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녀가 벌써 10개월로 접어들었다. 부쩍 부쩍 큰다. 일어설려고 한다.

이유식도 잘먹고 이쁜 짓도 한다. 보면 볼수록 사랑스럽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