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쟁 중 부산의 시장풍경들(1952년)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빛 바랜 사진들

한국전쟁 중 부산의 시장풍경들(1952년)

먼 발치 매운 눈
댓글수0

아래의 사진들은 한국전쟁 당시 부산의 시장 풍경들을 코닥클롬 컬러로 찍은 것들이다.

전쟁의 와중에서 힘들고 어렵게 살던 서민들의 생활상을 담은 시장통의 모습들이 생생하게 컬러사진을 통해 드러난다,

 

 

 

 

 

 

 

 

부산이 바닷가여서 아낙들이 싱싱한 해삼, 멍게들을 팔고 있는 좌판.

 

시장에서 장사하는 엄마를 둔 아이는 북새통 시장통이 요람이 될 수 밖에 없다.

 

 

쇠틀에 무연탄과 흙을 적당량 섞어 담고 나무 해머로 찍어 내던 19공탄 연탄. 구멍이 19여서 19공탄이라 불렸다. 헤어보니 정확이 19개다.

당시 가난한 서민들은 연탄이 비싸서 쉬 사용치 못했다.

 

 

전쟁의 와중에도 금붕어를 관상용으로 사는 처지가 나은 사람들도 있었던가 보다.

 

 

 

 

 

 

 

한국전에 참전한 미군 등을 상대로 팔렸던 당시의 관광상품인 신랑 신부 인형 등이 전시되고 있다.

 

 

 

당시 대표적인 천인 광목천은 색이 바래면 탈색, 표백처리를 거쳐 새롭게 염색하여 다시 사용된다,

 

동네 공동수도가에서 물을 양동이로 머리에 이고 나르는 당시의 아낙들. 당시 여자들의 광목옷은 색이 금방 누래져 양잿물로 삶아 희게 표백하고 입었다.

 

 

미군부대에서 흘러 나온 당시에는 진귀한 코가콜라가 좌판에 보인다.

 

물을 나르던 양철 바켓스가 밑이 새자 납땜으로 수선하고 있다.

 

 

전기 사정이 안 좋았던 당시에는 석유 램프가 중요 조명기구다. 다양한 램프들과 좌측의 길쭉한 등잔은 카바이트를 이용하는 등잔이다.

 

 

 

어설프게 만들어 이용된 당시의 빠찡코 기계가 특이롭다.

 

 

 

 

미군들이 사용하고 버린 기름 드럼통은 연탄 화덕으로 재탄생된다.

 

 

 

맨위로

http://blog.daum.net/ysriver21/604469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