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교촌한옥마을의 봄] 연초록의 봄이 지나가기 전에 경주 교촌한옥마을의 봄을 담아오다 / 토함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경주 교촌한옥마을의 봄] 연초록의 봄이 지나가기 전에 경주 교촌한옥마을의 봄을 담아오다 / 토함

토함
댓글수2

연초록 봄(2021.04.28)
교촌마을의 봄(2021.04.28)
경주 교촌한옥마을 골목길(2021.04.28)

 

 

대배우 신영균과 그의 어머니

내 인생
그 궤적의 한바탕에는
어머니가 있다. 그리고 신앙이 있다.
어머니와 신앙, 구순의 노배우를 지금까지
든든하게 받쳐온 두 버팀목이다. 아니 어머니와
신앙은 동전의 앞뒷면과 같다. 둘은 절대 떼려야
뗄 수가 없다. 어머니가 곧 신앙이었고,
신앙이 곧 어머니였다. 이를테면
일란성 쌍생아인 셈이다.


- 신영균의《엔딩 크레딧》중에서 -

 

 

 

교촌마을의 봄(2021.04.28)
흰색 모란(2021.04.28)
솔숲의 봄(2021.04.28)

 

<'경주 첨성대 꽃단지 산책' 이미지 보러가기> blog.daum.net/bori-yo/11336

 

[경주 첨성대 꽃단지 산책] 경주 첨성대 꽃단지에서 예쁜 색상의 장미꽃들을 만나다 / 토함

자글자글 주름을 펴주는 명약 아침에 거울을 보면서 나는 한 가지 사실을 깨달았다. 삶이 불만스러울 때는 주름도 자글자글 넘쳐 보인다는 사실 말이다. 그런데 이 주름을 해결하는 간단한 해독

blog.daum.net

맨위로

https://blog.daum.net/bori-yo/1133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