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얼마나 절박하면 분유 2통을 ...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19살때부터 대형마트 보안팀에 입사하여 매장 입구 도우미로 알바를 하다

회사가 세번을 주인이 바뀌고 홈xxx로 바뀌며 저도 도우미에서 절도범 검거 담당이 되었습니다.

마트에 훔치는 사람이 없다 하시겠지만 의외로 많답니다. 그런데

절도를 하시는분이 절박한 상황에서 하는게 아니고 훔친 물건들을 보면 대부분

고가의 상품과 명품이며 신원을 확인하면 좋은 차주이고 좋은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이 많답니다.

그날도 어김없이 방재실에서 CCTV를 보고있는데,아주머니 한 분이 유모차에 아기를 태우고

매장을 도는데 자꾸 눈길이 가더군요. 다소 허름해 보이는 차림 때문일까...

매장을 돌던 아주머니는 유모차아래 짐을 싣는 공간에 분유 두통을 담으시고 계산도 하지 않고

매장 밖으로 나가는 것이였습니다.




순간 나는 이 상황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망설여젔다.

절도를 목격하면 즉시 팀장에게 보고해야하고, 기록이 남는데...

유모차에서 칭얼대는 아기,조금은 허름한 아기엄마의 모습이 팀장에게 보고하는걸 멈추게했다.

얼마나 어려우면...그러나 그냥 넘길수는 없다.

나는 잠시 방재실을 비우고 아주머니 에게로 달려갔다.

보통 이럴때면 다른 분들은 아니라며 화를 내거나 거들먹 거리는데.

아주머니는 내가 잡자마자 주저앉고 잘못 했다며 미안하다며 펑펑 우시네요.

아주머니의 우는 모습을 보며,얼마나 절박했으면,얼마나 어려웠으면,

       배고파 우는 아이에게 아무것도 해줄게 없는 엄마의 심정을...

     같은 여자로서 가슴이 저려 왔습니다.   '분유 2통'

     어른이 먹을게 아니라 아기가 먹는것이잖아요,얼마나 힘들고,절박했으면,

     아기가 얼마나 배고프다고 울었을지...가슴이 아파 오지만 어찌 합니까. 담당이 절도범 검거인데...





엄마가 울자 아기도 따라우네요.같은 여자잖아요.아기가 먹을 밥이잖아요.

아주머니가 배가고파 훔친게 아니잖아요.새끼가 배고파 우는데

아무것도 해주지 못하는 엄마의 심정이 뼈저리게 느껴지네요.

는 아주머니를 달래며 제가 계산을 해 드렸습니다.

그런데....세상에 분유값이 그렇게 비싼줄 꿈에도 몰랐습니다.두통에 오만원이 넘네요.

아주머니께서 연신 고개숙이시며 고맙다고,감사하다고 하시며 왜 사주시냐 물으시더군요.

저는 웃으며 '아기가 너무 예뻐서 선물로 준다'며 보내 드렸습니다.



그날이 있고 몇달이 지났지만 그때일을 보고하지 않은게 계속 고민이 됐습니다.

언젠가는 녹화된 화면을 볼테고,그러면...

고민을 하뎐 어느날 회식이 있어서 회식 자리에서 팀장님에게 사실을 털어 놓았습니다.

크게 혼날줄 알았는데 그자리에서 팀장님은 지갑을 꺼내더니 오만원권 두장을 주며

분유2통값하고 남어지는 잘했다는 보너스야'라 하시네요.

많은 날이 지났지만 지금은 저도 아이를 키우며 문득 문득 그날일이 생각나서 적어 봅니다.

그아이도 지금은 건강하게 부족함 없이 잘 자라고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며...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