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겨루기 868회 / 장광규

댓글수64 다음블로그 이동

KBS 방송

우리말 겨루기 868회 / 장광규

청심
댓글수64

 

▣ 2021년 7월 12일

♡박인순 ♡김인태 ♡이옥금 ♡정하영

    박인순 씨가 우승하다.

▣ 뜻풀이

 

* 다시 -하던 것을 되풀이해서.

           -방법이나 방향을 고쳐서 새로이.

* 하석상대(下石上臺) -임시변통으로 이리저리 둘러맞춤을 이르는 말.

* 소기(所期) -기대한 바.

* 소망(所望) -어떤 일을 바람. 또는 그 바라는 것.

* 소위(所謂) -세상에서 말하는 바.

* 소정(所定) -정해진 바.

* 쥐락펴락 -남을 자기 손아귀에 넣고 마음대로 부리는 모양.

* 조물조물 -작은 손놀림으로 자꾸 주물러 만지작거리는 모양.

* 겨냥하다 -행동의 대상으로 삼다.

* 버젓이 -남의 시선을 의식하여 조심하거나 굽히는 데가 없이.

* 불현듯이 -갑자기 어떠한 생각이 걷잡을 수 없이 일어나는 모양.

                  -어떤 행동을 갑작스럽게 하는 모양.

* 무지개다리 -전설에서, 선녀들이 하늘에서 땅으로 타고 내려왔다고 하는 다리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언어유희(言語遊戲) -내용 없는 미사여구나 현학적인 말을 늘어놓는 일.

* 나이티 -나이에서 풍기는 분위기.

* 이모저모 -사물의 이런 면 저런 면.

* 썩 -보통의 정도보다 훨씬 뛰어나게.

        -지체 없이 빨리.

* 퍽 -보통 정도를 훨씬 넘게.

* 마른일 -바느질이나 길쌈 따위와 같이 손에 물을 묻히지 아니하고 하는 일.

* 해님 -‘해’를 인격화하여 높이거나 다정하게 이르는 말.

* 함박 -벌어진 입이 매우 크다.

* 일거수일투족(一擧手一投足) -손 한 번 들고 발 한 번 옮긴다는 뜻으로, 크고 작은 동작 하나하나를 이르는 말.

* 꼬박 -어떤 상태를 고스란히 그대로.

* 마나님 -나이가 많은 부인(婦人)을 높여 이르는 말.

* 아무 -어떤 사람이나 사물 따위를 특별히 정하지 않고 이를 때 쓰는 말.

* 다부지다 -벅찬 일을 견디어 낼 만큼 굳세고 야무지다.

* 애살맞다 -군색하고 애바르다.

* 군색하다 -필요한 것이 없거나 모자라서 딱하고 옹색하다.

* 궁상맞다 -꾀죄죄하고 초라하다.

* 구무택언(口無擇言) -한 마디도 가려서 버릴 것이 없는 좋은 말.

* 쥐 잡으려다 쌀독 깬다 -적은 이익이나마 얻으려고 한 일이 도리어 큰 손실을 입게 되었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

* 곰살궂다 -태도나 성질이 부드럽고 친절하다.

                  -꼼꼼하고 자세하다.

* 진귀하다 -보배롭고 보기 드물게 귀하다.

* 귀가 번쩍 뜨이다 -들리는 말에 선뜻 마음이 끌리다.

* 투미하다 -어리석고 둔하다.

* 날름 -혀, 손 따위를 날쌔게 내밀었다 들이는 모양.

* 곁땀 -겨드랑이에서 나는 땀.

* 문소리 -문을 여닫을 때 나는 소리. 또는 문에 무엇이 부딪쳐서 나는 소리.

▣ 단어 고르기

 

투미해서 트미해서 답답하다

낼름 날름 가져가다

겨땀 곁땀 으로 옷이 젖었다

▣ 띄어쓰기

 

▲ 들릴락말락한문소리에도예민한유년시절의친구에게조차불평없는나같은사람이또있을리없다.

△ 들릴락 말락 한 문소리에도 예민한 유년 시절의 친구에게조차 불평 없는 나 같은 사람이 또 있을 리 없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chungshim7/268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