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봄 가는 봄/문경아제

댓글수8 다음블로그 이동

오는 봄 가는 봄/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8

봄은 누구에게 들킬세라

땅에 납작 엎드려

살살 기어서 온다

 

봄은 택지에 살고 있는 시집간

우리 집 애물단지 딸내미처럼

소리 없이 살짝쿵 온다

 

봄은 우리 집 애물단지

딸내미와 사촌 사이다

해대는 짓똥머리가 엇비슷하기 때문이다

산과 들에 꽃불 질러놓고 그냥 달아나는

봄이나,

늙은 어미 가슴에 온갖 잔소리 퍼부어대고 가는

우리 집 딸내미나 그놈이 그놈이다

 

언제 갔는지

도둑놈처럼 가고 없는

미워하려야 미워할 수도 없는 두 놈은

발그스름한 얼굴조차 닮았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donghwan3434/294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