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 말없음표

댓글수9 다음블로그 이동

쓰기

봄 - 말없음표

우두망찰
댓글수9

 

 

 

 

 

 

 

 

 

 

 

 

 

 

 

 

 

 

 

 

 

 

 

 

 

 

 

 

 

 

 

 

 

 

 

 

 

 

 

 

 

 

 

 

 

1.
함양 상림에 가고 싶었다
.

 

 

 

 

상림도 그러려니와 함양도 낮선 동네.
굳이 들추자면 예전 문화유산답사기에서 그 지명만은 일별의 기억이 있는.
한때의 영덕 청송 영해,,,완도 보길 청산처럼 가보지 못해
상상에서만 싹이 트고 꽃이 피던 곳.
상림. 한자로도 그런지 모르겠으나 ‘상서로운 숲’
그곳엔 상서로운 나무, 상서로운 기운으로 가득해 영화 아바타의 숲
또는 물건리 방조림처럼도 생각되고.
섬 가장자리 따라 돌다 한적한 포구, 마늘밭, 돌담, 유채꽃 흐드러진 
팽나무 그늘아래 잠시 까무룩 잠들었던 어느 해 봄처럼
그래 그곳은 봄에 가는 게 좋겠어.
마음에 연두 촉수 하나 자라고 있었는데……. 

 

 

 

 

 

 

 

 

 

 

 

 

 

 

 

 

 

 

 

 

 

 

 

 

 

 

 

 

 

 

 

 

 

 

 

 

 

 

 

 

 

 

 

 

 

 

 

 

 

 

 

 

 

 

 

 

 

 

 

 

 

 

 

 

 

지난 가을
만만찮은 거리로 대중교통편을 알아보다
도저히 당일로 불가함을 알고 다음으로 미뤘었고
- 지리산 드는 등산로 초입이라 금요일 심야부터 주말오전까지 남아있는 표들이 없었다.―

이 봄.
혼자도 좋지만 ‘벗들이랑 함께’로 모색해보니. 이랬거나 저랬거나 행락 철.
서울서 거기 도착은 새벽출발 아니고서야  점심시간을 훌쩍 넘길 테니
여럿이 신 새벽부터 전쟁 치를 일도 아니고.

이래가지고서야 무슨 유유자적,
음미와 흥그로움이 주조인 소풍이 되겠는가?

 

그래 하나쯤은 남겨두는 것도 좋겠지.
관심과 기대는 늘 기름진 토양. 연모와 존중의 자양으로 싹은 자라 
꽃이 피고 이윽고 푸른 그늘. 힘들고 지칠 땐 어느새 위안과 안식이 될 테니.
과도한 의욕의 난개발임직한 안쓰럽고 불편한 인터넷상 그림들.
훼손된 원형, 인공물로 오염된 부자연은 곧 정비되고 회복되겠지.
나의 처녀지 봄은 또 오고
나는 다시 오지 않더라도 소중하고 귀한 것.

 

 

그러니 이 봄엔 어디를 가나?...

 

 

 

 

 

 

 

 

 

 

 

 

 

 

 

 

 

 

 

 

 

 

 

 

 

 

 

 

 

 

 

 

 

 

 

 

 

 

 

 

 

 

 

 

 

 

 

 

 

 

 

 

 

 

 

 

 

 

 

 

 

 

 

 

 

 

 

 

 

 

 

 

 

 

 

 

 

 

 

 

 

 

 

 

 

 

 

 

 

 

 

 

 

 

 

 

 

 

 

 

 

 

 

 

 

 

 

 

 

 

 

 

 

 

 

 

 

 

 

 

 

 

 

 

 

 

 

 

 

 

 

 

 

 

 

 

 

 

 

 

 

 

 

 

 

 

 

 

 

 

 

 

 

 

 

 

 

 

 

 

 

 

 

 

 

 

 

 

 

 

 

 

 

 

 

 

 

 

 

 

 

 

 

 

 

 

 

 

 

 

 


2.
보리밭

 

 

 

그래 그게 좋겠어. 생각타가
보리밭하면 우선 남쪽 제주 가파 보리밭이 생각나고
다음은 고창 청 보리
그 위론 가까운 안성 호밀밭 광활한 구릉도 이 계절 생각나지만
다시 생각하였을 때 번득 떠오른 생각. 여기도 있었네!  강화^^
계절마다 다니고 수십 년째 다니고 늘상도 다녀 너무나 익숙하고 친밀한 곳
강, 화. 그. 간. 척. 들. 판.
여행이란 흘러흘러 어느새 새로움보다 음미롭고 흥그러움이 더 내 몸에 맞다는 느낌.
그럼 강화로 가. 아무도 뭐라지 않으니
그 빈들로 가. 햇살과 바람과 무엇보다 보리가 자라 빈들은 아닌 그 마음자리를
한나절 걷다가 돈대. 배고프면
야트막한 언덕 새 집 같은 오목한 성곽둥지에 들어
도시락 까먹고 낮잠 한숨 졸아도 좋고
내키면 인근 고려산 진달래 분홍 홍. 花海에 들어도 좋고
무엇보다 들밥
지근거리 지인에 부탁해 멸치우린 궁물에, 달래간장
잔치국수 한 그릇 말아 먹으면 더할 나위 없을 곳…….

 

 

이 봄에 간다. 

 

 

 

 

 

 

 

 

 

 

 

 

 

 

 

 

 

 

 

 

 

 

 

 

 

 

 

 

 

 

 

 

 

 

 

 

 

 

 

 

 

 

 

 

 

 

 

 

 

 

 

 

 

 


3.
다음 섬

 

 

 

 

그 섬을 한번 걸어 보자구.
일 년 열두 달 한 달에 한번 4계절을 가로질러 한번에 2~3일, 혼자 섬 한 바퀴를 돌면.
좋겠다. 그래야겠다. 생각한지 벌써 반년.
삼다 바람 시커먼 현무 뽐내는 바다 꽃 같은 사람. 지나가리. 강물처럼
나를 적시고 흘러가리
시퍼런 억새갈퀴 깃털 고르고 오로지 하늘만 올려다봐 오름
눈매로 지긋이 하늘 보듯 안을 더듬어 신천지. 이제 안 가 본 안 길 한번 걸어봐야지
내가 내게 박수치고 응원하노니 가보자구.
마치 처음인 듯 생각도 새로이 해, 남은 1/3바탕 삼을 지난 삼분지이도 정리해보고
글자 그림은 수확처럼 남으면 좋겠지만 쭉쟁이면 안 돼. 우선은 심인.
매력 능력 지혜,,, 무엇보다 남은 네 자신 위해 네가 우선 좋은 사람이 되도록
하나도 절실하지 않은 새 가방도 사고 신발 옷 지팽이도 샀는데
겨울가고 이 봄 다가도록 이즉 이러니…….

 

 

 

가긴 갈텐가? 그 섬.

 

 

 

 

 

 

 

 

 

 

 

 

 

 

 

 

 

 

 

 

 

 

 

 

 

 

 

 

 

 

 

 

 

 

 

 

 

 

 

 

 

 

 

 

 

 

 

 

 

 

 

 

 

 

 

 

 

 

 

 

 

 

 

 

 

 

- 이하 봄 부록 -

 

(클릭시 원본보기)

 

 

 

 

 

 

 

 

 

 

 

 

 

 

 

 

 

 

 

 

 

 

 

 

 

 

 

 

 

 

 

관련 태그 목록 #강화 #상림 #여행 #제주
맨위로

https://blog.daum.net/dnenakdckf/1586363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