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출근해 보니 책상 위에 이쁜 화분 하나가 놓여 있다.

                         우리실 여직원이 가져다 놓았다. 호접난 꽃대에서 새로나온 뿌리를 하나 잘라 이리 키웠단다.

                         일도 야무지게 잘하는데 마음 씀씀이도 향기롭다.

                         화분은 재활용 컵이다. 커피 마시고 남은 종이컵, 플라스틱 컵, 머그잔  등.....

                         볼때마다 기분좋다. 참 고맙다. 밥이라도 사야겠다.

                          - 화분 받은 날 : 2019. 6. 3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