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92세 할머니 의사와 구호활동가 손녀딸 (감동 실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매일아침 30여명의 환자를 돌보는 한원주(92)과장


중증 장애를 앓고있는 노인들을 회진하며 한 분 한 분의 손을 잡아주고 이야기를 들어준다.


"한과장님 진료를 받으면 병이 낳아요, 이런 의사 선생님은 처음이니까요"


1926년생,92세 현역 의사, 총기가 흐려질 나이지만


EMR(컴퓨터식 전자차트)을 능숙하게 다루며 누구보다 꼼꼼히 진료하기로 소문이 자자합니다.


"우리시대에 소외계층은 노인이 아닐까요.말동무 하나 없이 쓸쓸한 하루를 보내는 분들,


본인들은 아니라 하시지만,마음속엔 허전함이 있거든요.


이런 분들은 마음을 나누는 것만으로 병세가 좋아지는 경우가 있어요."



이렇게 세상에서 가장 소외된 사람의 곁을 지키는 그녀의 인생은 사랑하는 남편과의 사멸 후 시작 됐다.


고려대 의대의 전신인 경성 의학 전문학교를 졸업하고 개인 병원을 운영하던 1978년,


남편을 먼저 떠나 보낸후 개인 병원을 정리하고 저소득층을 위한 무료 진료소를 열어


30년간 의료봉사의 길을 걸었다.


"돈은 먹고 살 만큼만 있다면 그저 감사하니,내 기술이 필요한 사람에게 나눠주는 삶을 살자"는


마음으로 이길을 가게 됐다며 일제시대의 암울함,한국전쟁 이야기를 하시는 그녀는


"한국전쟁 당시 월드비젼 같은 구호단체가 세운 학교와 병원을 다니며 서양의학을 배웠다"하시네요.


"당시 가난했던 우리나라에 손을 내민 누군가가 있었기에,나도 의사가 될 수 있었기에


나는 그 사랑을 돌려주고 싶어요."


그 사랑을 갚기위해 불과2년전 까지 매년 해외 의료봉사를 다니신,한원주 과장님.



그런데 더 놀라운 일은 한원주 과장님 손녀 김혜인양도 할머니와 함께 해외 의료봉사 길에 올랐고,


할머니를 닮은 삶이 시작 됐습니다.


"공장에서 일하는 제 또래 친구들을 검진하며 저와는 너무도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친구들을 보며 현실에 큰 충격을 받고 그때부터 소외된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는


삶을 살고 싶다는 마음이 자란것 같아요.할머니 처럼요."


고등학교 3학년 때까지 할머니와 산 덕에 자연스레 나눔의 DNA를 물려 받은 혜인양,


할머니 에게서 삶으로 사랑을 살아내는 법을 배웠다 하네요.


그렇게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전 세계 가장 소외된 아이들을 돕는 국제 구호기구 


NGO 월드비젼에서 일하기 시작해서 벌써 5년차 구호활동가가 되었습니다.



얼마 전 사회에 귀감이 되는 의사에게 주는'성천상'을 수상한 한과장님은 평소에도


월급의 거의를 기부하시는 한과장님은 상금을 "가장 어려운 곳에 써달라며


상금 일부를 전달하시고, 월드비젼은 그 성금을 극심한 가뭄을 겪는 동아프리카로 전달을 했답니다.


오늘도 세상에서 가장 소외된 어르신을 위로하는 한원주 할머님 손과,


세상에서 가장 소외된 아이들을 위로하는 손녀딸 혜인양의 따스한 손에 누군가는,


사랑을 느끼고 그 사랑으로 이 세상은 한결 따뜻해 지고 있습니다.


두분의 이야기가 따스한 위로가 되어 추운 겨울을 녹여주리라 믿는답니다.


                                     92세 할머니 의사와 손녀딸 김혜인양

                                       월드비젼 http://m.worldvision.or.kr/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