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강동 고속열차] 경주와 포항을 연결하는 강동면 고속철에서 멀어져 가는 가을을 지켜보다 / 토함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문화재와 여행/어딜 다녀왔니?

[추억의 강동 고속열차] 경주와 포항을 연결하는 강동면 고속철에서 멀어져 가는 가을을 지켜보다 / 토함

토함
댓글수2

 

 

 

손자와 함께 하는 기차여행

그때의 어린아이가
이젠 할아버지가 되어 손자와 함께
기차여행을 하고 있다. 나와 할아버지의
여행이 그늘 짙은 쓸쓸한 여행이었다면, 지금
나와 서준이의 여행은 환하고 행복에 가득한 여행이다.
여수역에 내리면 서준이가 노래처럼 불러대던 이순신
장군의 흔적부터 돌아볼 참이다. 그리고 서준이가
좋아하는 간장게장을 실컷 먹여주어야지. 여수의
관광명소인 오동도에도 가고 새로 생긴
케이블카도 태워줘야겠다. 점심은
꼬막 정식을 먹여야지.


- 임철호의《길 위의 정원》중에서 -

 

 

 

 

삼릉소나무(2017.10.08)

 

경주 삼릉소나무숲에 안개가 들던 날, 경주 강동 황금들녘을 지나는 KTX를 담으러 가다.

 

 

경주 강동 황금들녘을 지나는 KTX(2017.10.08)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길만큼 좋은 스승은 없다.
길은 종합선물세트다. 책과 선생님과
건강이라는 선물을 무상으로 안긴다. 길이라는
책과, 길이라는 선생님과, 길이라는 건강을 깨닫게 되면
길의 무한성에 성큼 다가선 것이다. 모든 교육은
경제적인 문제가 따르기 마련이다. 그러나 길은
어떤 대가도 바라지 않는다. 참 교육자를
만나기 쉽지 않은 현실이지만 길은
언제나 예외다. 길의 위대성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다.


- 돌솔 이응석의 《자유, 너는 자유다》 중에서 -

 

 

 

추억의 강동 황금들녘 영상(2021.10.28. 경주시 강동면)

 

맨위로

https://blog.daum.net/bori-yo/1152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