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고물팔아 이웃돕는 할아버지 이야기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충북 옥천군 청산면에 사는 이기태(77)씨는 기초수급을 받으며

두 내외가 20여년간 고물을 주워 한달에 20~30만원 정도를 벌며 어렵게 생활해 왔다.

그런 그는 젊은 시절 방아간에서 일하다 손가락을 잃고 장애를 갖게 됐다.

         심부전증을 앓고있는 아내를 돌보면서 할 수있는 직업을 찾다"가 지금껏 폐지줍는 일을 하고있다.

그렇게 새벽부터 폐지를 주우면 한달에 약 20~30만원 번다.

어렵게 새벽부터 번 작은 돈이지만 그는 이돈을 지금까지 20여년을

홀몸노인,소년소녀 가장에게 라면상자를 선물해 오고있다.



         고물을 수집하며 보아둔 집을 골라 라면을 전해 주었지만 불편해하는 이웃을  염려해

요즘은 면사무소에 의뢰헸다.

"누군가를 도울수 있다는 게 정말 큰 행복입니다."

"작은것을 나누면서 제가 얻는게 훨씬 많답니다."

"저도 누군가로부터 과거에 도움을 받은적이 있습니다."

         "제 도움을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면 힘들더라도 나누어야지요"라며

웃으시는 이기태씨의 주름진 얼굴엔 어디에서도 볼수 없는  넉넉한 미소가 퍼진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