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못났습니다.

댓글수5 다음블로그 이동

그림 일기

참 못났습니다.

소나무
댓글수5

 

 

어떤 분이 내 마음에 생채기를 내는 말을 던집니다.

그 말이 상처가 되어 하루 종일 떠나지 않습니다.

그럴 수도 있지 하면서도 마음속에 여지껏 담아두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나를 돌아봅니다.

나도 그러하였을테지요.

참 못났습니다.

나도 너도.

맨위로

https://blog.daum.net/05sonamu/39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