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올 blog

세계 희귀종 `광릉요강꽃' 화천 오지마을서 만개

작성일 작성자 지올


국내에서 가장 진귀한 식물로 꼽히는 `광릉요강꽃'이 화천의 오지마을인 화천읍 동촌2리 비수구미에서 만개했다.

비수구미에는 이달 초부터 광릉요강꽃이 잇따라 꽃망울을 터뜨리고 있다. 현재 이곳에는 1,000여 촉 중 700여 촉이 꽃을 피웠다. 국내 광릉요강꽃의 전체 개체 수가 2,000여 촉에 불과한 것을 감안하면 절반이 화천에 터를 잡고 있는 셈이다.

이 꽃은 1989년 평화의 댐 1단계 공사장 진입로 인근에서 주민 장윤일(75)씨가 처음 발견했다. 1촉에 불과하던 광릉요강꽃은 장씨의 정성스러운 보호 아래 뿌리번식을 통해 개체 수가 1,000여 촉으로 군락을 형성했다. 난초과의 낙엽성 다년생 식물로 큰복주머니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1931년 경기도 광릉에서 처음 발견됐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멸종위기종이자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식물 1급으로 지정돼 있다.

화천=정래석기자 출처 강원일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