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물안개 피어 오르는 남악호수


봄이 오는 소리 / 최원정

가지마다 봄기운이 앉았습니다.
아직은 그 가지에서 어느 꽃이 머물다 갈까 짐작만 할 뿐

햇살 돋으면  어떻게 웃고 있을지
빗방울 머금으면 어떻게 울고 있을지
얼마나 머물지 어느 꽃 잎에 사랑 고백을 할지 알 수가 없습니다

어둠 내리는 시간에도
새로움 여는 봄의 발자국 소리에
마음은 아지랑이처럼 들떠만 있습니다

돌...돌...돌...
얼음 밑으로 흐르는 냇가
보송보송 솜털 난 버들강아지
이 봄에 제일 먼저 찾아 왔습니다














모처럼 미세먼지가 없다.

상큼한 공기를 실컷 마시고 싶었다.

아침, 저녁 무지 마셨다. 폐가  좋아라 한다.

- 산책 : 2019. 3. 14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