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 164봉) 경남 밀양 능동산

댓글수32 다음블로그 이동

국내여행/경남,부산

(등산 164봉) 경남 밀양 능동산

아테나
댓글수32

2020년 11월 8일 일요일

 

  쇠점골, 꽃으로 피어난 단풍  

 

 

등산코스 : 케이블카주차장 - 호박소주차장 - 백연암 - 호박소 - 빨강현수교 - 오천평반석 - 쇠점골따라가다 우측 능동산행 - 능동산 - 석남터널 - 도로가 공원 - 쇠점골 - 오천평석 - 백연암 - 주차장

 

카리스마님이 쇠점골 단풍을 최고로 친다.

올해 마지막이 될 것 같은 단풍 구경. 쇠점골로 향한다.

밀양얼음골 케이블카주차장은 그야말로 북새통. 차는 꼼짝없이 갇혔다.

다행히(?) 사설유료주차장에서 호객행위를 한다. 거금 7000원을 투자해 주차하곤 호박소로 향한다.

그런데 호박소주차장엔 빈자리가 반도 더 남아 있다. 병목현상? 아까비!

그래도 아래쪽만큼 복작이지 않은 게 어딘가?

후다닥 호박소만 들러고 돌아나온다. 옛날엔 바위위에서 놀았는데, 이젠 접근조차 안 된다.

 

쇠점골로 들어서는데 간간히 마지막 열정을 토하는 고마운 단풍이 남아 있다.

산행 코스도 염두해 두지 않고 나선 길이라 마음이 바쁘다. 단풍이 좋으면 쭉 쇠점골에서만 보낼까 했는데 그러기엔 단풍이 너무 없다. 오천평반석에 앉아 마지막 단풍을 마주보며 커피 한 모금으로 분위기를 잡고 능동산에 갔다 석남터널로 해서 한 바퀴 두르기로 코스를 정한다.

 

오천평반석을 넘나들며 계곡을 오르다 능동산 방향으로 향한다.

얼음골에서, 배내재에서 오르고 오늘까지 세 번째 능동산행이다.

가파른 지그재그 오름길을 반쯤 지나면 간간히 보이던 단풍은 사라지고 스산한 겨울풍경이다.

차갑지는 않지만 몸이 휘청거릴 정도로 바람까지 불어대니 을씨년스럽기까지 하다.

숨 고르며 도착한 능동산 정상. 멀리 가지산 능선은 나무 가지 사이로 살짝살짝 드러난다.

 

마침 정상에서 만난 분들 때문에 인증샷도 남기고 바로 석남터널로 향한다.

기분좋은 내리막길, 딱 걷기좋은 고도다. 우 신불, 좌 가지,,,기분좋은 발걸음이다.

갈림길에서 호박소로 내려가는 길은 다소 가파르고 마사에 낙엽까지 쌓여 엉덩방아를 두 번이나.

 

쇠점골의 시작, 석남터널입구. 계곡의 바위는 한결같이 너럭바위들이다. 결국 이 골짝 전체가 한 덩어리 바위? 널찍널찍 밥상같은 바위다 보니 등산로도 평평하고 반듯한 바위로 평길처럼 만들어 놓았다.

계곡과 등산로를 넘나들며 단풍을 담고 물 속을 담고 물 위 단풍을 담는다.

혼자여서 좋은 산행.

너무 늦어 살짝 아쉽지만 한산해서 좋다.

그래도 간간히 빛을 발하는 마지막 단풍이 있어 아쉬움을 달랜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baedalhee/1605184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