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식물인간에서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로..(감동 실화)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2006년 미국, 빅토리아는 11번째 생일을 맞았다.

그런데 평소에 건강하던 그녀가 갑작이 감기증상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점점 혼수상태에 빠지는데...빅토리아는 움직일수도 말을 할수도 없게 됐다.

모든게 암흑속으로 바뀌고 자신의 몸에 갇힌체 4년을 보냈다.

의사들은 빅토리아가 식물인간 상태라며 회복할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했다.

가족들은 희망을 잃었고,호스를 통해 음식물을 주입할 뿐이였다.

그런데,그시간 빅토리아는 주위에서 하는 말을 다 듣고 있었다는걸 아무도 몰랐습니다.



그렇게 2년이 지나고,

빅토리아는 정신적으로 깨어났지만 말을 할수도 없고 몸을 움직일 수 도 없었습니다.

병원에서는 그런 빅토리아를 상태가 더 악화되고 실질적 뇌사상태라고 결론을 내렸다.

그녀는 이 모든 이야기를 다 들으며 발버둥 첬지만 말을 할수도 몸을 움직이지도 못하며 안타까워했다.

그럼에도 가족들은 빅토리아를 절대로 포기하지 않았는데...

4년뒤 2009년 12월 기적같은 일이 벌어 졌습니다.어느날,

빅토리아가 엄마와 눈을 마주치기 시작하고 손가락을 약간 이지만 움직이는 것입니다.

그렇게 빅토리아는 빠르게 호전되고 말을 할 수가 있을때 놀라운 이야기를 합니다.



"그동안 다 듣고 있었어요.의사들이 뇌사상태 라고 했지만 엄마,아빠는 절 포기하지 않고 믿어준것.

새명의 오빠는 제게 항상 이야기를 해주고 밖에서 일을 이야기 해준게 저를 더 강하게 만들어 주었어요"

그렇게 호전되 가지만 다리는 전혀 움직일 수가 없었습니다.

이번에도 의사들은 뇌와 척추에 영구적인 손상을 입어 휠체어와 친해지는 연습을 하라고...

빅토리아는 퇴원하고 휠체어를 타고 고등학교에 입학을했고...

학교에서 친구들의 놀림을 받고 집에와 절규하는 딸을보며 딸을 위해 무어든 하겠다는 기도를 했다



빅토리아의 오빠들은 10살때 수영대회 우승을한 동생을 수영장에 대려가서 그녀를 물속에 던져 보았다.

순간 빅토리아는 자신이 수영을하고 있는것을 알고 크게 놀랐다.

더 어릴때 수영을 했던 기억이 물에 들어가자 반응을 한 것이다.발이 조금씩 움직였다.

그렇게 자신감을 찾은 그녀는 올림픽에 나가겠다는 꿈을 키우며 죽을 힘으로 노력했다.

모두들 비옷었지만 마비된 다리로 매일 8시간 연습으로 2012년 여름 런던 페럴올림픽에 참가해

놀라운 결과로 세게의 은메달과 자유형 금메달을 조국에 안겨주며 세계신기록도 수립했다.

세계는 빅토리아의 사연을 알고 열광했고 감동의 박수를 보냈다.

   빅토리아의 기적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수많은 사람에게 삶에 귀감을 준 그녀는

'마비 재활 프로그램'을 받으러 엄마와 미국 끝에서 끝으로 떠나 고된 훈련을 견뎌 냈지만

가족과 떨어저 지내는게 가장 힘들다는 빅토리아의 말에 아빠와 오빠들은 고향에

직접 재활 프로그램 체인점을 열고 빅토리아를 집으로 데려와 고된 훈련을 계속 했다.



병원들은 여전히 그녀가 걷는건 절대 불가능하다며

'나라면 멍청하게 빚을 지며 그 체인잠을 열지 않는다'며 비아냥 거리기도 했다.

    그러나 2년후 빅토리아의 다리엔 놀라운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어느날 코치의 손을잡고 일어서 어렵지만 조금씩 걷기 시작했다.

빅토리아가 깨어난지 6년,  의사들은 놀라움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그렇게,

목발을 짚고 걷기 시작한 빅토리아는 거기서 멈추지 않았고 매일 6시간 재활 훈련을 했다.

그리고 5개월후...빅토리아는 목발을 집어 던지고 두발로 혼자서 우뚝섰다.

파란만장했던 10년의 여정이 그에게 새로운 정채성을 찾아주었다.

그녀는 페럴올림픽 금메달 리스트이자 ESPN 프로그램의 MC 이며

무엇보다 두발로 걸으며 건강하게 살고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