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솟구친다. 마치 폭격을 맞은 것 같다.

                     강 건너 지인들과 모임이 있는 식당 근처다. 불이 난 모양이다.

          





                       

                     

                          

                            불이 난곳은 식당에서 500여미터 떨어진 식품포장자재  전시판매장이다.

                        전시장 안 플라스틱 등이 타면서 유독가스와 시커면 연기를 계속 뿜어댔다.

                        20여대의 소방차들이 진화작업 중이지만 유독가스 때문에 소방관들이 접근을 못하고 있다.

                       고가사다리 물차로 계속 물을 뿌리며 불길을 잡는다. 방송사 카메라 등 언론의 취재도 많다. 






                       

                          불길이 잡히자 소방관들의 진입이 이뤄지고 본격적인 진화가 이뤄졌다.

                     화재 원인은 종업원들이 전시장에서 라면을 끓여먹다 자재로 불이 옮겨붙었다고 한다.

                     건조한 겨울철 조금만 방심하면 오늘처럼 큰 화재로 연결될수 있다.









                         저녁 모임을 마치고 돌아올때 쯤에도 잔불정리를 하고 있다.

                     한순간의 실수로 평생 일군 자산은 물론 인명피해를 입을수 있다. 

                     자나깨나 불조심,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 화재발생 : 2019. 2. 22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