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성히 잘 있거라 / 권석창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시숲 산책/시숲-소문시몸

몸 성히 잘 있거라 / 권석창

사랑나루
댓글수0

 

몸 성히 잘 있거라 / 권석창

 

 

 

자주 가던 소주 집
영수증 달라고 하면
메모지에 술갑 얼마라고 적어준다.
시옷 하나에 개의치 않고
소주처럼 맑게 살던 여자
술값도 싸게 받고 친절하다.
원래 이름이 김성희인데
건강하게 잘 살라고
몸성희라 불렀다.
그 몸성희가 어느 날
가게문을 닫고 사라져버렸다.
남자를 따라갔다고도 하고
천사가 되어 하늘로 갔다는
소문만 마을에 안개처럼 떠돌았다.
어느 하늘 아래 살고 있는지
몸 성히 잘 있는지
소주를 마실 때면 가끔
술값을 술갑이라 적던 성희 생각 난다.
성희야, 어디에 있더라도
몸 성히 잘 있거라.

 

 

맨위로

https://blog.daum.net/cjngn/776279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