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탄

댓글수1 다음블로그 이동

유익한 정보

콜탄

달타냥
댓글수1

콜탄 Coltan

 

이게 뭔 물질인가 하면 투박한 철광석인데 요걸 금속가루로 가공하면 탄탈륨(Tantalum)이라는 광물질이 됩니다.  이 탄탈륨은 녹는 점이 높고 다른 금속과 결합하여 강도를 높여주는 특성이 있습니다. 내구성(耐久性)이 좋다는 거죠. 또한 전하량(電荷量)이 무지 높습니다. 전하량이 무지 높다는 건 전기의 전도도(傳導度)가 좋다는 말인데 쉽게 말하면 전기 에너지를 잘 저장한다는 겁니다.  이런 특성으로 각종 광학용 분산 유리, 컬러 TV, 절삭 공구, 전자기기용 각종 콘덴서, 의료용 기구, 항공기 재료, 심지어는 철갑탄(군대 다녀오신 분은 뭔 말인지 아실겁니다, 방위 출신 빼고) 탄심 재료로 쓰이기도 합니다. 주로 미국, 호주, 브라질, 콩고, 카나다, 중국 등에서 생산되고 있죠.

자! 이제부터 다시 휴대폰 얘기.  요 탄탈륨이라는 소재가 가장 중요하게 쓰이는 분야가 바로 휴대폰 이거든요.  우리들이 가지고 있는 휴대폰 안에는 요 탄탈륨을 사용한 리튬 필터가 2∼6장 정도가 들어가 있습니다. 요게 바로 탄탈륨 커페시터(Capacitor)라고 휴대폰 전자 회로에 달려 있는 겁니다.  이 놈 역할이 뭐냐 하면 휴대폰 회로에 공급된 전류를 일차적으로 저장 했다가 내부 회로에 일정 전압의 전류를 흘려주는 역할을 하는거죠.  쉽게 말해서 비 많이오면 댐에서 수문 닫았다 열었다 하면서 하류 지역 강물 수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특히 회로가 민감한 휴대폰에는 이 탄탈륨 커페시터 역할이 아주 중요하죠. 전압 유지 잘못 시키면 회로에 부하가 걸리고 이렇게 되면?   당연히 상대방 목소리가 잘 안들리는 거죠.  핸드폰의 경우 통상 3.4볼트 전압을 밧데리로부터 받아서 이 탄탈륨 커페시터가 내부회로에 일정하게 전압을 유지시켜 줘야 상대방 목소리가 찌그러지지 않는다는 겁니다.  이해 되죠? 

다른 나라와는 달리 콩고에서는 요걸 워떻게 채취하냐 하면, 1800년대 미국넘덜이 켈리포니아에서 사금 채취 하듯이 원시적인 방법을 사용합니다 

 

 

 

12명이 한 조로 되서 일하는데 강바닥 진흙 절라 긁어서 큰 물통에다 넣은 다음 작대기로 열라 휘저으면 상대적으로 비중이 무거운 콜탄이 바닥에 먼저 가라앉는 거죠.  실력있는 인부는 하루에 1 킬로그램 이상의 콜탄을 채취하기도 하는데, 현지인 노동자 평균 임금이 월 10달러에 불과한데 비해 콜탄 채취 근로자는 한주에 10~50 달러를 번다고 합니다.  장난 아니죠?

자, 진짜 구라는 지금부터 시작입니다.  잘 봐봐요.  예전에는 요 콜탄이 1킬로에 약 40달러 정도에 불과했는데요, 최근 몇 년들어 전세계적으로 휴대폰 사용이 절라 늘어났다는 겁니다.  지금 주위를 둘러봐도 불과 몇 년만에 손전화 없으면 원시인 취급받지 않습니까.  또한 우리 나라가 핸드폰 절라 수출 많이 하는 나라인거 잘 아시죠 ?  특히 미국, 일본 넘들은 핸드폰 외에도 온갖 전자 기기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필수 원자재인 콜탄의 수요 역시 절라 늘어난 겁니다.  콜탄 값이 기존 가격에 10배가 넘게 뛰어버려 1킬로에 400달러를 넘어섰던 것이죠.

2001년 일본에서는 요 콜탄을 가공한 탄탈륨을 제 때 확보 하지 못해 크리스마스때 일본 Sony의 게임기 '플레이스테인션 2'가 떨어졌는데도 물량을 공급하지 못한 일도 있었습니다. 이러니 주요 핸드폰 공급 업체인 Nokia, Sony 등이 요걸 확보하려고 물불 안가리는 사태가 벌어졌던 겁니다(참고로 우리 나라도 북한과의 '남북경제협력' 계획 중에 북한의 콜탄 광산 2개에 눈독을 들이고 있어요).

자~, 이쯤 됐으면 눈치채셨을 텐데? 1994년 시작된 콩고 내전이 장기화 된 계기는 아프리카 중심부에 위치한 8개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지정학적 특징에 기인하지만 콩고의 풍부한 지하 자원에 미련을 못버린 외국 군대가 물러날 기미를 보이지 않았던 겁니다.

콩고의 카빌라 정권은 반군인 콩고 민주회의(RCD)에 대항하기 위한 군사적 지원을 얻기 위해 앙골라에게는 연해 유전을, 짐바브웨에게는 다이아몬드와 코발트 채굴권을, 나미비아에게는 다이아몬드 광산 지분을 내준 바 있기 때문입니다. 기존 자원도 욕심이 있는데 이런 와중에 콜탄이라는 새로운 돈덩어리가 보이니까 주변국 애덜이 콩고에서 순순히 물러날 리 있을까요?  더군다나 콜탄의 주요산지인 동부는 반군 장악지역 이었던 겁니다. 

이 외에도 마찬가지로 콩고 내전에 개입된 루완다, 우간다, 부룬디 애덜도 군대 철수 안시킨 것도 당연한 결과죠.  특히 우간다와 부룬디의 경우 콩고로부터 이 콜탄을 불법 채취한 후 밀수를 통해 18개월 만에 2억 5,000만 달러를 벌었들였습니다.  야~! 이거 보통 짭잘한 장사가 아니었던 겁니다.

  

그렇다면 반군인 콩고 민주회의(RCD)의 주요 자금원은 뻔한 거 아닐까요? 예전에 말씀 드린 앙골라의 사빔비와 같이 바로 자원이겠죠.  콜탄 이 외에도 그 유명한 콩고의 다이아몬드도 반군의 중요 수입원이 됐다는 건 당연할 테구요(다이아몬드와 관련된 얘기는 담편에 올려 보겠습니다), 이런 게 정상적으로 수출되었다면 수출 대금만 상당했을테고 국민들에게 제대로 쓰였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요.

  

특히 콜탄 채취 과정에서 자연 환경이 엄청나게 훼손 됐던 겁니다.  이 와중에 애꿎은 코끼리와 고릴라들이 식용으로 엄청나게 밀렵 되구요.  Kahizi Biega 국립 공원에 서식하던 고릴라 개체수가 반으로 줄어들었으니...

  

이제 요 콜탄이 어디로 가는지 추적해 봅시다.  콩고 동부에서 불법으로 채취된 콜탄은 일단 루완다 수도 키갈리로 옮겨집니다.  어디다 파냐구요? 바로 유럽이죠.  구 식민지배국인 벨기에가 마담뚜 역할을 합니다.

벨기에 항공사인 사베나(Sabena)가 일주일에 두 번씩 지덜 나라로 실어간 담에 런던으로 옮겨져 구매자들이 값을 정했던 겁니다.   원석중 절반은 독일 제약회사 바이어의 자회사인 슈타르크가 가공을 하구요.  런던에 오는 구매자들 중에는 한국 업체도 있습니다.  당연합니다.  여기서 그런 업체들 실명 밝히면 않되겠죠? 불법으로 채취 됐으면 그만큼 생산 단가나 유통 마진이 싼데 정상적으로 유통 되는 콜탄 살려고 하겠습니까? 특히 원산지 증명이 없다고 해서 품질에 문제가 있다? 없습니다, 똑같습니다. 

 

요즘에 와서는 국제전인 반발을 의식 해서인지 각국 전자 기기 제조 업체들이 앞다투어 콩고산 콜탄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썰을 풀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탄탈륨 커페시터 제조분야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의 Kemet社는 최근 각 공급업체들에게 콩고나 주변국에서 생산된 탄탈륨이 아님을 증명하는 서류 제출을 의무화 하겠다고 발표를 하더군요.  절라 웃기는 얘기입니다.  사실 미국이 최대 탄탈륨 수입국가 이거든요.  심지어 미국 국방부 조달본부에서조차 은밀히 요 탄탈륨을 무지하게 비축해 놓고 있습니다.  지덜은 이제까지 불법이든 합법이든 간에 절라 구입해서 꼬불쳐 두고 지금부터는 제대로 하자?  지나가던 개도 웃을 있이지요.

참고로 아프카니스탄의 탈레반이 사실은 미국 석유회사 UNOCAL이 카스피해 지역 석유를 확보할려고 돈 대준 정권이었습니다-

우리나라가 요 탄탈륨을 중국, 일본, 영국, 프랑스, 영국, 독일, 호주 등에서 주로 수입하고 있습니다.  왜 콩고, 루완다, 우간다, 브룬디 이런 국가들이 빠졌냐구요? 당연한 거 아니겠습니까?  여기서 직수입하면 불법 채취된 탄탈륨이라는게 바로 뽀록이 나는데?

 

이렇게 된 겁니다.  우리가 휴대폰을 이용해 수다를 떤다거나 문자 보낼려고 버튼 절라 눌러대고 있었을 때 콩고의 이름없는 병사 하나가 하늘을 보며 조용히 눈을 감았을지도.모를 일이죠.

 

맨위로

https://blog.daum.net/cw12125/62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