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천년로항장곡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사 랑.*. 방=====/문학.예술-☜

동천년로항장곡

淸岩 張基萬
댓글수0

시와 사연 : 동천년로항장곡
상촌(象村) 신흠(申欽·1566~1628) 씀

桐千年老恒藏曲
(동천년로항장곡)
梅一生寒不賣香
(매일생한불매향)

月到千虧餘本質
(월도천휴여본질)
柳經百別又新枝
(유경백별우신지)

'오동나무는 천년이 되어도 항상 곡조를 간직하고 있고,
매화는 일생 동안 춥게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는다.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그 본질이 남아 있고,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올라 온다.'

이 시의 작자인 신흠은 영의정까지 오른 화려한 관료적 경력이 있었으며, 다양한 창작과 활발한 저술활동 등으로 이름을 남겼던 사람이었다.
하지만 그가 살았던 시기는 이러한 활동과 어울리지 않게 내우외환이 줄을 이었던 혼란과 격동의 시기였다.
임진왜란과 정묘호란이라는 두 차례의 큰 전란이 그의 생애 중에 일어났으며, 계축옥사와 인조반정, 정여립의 난과 이괄의 난 등 크고 작은 정치적 사건들이 거듭 일어나기도 했다.

그러한 사건들의 고비마다 신흠은 정치권의 한가운데에 위치하고 있었고,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건들에 직간접적으로 관련되기도 하였다. 그 결과 중년의 고비에 10여 년의 세월 동안 유배생활을 겪는 등 여러 가지 우여곡절이 많이 있었다.
그러한 난세에 벼슬을 떠나 참된 선비로써 어떤 길을 가야 하는지에 관하여 엄청난 고민과 고뇌가 있었던 것이다.

자고로 명시는 평범하고 편안한 가운데서 탄생되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결국 필자의 어렵고 험난한 시대적 상황과 환경들로 인하여 오늘날까지 많은 사람들에 회자되는 이러한 명시가 탄생되었지 않았나 생각하여 본다.
여하튼 이 시는 이후 초심과 근본을 잃지 않고 지조와 절개를 지켜나가는 선비들의 좌우명이 되었던 것이며, 오늘날 시류에 따라 이래저래 흔들리는 뭇 범부들도 반드시 읽어 보고 되새겨 봐야 할 시가 아닌가 한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cjddka49/1571625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