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의 세상사는 이야기

이쁜 짓 하는 손녀, 키즈까페도 가고

작성일 작성자 늘봄


문화센터


우리 손녀 15개월째다.

엄마, 아빠 등 말도 곧잘 하고 소리와 몸짓으로 의사표시도 한다.

요즘 키즈까페나 문화센타에서 또래 아이들과 놀이를 한다.

아픈 치례없이 잘 자라주니 고맙다. 이쁜 짓도 잘해 집안에 웃음을 선사한다.

손녀가 행복바이러스다.

  

키즈까페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