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의 세상사는 이야기

복수초福壽草가 전해준 봄 소식

작성일 작성자 늘봄



입춘立春이 지났다.

소리 없이 오는 봄은 여러 징후로 나타난다.

그 징후 중 하나가 봄의 전령사 복수초福壽草의 꽃피움이다.

시골집 화단의 복수초가 황금빛 꽃으로 봄소식을 전해주었다.

- 친견 : 2019. 2. 5 -


기온이 낮아 꽃잎을 닫은 복수초

                       

  복수초 / 고 미


가지마다 잎 피우는 여름도 마다하고

갖가지 들꽃 피는 가을도 외면한 채

봄 앞서 생살 틔우는 네 이름은 복수초.

꽃말이 슬픈 추억 눈 속에서 피는 너는

지독한 사랑 탓에 꽃이 되어 버렸다지

이제는 영원한 행복 그 꽃말로 피어나라.


기온이 오르면서 서서히 꽃잎을 여는 복수초











4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