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이팝나무 만개] 해가 진 뒤, 경주 향리단길로 향하는 이팝나무길을 걷다 / 토함

댓글수6 다음블로그 이동

문화재와 여행/풍경도 담았니?

[경주 이팝나무 만개] 해가 진 뒤, 경주 향리단길로 향하는 이팝나무길을 걷다 / 토함

토함
댓글수6

경주 시외버스터미널에서 향리단길로 걸어가면서 보는 활짝핀 이팝나무꽃이 장관이다.

경주 이팝나무길(2022.04.27)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무어라 하고 싶은 말을
끝까지 들어주며 용기를 북돋아주는 당신은
나의 친구입니다. 지치고 힘든 인생길에서
비를 흠뻑 맞고 있을 때 우산을 들고
찾아오는 당신은 나의 사랑입니다.
꽃은 시들고 나뭇잎은 떨어지지만
내 가슴에서 영원히 피어나는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 윤석의《당신은 나의 꽃입니다》중에서 -

 

 

 

경주 이팝나무길(2022.04.27)

 

<'이팦나무' 해설 보러가기> https://100.daum.net/encyclopedia/view/41XXX5800030

 

이팝나무

이밥에 고깃국을 먹고 비단옷을 입으며 고래 등 같은 기와집에 사는 것이 소원이던 시절이 그리 오래지 않았다. 이밥은 ‘이(李)씨의 밥’이란 의미로 조선왕조 시대에는 벼슬을 해야 비

100.daum.net

 

2022.04.28 아침에 담은 이팝나무 꽃입니다(▼)

이팝나무(2022.04.28)

맨위로

https://blog.daum.net/bori-yo/1167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