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결실(연밥)] 연지(蓮池) 탐방, 자연을 벗삼아 아침 산책을 가다 / 토함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생활 속으로/이런 이야기가 좋아요

[아름다운 결실(연밥)] 연지(蓮池) 탐방, 자연을 벗삼아 아침 산책을 가다 / 토함

토함
댓글수0

연밥(2021.08.08)

 

 

늙는 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늙는 것에 초연한 사람이 있을까.
피해 갈 도리 없는 순리이지만 그걸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별개의 문제다. 젊음이란 것이
모래알처럼 손가락 사이로 스르륵 빠져나가는 것만
같아 묘한 서글픔이 느껴질 때가 있다. 하지만 이내
마음을 다 잡는다. 나이 들수록 절감하는 것 중 하나는
체력이 떨어지느니 차라리 주름이 생기는 게 낫다는 거다.
체력이 떨어지면 자신감까지 흔들리기 때문에,
피부관리 보다 운동이 백 배는 중요하다.
내게 체력을 키운다는 건 곧 세월도
이겨낼 당당한 자신감을
갖는 것이다.


- 손미나의《어느날, 마음이 불행하다고 말했다》중에서 -

 

 

 

연꽃(2021.08.07)

 

<'보희 홍연' 이미지 보러가기> https://blog.daum.net/bori-yo/11449

 

[보희 홍연] 진한 색감의 홍연을 만나러 보희 연지로 가다 / 토함

부모의 가슴에 박힌 대못 수십 개 부모님의 가슴에 대못 수십 개 박지 않고 어른이 된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 한 마디의 말로 사람들의 가슴에 회한과 슬픔 그리고 따뜻함

blog.daum.net

 

맨위로

https://blog.daum.net/bori-yo/1145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