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 정봉길 수채화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보고/그림

[스크랩] 정봉길 수채화

뿌리
댓글수0
 
 
 
 
 
 
 
 
 
 
 
 
 
 
 
 
 
 
 
 
 
 
 
 
 
 
 
 
 
 
 
 
 
 
 
 
 
 
 
자연은 끊임없이 변하여 간다

밤새 추위와 잘 견디고 아침을 맞이하는 산촌
향기와 살아있는 기운들을 떠올리게 하는
촉촉한 초록으로 덮여져있는 숲 속
 
우리는 자연과 같이 살아가면서도 풍요로운 여유를 잊고 살아간다.
 
이 대지의 품은 나를 눈물나게 하였다.
때로는 지금 살아가는 내 모습에 물어보고는 하였다.
그래서 나는 귀를 귀울이게 된다.
 
아침마다 자연은 나에게 그것을 가르쳐 주고 있었다.
 
 
 
 
 
 
 
 
 
 
 
 
 
 
 
 
 
 
 
 
 
 
 
 
 
 
 
 
 
 
 
 
 
 
 
 
 
 
 
 
 
 
 
 
 
 
 
 
 
 
 
 
출처 : 아름다운 그림여행
글쓴이 : 프레지에(김희영) 원글보기
메모 :
맨위로

https://blog.daum.net/bburi/1678913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