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손녀효주가 태어난지 100일이다. 큰 아들집에서 100일 축하행사를 조촐하게 치렀다.

                   편리한 세상이다. 상 차릴 필요없이 장식품과 떡 등 주문해서 차리면 된다.

                   큰 손녀가 유아원에서 감기를 옮겨와 한차례 앓은 것 빼고는 건강하게 잘 자란다.     

                   IMF때 금모으기 운동에 아들 백일, 돌 금반지를 몇개 내놓고 큰애, 둘째애 금반지 2개씩 보관해 왔다. 

                   아내가  그동안 잘 보관했던 아들 금반지를 손녀 100일에 대물림해주었다. 큰손녀 효린이도 이와 같이 했다.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겨 보는 시간이었다.                           

                        

지 애비 100일 반지 대물림


                      

                        100일 축하행사를 하고 아들집 근처 식당에서 가족식사를 했다.

                  온가족 7명이 빠짐없이 한자리에 모여 식사하니 뿌듯하다.

                  비싼 킹트랩 2마리(5kg)을 다 먹었다. 















                        손녀 둘, 지금처럼 건강하게 잘 자라주면 좋겠다.

                  애들 잘 키우고 알콩달콩 잘 사는 큰 아들 내외도 이쁘다.

                  호주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둘째 아들도 함께해 더욱 좋다.

                   - 100일 잔치 : 2019. 10. 26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