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의 세상사는 이야기

구례여행 # 1 - 야생화 만발한 하늘정원 노고단!

작성일 작성자 늘봄


노고단고개에서 본 노고단


                        휴가중 모처럼 짬이 났다. 

                  생각지도 못했는데 허리와 발목이 안 좋은 아내가 먼저 "노고단 한번 가보자"며 제안을 했다.

                  이맘때 쯤이면 지리산 노고단에 아름다운 야생화가 피었을터. 야생화 구경, 피서 겸해 아내와 함께 올랐다.           

                  2년 전 노고단 오를땐 함께 하지 못해 아쉬웠다. 지금은 몸이 많이 좋아져 도와주면 가능할거 같다.

                        


성삼재휴게소

휴게소에서 본 산수유마을, 온천


                        장마인 탓에 지리산 날씨는 수시로 변했다.

                   9시경 성삼재 휴게소에 도착하니 노고단 등에 안개가 자욱했다.

                  스틱을 든 아내가 앞장서 걸었다. 숲이 주는 청량감이 아주 좋았다.




산수국


                     배낭에 간식, 물, 스마트폰만 담았다. 

                   아내를 부축하는데 카메라는 거추장스러워 차에 두었다.                          

                   등로 초입 부터 야생화들이 반겨주었다. 

                   산수국, 까치수염, 물레나물꽃, 미나리아재비 등등...


꼬리풀

물레나물꽃

첫번째 지름길

미역줄나무 열매

함박꽃(산목련)


                        장맛비가 내린탓에 골골이 물이 많이 흘렀다.

                  등로 배수로에 모아진 물이 작은 폭포를 이루고 구례쪽으로 흘렀다.

                  폭포에서 발생한 음이온이 알싸한 청량감을 준다.

 

                       

                        노고단 대피소다. 안개가 몰려왔다 사라졌다를 반복한다.

                   가져온 오이, 두유 등으로 간식을 먹고 휴식을 취했다.

                   아내도 이곳까지 잘왔다. 걱정되어 노고단까지 오를수 있냐니까 괜찬단다.

                   노고단고개까지 오르는 지름길과 편한 길이 있는데 아내는 지름길인 돌길을 선택했다.

                        




지름길 시작점

동자꽃

지리터리풀꽃


노고단통제소


                        1시간 30분만에 노고단 고개에 도착했다.

                  노고단고개는 여전히 안개가 자욱했다. 노고단이며 지리산 주봉들을 볼수 없었다.

                  잠깐 휴식을 취한 후 미리 예약한 스마트폰 QR코드를 통제소에 대고 노고단으로 향했다.

                  물론 아내도 오를수 있다고 했다. 뒤를 따르며 계단 등 험한 길은 부축했다.. 



                        노고단 오르는 등로 양옆으로 수많은 야생화가 피었다.

                   안개와 잠깐 내린 비로 꽃들은 물기를 머금어 더욱 싱싱해 보였다.

                   야생화들은 1달 가량 피고지기를 거듭하며 산객들을 맞이 할 것이다. 

                   하늘정원 노고단의 주인공들이다. 아내 나는 그 매력에 푹빠졌다.

                      노고단 오를때 까지 안개가 걷히질 않아 산 아래 아름다운 풍경들은 볼수 없었다.

                   아쉽지만 이 또한 하늘의 뜻이다.

  

술패랭이


원추리

지리터리풀꽃


                        지리산 터줏대감격인 지리터리풀 꽃이다.

                    지리산 특산종으로 이번 산행에서 처음 보았다.

                    노고단은 갈때마다 새로운 야생화를 만나는 즐거움이 있어 더욱 좋다.


둥근이질풀과 일월비비추





1507m 노고단 정상


                        기념사진도 찍고 탑돌이도 하고 휴식도 가졌다.

                   안개가 사라지길 기다렸지만 사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아 하산하기로 했다.

                       






노고단 오르는 산객

노고단고개에서 본 반야봉   


                        노고단고개에 내려오니 안개가 서서히 걷혔다.

                    안개속에 감춰졌던 노고단, 방송탑 등도 보이고 반야봉엔 하얀 구름이 걸렸다.

                    노고단 고개가 지리산 일주의 시작점이다. 반야봉 저 너머로는 임걸령, 천왕봉 가는 길이다.

                    안개의 변화가 무쌍하다. 아내가 충분히 휴식을 취하고 편한 길을 따라 내려왔다.

            


노고단 고개의 변화


돌채송화

편한 길 하산


일월비비추


층층잔대

병조희풀꽃

                      

                        30여분을 걸어 노고단대피소에 도착했다. 하산할때 부터 아내 발목과 허리가 나빠졌다.

                  대피소에서 휴식을 취했지만 상태가 좋아지지 않아 공원직원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충분히 휴식을 가지며 걸었어도 3시간 이상을 걸었으니....더 이상 아내가 걷기는 무리였다.

                  직원들이 차량을 가져와 아내와 나를 성삼재휴게소까지 데려다 주었다. 고마웠다.


대피소 심폐소생술 휴식

산수국

노루오줌



                        아내와 함께 오른 노고단, 하루였지만 고산지대의 시원함도 맛보고 아름다운 야생화를 실컷 구경했다.

                  다행히 지금 아내는 발목통증이 조금 남아 있을 뿐 더이상 악화되지는 않았다. 감사하다.

                  하늘정원 노고단이 우리 내외의 삶에 아름다운 추억하나 만들어 주었다.

                   - 노고단 오름 : 2019. 7. 24 -  


시암재에서 본 구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