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 페이스 :: 2011 세레모니 무비웹 인터뷰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Lee Pace

리 페이스 :: 2011 세레모니 무비웹 인터뷰

AshleyD
댓글수0

EXCLUSIVE: Lee Pace Talks Ceremony

http://www.movieweb.com/news/exclusive-lee-pace-talks-ceremony

오역, 의역주의!


Actor Lee Pace discusses his role in Ceremony, The Twilight Saga: Breaking Dawn, his flawless British accent and much more.

배우 리 페이스와 만나 세레모니, 트와일라잇 시리즈 브레이킹 던에서의 역할, 그의 결점없는 영국 억양 등에 대해 얘기를 나누었다.


Actor Lee Pace has certainly forged a diverse career in Hollywood, on both the big and small screen. He starred as Ned in the beloved but short-lived ABC series Pushing Daisies and has been featured in movies such as The Fall, The Good Shepherd, and last year's critically-acclaimed drama A Single Man.

배우 리 페이스는 크고 작은 영화를 통해 헐리우드에서 확실히 다양한 커리어를 구축하고 있다. ABC에서 사랑받았지만 짧게 종영한 푸싱데이지의 네드로 출연했고, 더폴, 굿 셰퍼드, 작년 비평가들의 극찬을 받은 싱글맨 등의 영화에 출연했다.


His next movie is the wonderful dramatic-comedy Ceremony, which is available on video-on-demand formats today, March 4, ahead of its theatrical release on April 8. Lee Pace stars as Whit, a documentary filmmaker who is about to marry Zoe (Uma Thurman), although a young writer named Sam (Michael Angarano), who Zoe once had a fling with, crashes the festivities to win her back. I had the chance to speek with Lee Pace over the phone, and here's what he had to say.

그의 다음 작품은 멜로 코미디 영화인 세레모니로, 4월 8일 극장 개봉에 앞서 3월 4일부터 VOD를 통해 시청이 가능하다. 리 페이스는 조이(우마 서먼)와 결혼을 앞둔 다큐멘터리 영화제작자 윗 역할로, 영화는 조이가 한 때 바람을 피운 젊은 작가 샘(마이클 안가라노)이 조이를 되찾기 위해 결혼 행사에 쳐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다음은 리와 나눈 전화 인터뷰 내용이다.


I recently saw the movie and the first thing that came to mind was it felt like an indie version of Wedding Crashers.

최근에 영화를 봤는데, 처음 보고 든 생각은 인디 버전의 '웨딩 크레셔'라는 느낌이었다.

Lee Pace: Totally, totally.

리: 맞다, 그렇다


It was kind of like Wedding Crashers meets Aaron Sorkin, almost. Was that the kind of vibe you got when you first read the script?

'웨딩 크레셔'가 아론 소킨 (소셜네트워크, 머니볼, 뉴스룸, 웨스트 윙 등 집필)을 만난 것 같았다. 대본을 처음 읽고 느낌이 오던가?

Lee Pace: I hadn't read anything like this before. I just thought it was cool and interesting. The story changes in such an interesting way, from beginning to end, and I just loved the character. I thought the character was a lot of fun and would be fun to play. There's a lot of creative life you can build around a character like that.

리: 이런 작품은 읽어본 적 없었다. 굉장히 멋지고 흥미로웠다. 이야기가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로운 방식으로 변해가고, 캐릭터가 매우 마음에 들었다. 재미있는 캐릭터라 연기하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았다. 

(마지막 문장은 이런 캐릭터를 통해 다양한 삶을 경험해 볼 수 있어서 좋다는듯.)


What was great about your performance is that people who might not know your work, they wouldn't know that you're not British. It was a very convincing British accent you had here.

당신의 작품을 본적 없는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고 당신이 영국인이 아닐 줄은 몰랐단 반응이었다. 아주 유창한 억양이었다.

Lee Pace: Oh, good. I pitched (writer-director) Max (Winkler) that maybe he's from New Jersey and he just puts on this accent because that's who he is. He has created this persona. I just imagined this idea of this guy, who, when he's 13 years old, sails around the world and has had this incredible life, this incredible fun life that he wants to share with everyone.

리: 다행이다. 맥스(작가/감독)와 얘기를 나눴는데, 윗은 아마 영국태생이지만 뉴저지에 살 거라고 했다. 나는 윗이 13살 때 전 세계를 항해하며 엄청난 삶을 살지 않았을까 한다. 모든 이들과 그 엄청난 즐거운 인생을 공유하고 싶어하지 않을까.


Was there a lot of work you had to do for the accent? Was there a coach you worked with or does it come natural for you?

억양 때문에 특별히 한 노력이 있나? 코치가 있었나 아니면 자연스럽게 나온 건가?

Lee Pace: I worked with Kate Wilson, who does a lot of my dialect stuff. I worked with her at Julliard, she was one of my teachers there, and I'm confident in my British accent. I did a play where I was British and I did a movie called Miss Pettigrew Lives for a Day where I was British. I'm pretty confident in my accent, but you always need another set of ears, to keep you from going off the rails. Also, he's a Brit who lives in America. I don't know if you know any Brit's who live in America, but their accents tend to get even more pronounced. English people who live here, become ten times English. It's always great to have an accent. It was all about having a good time with it, being open and free. I totally trusted Max to make the movie cool and I felt like I could play with the lines and make a fun character with it.

리: 억양 관련해서 도움을 주는 케이트 윌슨이라고 있다. 줄리어드 때부터 지도해주셨는데, 덕분에 영국식 억양에도 자신있다. 영국인 역할인 연극도 했고, 미스 페티그루의 어느 특별한 하루라는 영화에서도 영국인 역할이었다. 억양에 꽤 자신있는 편이지만 자세히 들어보면 좀 미흡한 부분도 있을 거다. 윗 역시 미국에서 사는 영국인 역할이다. 아는 사람 중에 미국에 사는 영국인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그들은 좀더 발음이 뚜렷하다. 미국에 사니까 더 영국적인 면이 부각되는 것 같다. 그런 억양을 가지는 건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 (억지로 미국식으로 맞추지 않고)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사는 건 좋은 것 같다. 맥스가 영화를 잘 만들 거라고 전적으로 신뢰했고, 재미있는 캐릭터 덕에 대사를 가지고 놀 수 있을 것 같았다.

(이 분인듯 http://www.juilliard.edu/faculty/kate-wilson)


There's quite a wonderful ensemble here, with Uma Thurman, Rebecca Mader, and Michael Angarano delivers such a wonderful performance in this. Can you talk a bit about the vibe on the set and getting the chance to work with these actors?

우마 서먼, 레베카 메이더, 마이클 안가라노 등 화려한 앙상블이 훌륭한 연기를 펼쳤다. 이런 배우들과 작품을 촬영할 때 통했던 부분은?

Lee Pace: We had a really good time. We actually stayed at that house. We all got along super well, but watching Michael, in particular, work on his character, was a real treat. We've never really seen him play someone like this. His whole physicality changed. From beginning to the end, he took on a persona that was just really exciting to watch. His posture changed, the way he joked changed, that arrogant know-it-all that Sam is. Michael is not that. He's a sensitive, sweet, kind person and Sam is kind of a, well, dickhead (Laughs). He's fun to work with. That scene in the buggy, we had the most fun shooting that scene.

리: 정말 좋은 시간을 가졌다. 촬영장소로 쓰인 집에서 같이 지냈는데 완전 잘 어울렸다. 하지만 마이클 같은 경우는 연기에 완전 몰입해서 외모도 달라보였다. 촬영의 처음부터 끝까지 새로운 인격이 존재하는듯, 그가 연기하는 걸 보는 건 신났다. 샘이란 캐릭터의 그 약간 오만한 방식으로 행동이나 농담하는 방식까지 변했다. 마이클 본인은 전혀 다르다. 아주 감정적이고, 여리고, 친절한 사람인데 샘은 좀 찌질하잖나. 함께 일하기 좋은 배우다. 마이클과 사륜차를 타고 찍은 장면이 가장 즐거웠다.  


Yeah, that's a great scene.

그렇다, 좋은 장면이었다.

Lee Pace: Yeah. We got there and the buggy didn't work on sand, so we couldn't drive it. That was Max's idea, that we'd be driving in the whole scene. So we shot the entire scene, once, outside the buggy and then they got the buggy working by lunch. So, after lunch, we decided to try and drive, except the tide had come in and there was only about eight feet of shoreline to shoot it on, and it was continuing to come in, so we only had about three or four runs at it. I learned how to drive that nutty little go-cart, they strapped a camera to the front of the hood and we did it a few times, and that was that. It turned out pretty good. I figured that, in the edit, it would be one or the other, but Max figured out a way to do both.

처음에 갔을 때 사륜차가 모래에서 움직이질 않았다. 모든 장면을 달리면서 촬영하는게 맥스의 생각이었다. 그래서 사륜차 밖에서 전체 장면을 한 번 찍고, 점심 쯤 되어서야 차가 수리되었다. 그래서 밥을 먹고 다시 촬영하는데, 밀물이 들어오면서 해안이 8피트 (약 2.4m) 밖에 되지 않았다. 물이 점점 들어오고 있어서 세네 번 밖에 찍을 수 밖에 없었다. 그 못난 녀석을 운전하는 법을 배우고, 촬영팀이 차의 앞에 카메라를 고정시킨 후 촬영을 했다. 찍고 나니 생각보다 괜찮았다. 편집 과정에서 (정지장면과 운전장면) 둘 중 하나만 나올 거라 생각했는데 맥스 감독은 두 장면을 모두 사용했다.


My friend used to have one of those things. They're a lot of fun.

내 친구 중에도 그런 차를 가진 사람이 있다. 재밌어보이더라.

Lee Pace: Yeah, totally fun, but I was driving so I could have killed us both (Laughs). I wanted to get the shot and I thought it was fun with the driving, but there are these big metal spikes that we were trying to drive through and with the ocean right there, if we would have skidded off into it...

리: 완전히 재밌다. 하지만 내가 운전하는 바람에 둘다 죽을 뻔했다. 달리면서 촬영하면 재밌을 거라 생각해서 그렇게 했는데 그 해변에 커다란 철못들이 여기저기 있어서 잘못 밟았으면 옆으로 미끄러질 수도 있었다.


Can you talk a bit about working with Max? He's a young director with a very cool style. How would he compare with other director's you've worked with?

맥스 윙클러와 일한 소감은? 멋진 연출법을 가진 젊은 감독이다. 지금까지 함께 한 다른 감독과 비교한다면?

Lee Pace: Director's are all different. There's not one of the same. What I loved so much about Max, and I knew it right from the first time I talked to him on the phone, was his confidence. He understands that he has a good movie and he's confident that he can get the right people on board. He just doesn't make compromises with people. I mean, he's reasonable, and he sees things clearly, but he's just so confident. When we got to set and we were shooting, everyone just felt like they could do their best work. There was nothing to try to get right, because we all trusted Max so much. We knew that we could try new lines, play around with the dialogue, and we knew that he would keep us on track and keep it cool. That was a great freedom, which is something that a lot of young, first-time filmmakers don't have. They want to get it right, make the producers happy so they can make another movie after, so it has to be exactly right. Max is just so organic. Like the buggy scene that I told you about. He's just like, 'Well, if it doesn't run on sand, it doesn't run on sand. We'll figure out another way to do it.'

감독은 저마다의 스타일이 있기 때문에 모두 다르다. 맥스와는 전화상으로 처음 대화를 나눴는데, 그의 자신감이 느껴져서 그때부터 마음에 들었다. 대본이 좋기 때문에 그에 맞는 배우들을 찾을 수 있을 거란 자신이 있었다. 사람들과 함부로 타협하지 않았다. 아주 이성적이고 모든 걸 명확하게 본다. 그렇다고 자만하지도 않고. 촬영장에 모여서 촬영을 하는 동안 다들 최선을 다 할 수 있다는 느낌이 있었다. 맥스를 많이 믿었기에 가능했다. 대사를 바꿔보기도 하고, 가지고 놀면서 그와 함께 만들어갔다. 젊은 감독의 첫 영화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자유로운 분위기였다. 아까 말했던 사륜차 장면에서도 "모래에서 못 달리면 못 달리는 거지. 다른 방법을 찾아보자."라고 할 정도로 유연했다. 


It seems like he's beyond his years.

나이에 비해 훌륭한가보다.

Lee Pace: Yeah, totally. There are some directors I know that have worked on a lot of movies and they just live in constant stress. They aren't going to make the day, or they aren't going to get the coverage they need, or they don't want to lose something that they love. I feel that Max never lost anything that he loved. He only shot things that he really thought were good.

리: 전적으로 그렇다. 끊임 없는 스트레스 속에서 사는 감독들도 있는데, 그들은 행복하지도 않고, 그들이 필요한 서비스도 구하지 못한다. 그들은 원하는 걸 잃기 싫어하지만 맥스라면 그가 사랑하는 걸 절대 잃지 않을 것 같다. 그는 정말 좋다고 생각하는 것만 촬영한다.


As far as your character, were there any documentarians that you looked at, for influence? Anyone in particular?

당신의 캐릭터 연구를 위해 참고한 인물이 있나? 특정한 사람이라도?

Lee Pace: Oh, man. There are so many of those guys. The documentaries that drive me crazy are the ones where this privileged white guy goes off to some exotic land. The whole story of the documentary is about how he can confront the culture and it makes him learn more about the world. I think that is so not the interesting story here. The story is why are those people suffering in that way, or what is interesting about their lifestyle that is totally different from our lifestyle. He makes a documentary about him, the same way that Steve Irwin makes his documentaries about him, and Anthony Bourdain, Jacques Cousteau. The subject becomes the explorer.

리: 엄청 많다. 내가 싫어하는 다큐멘터리는 열대지역으로 잘 먹고 잘 사는 백인이 탐험을 가는 내용인데, 그가 마주한 문화에 잘 적응하고 그로 인해 세상에 대해 더 배운다는 내용이 다다. 뭐가 재미있는지 모르겠다. 왜 사람들이 그런 방식으로 고통받는가, 우리와 전혀 다른 그들의 생활방식에서 흥미로운 점은 무엇인가를 다룬다. 스티브 어윈, 안소니 브루댕, 자크 쿠스토 등과 마찬가지로 윗도 자전적 다큐멘터리를 만든다.  그 스스로가 탐험가가 된다.


Yeah, there's a great line in there too where you say, 'Who is that woman?' 'That's my wife.' It was just a great line. I was laughing hysterically.

그렇다. 대사 중에 "저 여자는 누구지?" "제 아내입니다"란 부분이 있었다. 명대사다. 미친듯이 웃었다.

Lee Pace: Yeah, that's something we improvised. We were just saying funny stuff and Max came up to me and said, 'Ask, 'Who is that woman?' I had no idea that he was going to say, 'That's my wife.'

리: 촬영할 때 즉석에서 만든 부분이다. 재밌는 걸 원하던 중에, 맥스가 와서 저 여자가 누군지 물어보라고 했다. 설마 거기서 '제 아냅니다'란 대사가 나올 줄은 몰랐다.

(윗의 다큐멘터리 상영회 장면에서ㅋㅋㅋ 같이 찍어놓고도 모르는게 웃기긴 했다.)


Oh, that was improvised? That's awesome.

즉흥적이었다고? 멋진데

Lee Pace: Yeah, yeah. We would do it once, then do it again and try different things. If it's a TV show, for example, you have to get every line exactly right. It's so cool to work like that.

리: 맞다. 한번 해보고는 다른 방향으로도 다시 찍어봤다. 예를 들어 TV 드라마였다면 애드립 없이 대본대로 해야했을 텐데, 즉흥적인 방식도 좋았다.


I was wondering if you can talk about your role as Garrett in The Twilight Saga: Breaking Dawn - Part 2. Can you give us any details about the character? Is he one of the Volturi?

트와일라잇 시리즈 브레이킹 던 파트2에서의 가렛이란 역할에 대해 말해줄 수 있겠나? 그도 볼투리 가의 일원인가?

Lee Pace: No, I'm a good guy. I join Team Cullen. I'm only in the final movie. I play Garrett, who enters the scene in the last movie. I'm having a blast with it. Bill Condon is awesome. I mean, have you ever seen a movie of his that you didn't like?

리: 아니다. 난 컬렌 팀에 합류하는 착한 놈이다. 시리즈의 마지막 편 파트2에만 출연한다. 촬영 역시 끝내주게 즐거웠다. 빌 코든 감독도 멋지다. 당신이 좋아하지 않는 그의 영화를 본적 있나?

(드림걸스 감독)


Well, no.

글쎄, 없는 것 같다.

Lee Pace: That's how I felt too. These movies are what they are. It's not my kind of movie, but I have to say, working with Bill and having him show me some stuff, it's totally my kind of movie. It's really cool. It's really cool and dark. He gets Kristen (Stewart) in a really great way. She looks incredible in the movie. She looks like a movie star.

리: 나도 그랬다. 이 영화가 그렇다. 내가 즐기는 장르는 아니지만,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로 연출된 부분도 있다. 아주 멋지고 어둡다. 크리스틴 스튜어트를 잘 활용했다. 영화에서 대단하게 나온다. 영화 배우처럼 보인다.


Great. Well, that's about all I have for you, Lee. Thanks so much for your time and best of luck Twilight and everything else.

멋지네. 내가 준비한 건 여기까지다. 시간 내줘서 고맙고 트와일라잇을 비롯해 모든게 잘 되길 바란다.

Lee Pace: All right, cool. Thanks a lot. I appreciate talking to you.

리: 감사하다. 당신과 대화할 수 있어 좋은 시간이었다.


You can watch Lee Pace as Whit in the wonderful indie comedy Ceremony, which is currently available on video-on-demand formats and will be released in theaters on April 8.

Ceremony was released April 8th, 2011 and stars Uma Thurman, Lee Pace, Michael Angarano, Rebecca Mader, Reece Thompson, Jake Johnson, Brooke Bloom, Nathalie Love. The film is directed by Max Winkler.

훌륭한 인디 코미디 영화 세레모니에서 윗으로 리 페이스를 만날 수 있다. 세레모니는 VOD서비스를 통해 시청 가능하며 2011년 4월 8일에 극장에서 개봉한다. 감독은 맥스 윙클러이며 우마 서먼, 리 페이스, 마이클 안가라노, 레베카 메이더, 리스 톰슨, 제이크 존슨, 브룩 블룸, 나탈리 러브 등의 배우가 출연한다. 

관련 태그 목록 #리 페이스 #리페이스
맨위로

https://blog.daum.net/ashlikes/48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