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를 배우니 아들과 함께 운동하는 기회가 생긴다.

                    종종 아들과 스크린 골프는 했지만 필드에서 운동은 처음이다.

                    필드한번 나가자며 아들이 노캐디에 가격이 저렴한 옥과 기안cc를 예약해 놓았다.

                    아들과 운동한다는 것, 기분좋고 뿌듯하다. 무더위를 피해 아침 6시 51분 티업했다.

                       

클럽하우스



                         앞 팀이 2~3개 있다. 처음 온 골프장인데 느낌이 좋다.

                   티업 기다리는 동안 아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아들은 80타 초반, 난 90타 중반대


큰 아들과 기념사진



                        아들과 함께하니 긴장도 덜하고 편하다. 드라이버나 아이언, 퍼팅감도 좋다. 

                   첫홀과 다번째 홀에서 아들이 버디를 잡았지만 그외 코스에선 샷이 좋지 않았다.

                   두딸 돌보느라 연습을 못한 영향이 나온다.




해져드 수련


                        퍼블릭 골프장 치고 코스가 아기자기하다.

                  페어웨이, 러프 등 잔디 관리도 잘돼있다.

                  

아들 퍼팅



                        전반전 9홀을 마치고 그늘집에서 간단하게 요기를 했다.

                   아침을 먹지 않은 탓에 삶은 계란에 막걸리 한병....잠시 쉬었다가 후반전 운동





                    



                       

                        9시가 넘으니 더위가 장난 아니다.

                  땀이 줄줄....한번 땀 흘리고 나니 견딜만 했다..

                  18홀 돌고나니 11시 30분,  2인 플레이라 빨리 끝났다.

                  공교롭게도 동타!. 아들은 평소보다 못했고 난 잘나온편

                  샤워를 하고 근처 한우식당에서 육회비빔밥으로 점심을 먹고 돌아왔다.









                      아들과 첫 라운딩, 기분 최고다. 

                    그린피 등은 아들이 계산했고 밥은 내가 샀다.

                    부자간에 운동하며 세상사는 애기하니 참 좋다. 

                    여건이 되면 가끔 아들과 운동을 할 참이다.

                    골프가 아들과 더욱 가까워지는 소통도구로 작용한다.

                     - 운동 : 2019. 8. 9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