했다.젊은 친구의 애인인 듯 했다.

마치 넋이 나간듯 환자를 제대로 처다 보지도 못하고 창백한 얼굴이 쓸어질 듯 했다.

나는 조심스레 자라를 비켜 주고 뒤로 물러서서 지켜 보고 있었다.

그 여인은 침대 곁으로 다가가 손을 잡으며 눈물만 흘리고 있었다.그런데,그때



약하게 웨이브를 그리던 심전도 파동이 멈추었다.

그톡록 힘들게 잡고 무언가를 원했던 끈을 놓아 버린것이다.

   눈물이 나오는걸 참으며 가족들에게 그 여인에 대해 물어보지 않을 수가 없었다.

나는 그 여인이 그 젊은 친구의 영혼을 오늘까지 힘겹게 버티게 해준 존재로 느껴젔기 때문이다.

"그 여인은 결혼한지 3개월됐고 뱃속에는 아이까지 있다 했다.

놀라움과 안타까운 마음이 나는 무언가를 해야 한다는걸 느끼며

그 여인이 나오기를 아픈 마음으로 기다렸다.쓰러질듯 창백한 얼글로 나오는 그에게 나는

"저 젊은 친구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 부인과 뱃속의 아기를 만나기위해 얼마나 오랫동안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사투를 벌이면서 오랜 시간을 견뎠는지...

얼마나 힘겹고 가슴아픈 기다림 이였는지...그리고 그것은 부인과 아기에게 전하는

그의 이 세상 마지막 메세지라고...그것이 바로 사랑의 작별 인사라고..."



여러 죽움울 보아 왔지만 이처럼 애절하고 가슴아픈 이별은 오래 기억 될것이다.

이번같은 애절하고 아름다운 사랑을 간직한 한 영혼이 우리 곁을 떠나는 순간 이였다.

아마 나는 이제부터는 영혼을 믿게 될것 같다.생생히 느꼈고 경험 했다.

그리고 영혼을 이끌어주는 가장 큰 힘이 사랑 이라는 것을...


                                                                                   - 옮겨온 글-              -반딧불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