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슬러 올라가는 연어처럼.....

댓글수5 다음블로그 이동

그림 일기

거슬러 올라가는 연어처럼.....

소나무
댓글수5

 

 

그깟 노래가 뭐라고 눈물이 난담, 참나.....

 

이른 새벽 시간에 무단히 잠을 깨 뒤적뒤적 거리다가 TV를 틀었는데, 진행방식이 특이한 노래 오디션 프로그램이 재방송으로 나오더군요.

요즘 방송마다 트로트 노래가 너무 심해 식상했는데, 또 그런 프로이거니 생각했습니다.

? 아닌데?

리모컨을 멈추고 노래를 듣기 시작했습니다.

처음보는 무영가수가 강산에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부르는데, 그 노랫말이 들립니다.

지금까지 무수히 들었던 노래인데, 노랫말은 별의미 없이 그저 무심히 흘려서 보냈는데, 그 가수의 인생사와 겹쳐 한 편의 시로 다가왔습니다.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들의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들만의 신비한 이유처럼

.................

 

그깟 노래가 뭐라고 이 새벽에 청승맞게 홀로 눈물을 흘리고 있는지, 참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 강산에 작사 작곡 -

 

 

1. 흐르는 강물을 거꾸로 거슬러 오르는 연어들의

도무지 알 수 없는 그들만의 신비한 이유처럼

그 언제서 부터인가 걸어 걸어 걸어 오는 이 길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이 가야만 하는지

 

2. 여러 갈래길중 만약에 이 길이 내가 걸어 가고 있는

돌아서 갈 수밖에 없는 꼬부라진 길 일지라도

딱딱 해지는 발바닥 걸어 걸어 걸어 가다보면 저 넓은

꽃밭에 누워서 난 쉴수 있겠지

 

3. 여러 갈래길중 만약에 이길이 내가 걸어가고 있는

막막한 어둠으로 별빛조차 없는 길 일지라도

포기할순 없는거야 걸어 걸어 걸어 가다보면 뜨겁게

날 위해 부서진 햇살을 보겠지

 

4. 그래도 나에겐 너무나도 많은 축복이란걸 알아

수없이 많은 걸어 가야할 내 앞길이 있지 않나

그래 다시 가다보면 걸어 걸어 걸어 가다보면

어느날 그 모든 일들을 감사해 하겠지

 

보이지도 않는 끝 지친어깨 떨구고 한숨짓는

그대 두려워 말아요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걸어가다 보면 걸어가다 보면...

 

맨위로

https://blog.daum.net/05sonamu/35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