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이

오만원의 따뜻한 가족사랑

작성일 작성자 개똥벌래



  조금 부족 하지만 따뜻한 가족사랑으로 마음은 부자인 가족이야기를 올려 봅니다.


남편은 무슨 고민이 있는지 잠못 이루고 뒤척이다 일어나 양복주머니에서 꼬깃한 오만원 한장을 꺼냅니다.

무슨 돈이냐고 뭍는 아내에게 본인의 비상금 이라고 말하며 꼬깃한 오만원을 아내손에 쥐어준다.

그러며 "당신 요즘 많이 헬쓱하네,내일 혼자서 맛나것 사먹고와" 라머 아내의 손을 잡아준다.

그 돈을 받아든 아내의 눈에선 눈물이 살짝 보이며  "여보! 전 힘들지 않아요,당신 필요한데 써요"

그러나 남편은 살짝 웃어 보이고 이내 잠이 든다.



이렇게 살아온게 하루 이틀도 아나라서 아내는 결국 맛난것을 먹으러 가지않고 그돈을 간직했다.

며칠이 지나고 요즘 부쩍 힘들어 하시는 시아버지가 노인정에 다녀오신다며 나가신다.

그때 문득 남편이준 오만원이 생각나 아버님을 부르고 오만원을 아버님께 드렸다.

"아버님 용돈도 제대로 못 드려 정말 죄송해요, 적은 돈이지만 신세진 친구분들과 약주라도 사드세요."

시아버지는 돈을 받아 들고 몹씨 기뻐하시며 나가신다.

    시아버지는 며느리가준 오만원을 소중히 주머니에 넣으며

어려운 살림을 힘겹게 꾸려가는 며느리가 고맙고 마음이 아파 왔습니다.

노인정에 들른 시아버지는  며느리에게 용돈 받았다며 자랑만 실컨하고

한푼도 쓰지않고 집에 돌아와 그 소중한 돈을 장롱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리고 설날이 돌아 왔습니다.

마음을 다해 차린 설 음식을 드시곤 하나뿐인 손녀의 세배를 받으시며 얼마나 좋아 하시던지...

이세상 가장 소중한 보물이라시며 예뻐해주시는 손녀가 내년에 학교에 가는것을 아시고

장농속에서 고이 간직한 오만원을 꺼내시더니 손녀손에 쥐어 주시며 책가방 이라도 사라시며 흐뭇해 하신다.

딸아이는 할아버지가 책가방 사라고 세벳돈을 주셨다고 무척 좋아하며

 '엄마 학교갈때 예쁜 가방 사 주세요.' 하며 돈을 엄마에게 맡긴다.

그 돈을 받은 아내는 잠시 생각한다. 내년에 사주면 되니 잠시 쓰기로 했다.

    늘 그러했지만 요즘들어 힘들어하는 남편 생각이 났다.

내색은 하지 않지만 힘들어 잠꼬대까지 하는 남편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파왔다.

매일 싸주는 도시락 반찬이 부실한것도 미안하고, 아내는 남편몰래 양복 주머니에

딸이 맡겨 두었던 오만원을 넣어 주었다.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쪽지와 함께...



결국 오만원은 돌고 돌아서 남편 주머니로 다시 들어갔네요.

조금 부족하지만 가족의 따듯한 사랑은 어느재벌 부럽지 않습니다.  -반딧불이-


                                               일본상품 사지도, 팔지도,그곳에 가지도 맙시다.


                                  이데일리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