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수제비


                         수제비는 내가 싫어하는 음식이었다.

                   어릴적 쌀이 귀할때 어머니가 자주 해주셨던 것이 수제비다.

                   두꺼워 잘 익지도 않았고 밀가루 냄새가 많이 났던 기억들....

                   안 좋았던 느낌이 오랫동안 수제비를 멀리하게 되었다..

                   그런데 수제비의 새로운 맛에 홀릭되었다.  바로 녹두집 수제비다.


삶들로 붐비는 식당



                      오늘 어깨가 아파 통증을 치료하는 내과에서 주사맞고 물리치료하니 점심때가 되었다, 

                   병원 앞을 살펴보니 그곳에 수제비를 하는 녹두집이 있다.  원조수제비를 시켰다.

                   잘 숙성된 밀가루 반죽으로 만든 수제비는 얇고 쫄깃쫄깃 했다.

                   미역, 굴, 바지락 등이 들어간 국물은 진하고 구수해 수제비와 잘 어울렸다.

                   어릴적 어머니가 해주셨던 수제비와 맛이 달랐다. 수제비에 대한 안좋은 기억들이 사라졌다.

                   딸이 대를 이어 식당을 운영하는데 손님들로 홀 안은 가득했다.                                 

                         




                        어찌나 맛있던지 한그릇 뚝닥 비웠다.

                    잘 익은 물김치, 겉절이, 김장김치도 다 비웠다.

                    단돈 4500원으로 소확행을 했다. 가성비 최고의 수제비다.

                     - 2019. 4. 20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