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내살을 떼어서 남을 줘야지,남에 살을 떼어서 남을 주나"(미담 1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평택에 사는 유수봉씨는 자신의 채소 가계 한 구석에 보금자리를 꾸미고 있다.

컨테이너 자재로 대충 막아놓은 방에는 한 사람이 겨우 들어가 잘만한  작은 공간에

판자만이 덩그렇게 깔려있었다.

유 씨도 한때는 안성에서 싯가 100억이 넘는 땅을 갖인 부자였지만

1981년 사업 실패로 가진 재산을 모두 날리고 경기도 하남시의 두 칸자리 비닐하우스에 자리를 잡았다.

유 씨는 "이놈의 돈,다시는 그런 거 안 모은다.

지금부터 번 돈은 남을 위해 다 쓰고 죽으리라."마음 먹었다.이후 유 씨는

빌린 땅에 채소를 재배해 직접 하남시장 길가에 내다 팔고,번돈은 경로당,

보육원 등에 명절 때마다 떡을 돌리거나 빈민촌,장애인촌에 쌀을 나누어 주는 데 썼다.




이런 그에게 고민이 생겼다.쌀을 직접 나눠주다 보니 비교적 형편이 넉넉한 사람까지

쌀을 받아가는 경우가 발생하는 것이였다.

그는 밥을 굶고있는 사람들에게 직접 식사를 대접 하는게 낫겠다 싶어 1999년 무료 급식소를 열었다.

2006년부터는 홍성,서산,아산 등지의 경작지 약 3만평을 임대해 재배한 배추,무,감자 등을 기부하고

채소를 기부 받은 기관에서는 그 작물들을 소매가격으로 판매해 소외계층과 필요한 곳에 사용한다.




유 씨는 급식소 운영과 기부활동을 자신이 번 돈으로만 사용한다.

수입이 모두 불우이웃을 위해 쓰이는것을 아는 주변 상인들은 일부러 유 씨의 채소가계를 찾는다.

덕분에 그의 채소가계는 1년 365일 손님들로 북적인다.

하지만 유 씨는 통장도 만들지 않고 집도 땅도 사지 않는다.

자신에 대한 욕심이 생길까 봐서란다.



                                              무소유 유수봉 씨

                               위 주인공 유수봉 씨는 국민추천 포상을 받았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