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초보은(結草報恩)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서. 화 .(한시)

결초보은(結草報恩)

너와집나그네
댓글수0


결초보은(結草報恩)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은(結草報恩)

結 맺을 결,
草 풀 초,
報 갚을 보, 
恩 은혜 은

춘추시대, 진나라에 ‘위무자’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에게 아끼는 첩이 있었으나
둘 사이에 자식은 없었다.
위무자가 병이 들어 눕자
본처의 아들인 위과에게 말했다.


“첩이 아직 젊으니 내가 죽거든

다른 곳에 시집 보내도록 해라.”
그런데 병이 깊어지자 말을 바꾸었다.
“나를 묻을 때 첩도 함께 묻어라.”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위과는 난감했다.
처음에는 시집보내라고 했다가
다시 자신과 함께 묻으라고 유언을

바꾸었기 때문이다.


한동안 고민하던 그는 결국 첩을 살려 주어
다른 곳으로 시집보냈다.
그 이유를 묻자 이렇게 대답했다.
“병이 깊어지면 생각이 흐려지기 마련이오.
정신이 맑을 때 아버지가 처음 남긴 유언을
따르는게 옳다고 생각하오.”


그 뒤, 진나라가 다른 나라에게 침략당하자

위과는 군대를 거느리고 전쟁터로 향했다.
양측이 싸움을 벌일 때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위과의 군대는 적군의 공격에 몰려

위태로운 처지에 빠져 있었다.
그때 한 노인이 나타나 무성하게 자란 풀들을

잡아매어 온 들판에 매듭을 만들어 놓았다.


적군들은 말을 타고 공격해 오다
거기에 걸려 넘어져 이리저리 나뒹굴었다.
그 틈을 타, 공격하자 위과는 손쉽게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적의 용맹한 장수 두회도 사로잡았다.
위과는 그 노인이 누구인지 궁금했지만

어디론가 홀연히 사라져 알 수 없었다.

그날 밤,
위과의 꿈에 그 노인이 나타나 말했다.
“나는 그대가 시집보내 준 여자의 친정아버지요.
그대가 그대 아버지의
첫 번째 유언대로 내 딸을 살려 주어,
그 은혜에 보답했다오.”
이 이야기에서
‘결초보은(結草報恩)’이 유래했는데
“풀을 묶어 은혜를 갚는다”라는 뜻이다.
우리 속담에 “뿌린 대로 거둔다”라는 말이 있다.


이처럼 위과는 자신이 은혜를 베풀었기 때문에
훗날, 그 대가를 받았다. 반대로 노인은

죽어서까지 그 은혜를 잊지 않고 갚았다.
우리에게 이 고사성어는 은혜를 베푼 사람이나
받은사람 모두에게
본 보기가 될만하다.(share)

그렇습니다
선악은
반드시 뿌린대로 거둡니다
선을 행하고 뿌리면 행운이 뒤따라 오지만,
은혜를 잊거나 보답을 악을 행하면
큰 불행한 날이 연속됩니다
매사 은혜와 보답을 생각하며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러움 없는 삶을
살아야겠습니다

 

날씨는 풀리질않고 차갑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하루가 되세요

 




<출처;egloos.com by cool & cool>


맨위로

https://blog.daum.net/doyota91/1617203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