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병동에서 야간 근무를 할때의 일이였습니다.

새벽 다섯 시쯤 갑작이 병실에서 호출 벨이 울려서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물어도 답이 없어서

무슨 일이 생겼나해서 부리나게 올라가보니 창가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습니다.

이 병원에서 가장 오래된 암 환자 였습니다.

"무슨일 일 있으세요?"하며 커튼을 열자 환자분이 태연하게 사과를 하나 내밀며

"간호사님,이것좀 깎아주세요"하며 사과를 내민다. 헐래벌떡 달려 왔더니 사과를 깎아 달랜다.

그 옆에 잠 들어있는 아내를 보며 다소 퉁명스런 소리로"이런건 보호자분이 하시면 되잖아요?"

환자분은 여윈 얼굴에 살짝 미소를 보이며"좀 깎아 주세요"한다

황당 하기도하고 다소 짜증도 나서 사과를 대충 깎는걸 보고 "예쁘게 좀 깎아 주세요"

그리고 "먹기 좋게 잘라 주세요" 하는 그를 보며 적당히 잘라주고 병실을 나왔다.



그런일이 있고 몇일후 그 환자분은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그분의 아내되시는 분이 저를 찾아 오셨다. 헬슥한 모습으로 서류를 떼려 왔다며

"간호사님 그날 새벽에 사과를 깎아 주실때 저도 사실은 깨어 있었어요."

"그날이 저희 결혼 기념일이라 남편이 사과를 좋아하는 저에게 선물을 하고 싶은데

손에 힘이 없어서 부탁을 한거혜요."

"혹시 거절 하실까 마음 졸였는데 부탁 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야기를 들으며 나는 차마 아내분을 바라볼 수 가 없고 눈물이 나왔습니다.

그런것도 모르고 좀더 예쁘게 깎아줄걸...내가 무슨짓을 한건가...왜 그랬을까...

                

나는 그 새벽 그 가슴아프고 절절한 사랑앞에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었던가,

한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였던 보호자...환자분, 그들의 고된 삶을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옹졸한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럽고 한없이 미웠습니다.

눈물을 흘리는 내 손을 꼬옥 잡아주시며 남편이 마지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 해 줘서 고맙다고,

그것으로 충분 했노라고...감사하다며,

뒤돌아 나가시는 아내분에게 인사도 제대로 못 하고 고개를 숙이며 눈물이 자꾸만 흐른다.


    


우리는 살아가며  다른사람이 처한 상황이나 생각을 헤아리지 못하고,

자신의 생각대로 판단 할때가 얼마나 많은지,

한번쯤은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바라볼 수는 없는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