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봄의 세상사는 이야기

구례여행 # 2(끝) - 숲속 깊숙히 숨겨진 쌍산재雙山齋

작성일 작성자 늘봄


쌍산재 대숲


                         구례에 널리 알려진 고택들이 있다.

                   타인능해他人能解의 나눔을 실천한 운조루(http://blog.daum.net/yyc5932/1078),

                   조선 최고의 명당인 금환낙지의 곡전재(http://blog.daum.net/yyc5932/1067)

                   여기에 잘 알려지지 않은 시크릿 가든 쌍산재雙山齋가 있다. 

                   노고단에서 내려와 점심을 먹고 쌍산재를 찾았다. 처음 방문하는 가옥이다.




쌍산재 안채, 사당, 건너채, 전경


                      

쌍산재 약도


                         쌍산재는 300년 된 가옥으로 현 주인의 고조부의 호인 쌍산재를 당호로 쓰고있다.

                   안채, 사랑채, 건너채, 사당 등 여러 가옥이 5,000여평의 쌍산채 숲 여러곳에 배치되어 있다.  

                   쌍산재는 그 중 대숲을 지나 후원 끝에 있는 서당채에 쌍산재 현판이 붙어있다.

                   마을 앞으로 섬진강이 흐르고 뒤편으론 지리산이 자리잡고 있다. 집 앞에 당몰샘이 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이 물을 길느러 온다. 물 한잔 떠서 먹었는데 아주 시원하고 맛있다.


당몰샘








대문


                        대문에 들어서면 주인장이 반갑게 맞아준다.

                  입장료는 1인당 5,000원이다. 커피나 차를 선택해서 들고 마시면서 쌍산재를 산책할수 있다.

                  관리채를 제외하고 안채 등 다른 가옥은 민박으로 활용하고 있다.

                  물을 끓여 차 등은 마실수 있지만 밥은 해 먹을수 없다.


좌측이 관리채


관리채 내부


안채, 사당, 건너채


                        꽁꽁 숨어있던 비밀의 정원 쌍산재, 주인장이 내려준 아메리카노를 마시며 느긋하게 아내와 산책을 했다.

                   고택이 주는 편안함, 도시 생활에 지치거나 쉼이 필요한 이들이 몇일간 쉬면 딱 좋은 곳이다.                 

 


안채


사당


사당쪽에서 본 안채 사랑채, 관리채


장독대



                        안채에서 나오면 대숲과 차밭이 있다.

                   이끼긴 돌 계단을 걸어올라가면 대숲 속에 호서정이 있다.

                   정자 마루에 앉아 있으면 맑은 대숲소리와 새들의 재잘거림이 들린다.

                   모기만 없다면 오랫동안 앉아 있고 싶은 정자다.

                       


호서정



                      

                        호서정과 잔디밭을 지나면 뜰 뒤쪽에 쌍산재가 있다.

                   집안 후손들과 마을 사람들에게 공부를 가르쳤던 서당이다.

                   당호인 쌍산재雙山齋 현판이 걸려 있다. 주변이 온통 숲으로 쌓여 있다.


쌍산재(서당)





                      


                        쌍산재와 경암당 사이에 연못이 있다.

                   커다란 소나무 밑둥 근처에 상사화가 피었다.

                   연못은 지리산 맑은 물이 늘 채워진다.


상사화




경암당


영백문

                        경암당 옆으로 영백문이 있다. 문을 열고 나가면 상도저수지와 지리산으로 연결된다.

                  마을에서 보면 쌍산재는 대나무, 소나무 등 숲속에 들어 앉아 있어 잘 보이지 않는다.

                  그래서 시크릿 가든이라 내가 이름 붙였다.


상도 저수지


뚝방에서 본 구례읍




영백문


쌍산재 위성지도



                        느긋하게 산책하니 1시간 30분이 훌쩍 지갔다.

                    이기낀 돌, 대숲 속 차나무가 있는 숲 길,,.시그릿 가든의 백미가 아닌가 싶다.


돌아나오는 대숲길,



차밭


호서정


                        쌍산재나와 마을 앞에 비각이 있다.

                   오형진의 지극한 효심을 기려 세운 비각이다.      

                   사도리 상사마을은 해주 오씨와 냉천 이씨가 집성촌을 이루는 마을이다.





                        구례여행을 마치고 광주 올라가는 길에 곡성 성륜사를 들렀다.

                    노고단에 올라 더위도 식히고 비밀의 정원 쌍산재를 알게된 여행이었다.

                     - 여행 : 2019. 7. 24 -  


효자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