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7일,

여주에서 교육이 있어 참석했다가

시간이 남아서 강천섬을 다시 찾았습니다

연속 이틀을 들어가네요^^













































안개가 있는 새벽엔 몽환적인 아름다움이

햇빛이 있는 한낮에는 화사한 아름다움이

그렇게 각각의 아름다움으로 가슴속에 자리를 합니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