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의 세상사는 이야기

시골살이 # 124 - 풀과의 전쟁 시작, 블루베리에 부엽토 넣기

작성일 작성자 늘봄


그린샐러드볼 상추이식


                  아침 일찍 시골집에 도착하니 텃밭에 풀이 수북히 자랐다.

                  풀과 전쟁이 시작되었다. 엉덩이 붙일새도 없이 텃밭 풀을 메며 밀식된 상추를 솎아냈다.


 


               


                  솎아낸 상추는 맛있는 그린샐러드볼 상추다.

                  버리기 아까워 빈 공간에 옮겨 심었다. 

                  식구들이 가장 좋아하는 상추 중 하나다.



                 

                        

                         지난 2월달에 솎아내 이식한 상추는( http://blog.daum.net/yyc5932/1526), 뜯어 먹고 있다.


     



                        

            

                   비닐을 씌운 상추가 성장이 가장 빠르다.              

                   봄기운을 머금은 상추, 윤기가 반지르하다

                   몇그루 상추에서 잎을 뜯었는데 한소쿠리다.

                   뜯어낸 상추로 맛있는 점심을 먹었다. 

                   상추쌈, 상추 겉절이, 쭈꾸미 숙회로.....

                   이젠 매일 매일 상추를 뜯어 먹을수 있다. 

           





  상추겉절이


쌈상추


                        솎아낸 상추, 시금치는 아내가 다듬었다.

                  아내 친구들과 나눔하기 위해서다. 마침 저녁에 친구들과 모임이 있다.


      

 

텃밭에서 뽑아낸 풀, 속아낸 상추                





                          텃밭과 마당 잔디 풀을 뽑은 후 시골집 뒤 소나무 숲에서 부엽토를 채취해왔다.

                    블루베리에 거름으로 주기 위해서다. 이 부엽토가 열매 맺는데 좋은 영양분이 된다.

                    벌써 블루베리꽃이 주렁주렁 피었다.


소나무잎, 상수리나무 잎의 부엽토


블루베리 나무 부엽토 넣어주기


블루베리꽃




                       

                        텃밭 일과 잔디밭 풀뽑기, 부엽토 널기를 마치고 나니 비가 내렸다.

                   이식한 상추들이 죽지 않고 잘 자라주면 좋겠다.


텃밭


튤립


목단


명자꽃


올 처음 꽃핀 돌배


개살구꽃


얼룩매일초(빈카)


동백


                   아침 일찍 시작한 시골살이

                   텃밭 풀메고, 잔디밭 풀뽑고, 부엽토 채취해와 블루베리에 거름을 주었다.

                   뜯어낸 상추로 쌈하고 겉절이해 맛있게 점심을 먹었다. 

                    - 시골살이 : 2019. 4. 14, -



                  교육 끝난 후 천안서 내려오면서 시골집에 들렀다.

                  텃밭 상추 등이 금새 또 컷다. 상추뜯고 마늘도 몇개 뽑았다.

 

적상추 뜯기

뜯은 상추, 풋마늘


둥글레


둥글레꽃

                       일주일 사이 시골집에 변화가 있다.

                  꽃봉우리졌던 애기사과, 철쭉이 꽃을 활짝 피웠다.

                  텃밭 둥글레도 어느새 종같은 꽃을 피웠다.






애기사과꽃



                        뜯어온 상추와 풋마늘로 쌈을 했는데 기똥차게 맛있었다.

                   상추쌈에 삼겹살이 필수지만 우리 시골집 상추는 고기 없어도 수제된장만 있으면 끝이다.

                   볼테기 터지게 상추쌈으로 맛있는 저녁을 먹었다. 

                    - 시골살이 : 2019. 4. 19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