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마을 전경


                          미세먼지가 없으니 기분이 상쾌하다.

                   닷새정도 미세먼지에 갇혀 살다보니 일상이 엉망이다.

                   생활리듬도 깨지고 마스크를 착용해도 목이 따금거리고...                         

                   비가 내린 후 찬 바람이 불면서 미세먼지가 감쪽같이 사라졌다.

                   맑은 공기가 이리 소중한지 새삼 느꼈다.   


         



                 

                 광양 출장길에 매화꽃의 핌 정도를 보기 위해 청매실농원으로 향했다.

                 왠걸 섬진강변 골골마다  매화꽃이 만개하여 온 산에 하얀 소금을 뿌려 놓은 듯 하다.

                 매화축제장인 홍쌍리가 청매실농원은 매화꽃을 구경하러온 사람과 차로 넘쳤다.

                 축제때 혼잡을 피해 미리 매화꽃 마중에 나선 탓이다.


                 

                      축제 하루전이데도 너무 복잡했다. 안전요원들이 청매실농원 입구를 통제했다.

                  복잡한 청매실농원을 지나 다사마을쯤 오니 한가했다. 산 중턱까지 매화꽃이 피어 꽃대궐이다. 

                  마을 입구에 들어서니 매화향이 은은하게 느껴졌다. 도사보건진료소에 차를 세우고 탐매探梅에 나섰다








                 

                 처음 찾은 마을이지만 홍쌍리가 못지 않은 매화밭이다. 

                 굵은 매화나무 줄기를 보면 20~30년은 됨직하다.

                 한적해 매화꽃과 향기를 제대로 느낄수 있어 좋다.

                 이런 여유로움이 마음에 쏙 들었다.




                       

                      커다란 바위 투성이 비탈진 밭에 심어진 매화나무들

                   특이하게 몇몇 밭에는 매화나무와 차나무를 같이 심었다. 

                   매화밭 깊숙히 들어갈수록 매화향이 진했다.

                   헝쿨어진 머리속이 반듯하게 정리되는 느낌이다






                       

                       매화밭이 끝나는 지점에 서니 마을은 물론 섬진강. 하동까지 훤히 보인다.

                   미세먼지가 없는 맑은 날이라 이런 멋진 풍경과 호사를 누렸다. 






다압중학교


                        

                        맞은편 다압중학교로 오르니 언덕 아래로 다사마을이 파노라마처럼 펼처졌다.

                 한폭의 수채화 같은 풍경이다. 매화 향기 맡으며 걸었던 길,  작은 집 등 입체감이 살아났다.

                  소박한 느낌의 다사 마을, 탐매의 재발견이다.






밤나무 아래 떨어진 밤






                       

                       다사마을 매화꽃 구경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매화꽃 축제장과 홍쌍리가 청매실 농원은 아직도 사람들과 차로 가득했다.

                  광양 다압은 지금 매화꽃 대궐이다.

                      



                       

                        출장길에 덤으로 얻은 탐매의 시간, 즐거웠다.

                   그윽한 매화꽃 향기가 아직도 코끝에서 느껴지는 듯 하다.

                    - 탐매 : 2019. 3. 7(사진 스마트폰) -


해넘이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