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 가볼만한 곳/ 바람이 머무는 화산마을&화산산성 전망대 가을 【20년10월4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0년앨범

경북 군위 가볼만한 곳/ 바람이 머무는 화산마을&화산산성 전망대 가을 【20년10월4일】

아젤리아
댓글수0

경북 군위 가볼만한 곳/ 바람이 머무는 화산마을&화산산성 전망대 가을 【20년10월4일】

가을 풍경 좋은 군위 핫플레이스
화산마을 화산산성 전망대

 

휴일,
하루 셋군데
경북 군위로 가 본다.

이곳은 한겨울 일출 보려 왔던곳이다.
요번엔 가을이 주는 풍경 담아본다.

 

 

 

 

 

 

작년,
한 번 소개를 했었던 군위의 화산마을. 
그곳을 햇살이 좋은 가을날에 다시 한번 찾아가보았다. 
구름이 머문다는 화산마을의 아름다운 풍경

 

 

 

 

 

 

 

 

 

 

화산산성은 경북 군위군 고로면 화북면 '화산'일대에 축성된 조선시대의 산성이다. 華山의 '화'는 영화 '화양연화(花樣年華)'의 '화'와 같다. 
그래서 화산하면 우리가 일반적으로 떠올리게 되는 그 화산(volcano)의 의미가 아니다. 

그런데 화산마을로 접어들면 꼭 화산 폭발로 융기한 듯 유난히 봉긋하게 위로 급격하게 치솟은 봉우리 하나에 절로 시선이 머문다. 
빛날 '화'의 화산은 그 이름처럼 오묘한 생김새와 그 주변의 수려한 풍경과 만나 사방이 막힘 없는 탁 트인 절경을 선사한다. 
도시의 답답함에 찌들은 이들에겐 보기만 해도 속이 다 시원해지는 그런 풍경이다.

산 아래 첫 동네라고 해도 이상하지 않은 곳에 마을이 형성되어 있다

 

 

 

 

 

 

 

 

 

 

이 곳의 풍경을 조금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뭐니뭐니해도 마을 언덕배기에 있는 빨간 풍차이다. 
풍차의 빨간색 지붕이 멀리서도 눈에 쏙 들어온다. 

이곳 화산마을까지는 화산산성 이정표가 나오는 곳으로부터 구불구불한 임도길을 따라 약7km를 올라와야한다. 
다행히 완전 비포장도로가 아니고 마주오는 차량으로 인한 당황스러움과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중간중간 약간의 갓길을 만들어놓은 노력들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일부 구간의 노후화되어 쩍쩍 갈라진 노면 상태를 개선하기 위한 보수 공사 표지판도 발견할 수 있으니 이 곳까지 오는 길이 완전 편한 길은 아니나 그렇다고 지레 겁 먹고 포기할 필요도 없다.

 

 

 

 

 

 

 

 

 

 

 

 

 

 

 

 

 

 

그러니 실상 하늘 아래 첫 동네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 것도 크게 무리가 아닐 터. 그런 해발고도가 높은 마을, 그 마을에서도 가장 꼭대기에 서 있는 풍차이니 저 풍차는 단연 이 화산마을의 랜드마크라 할만하다. 
그런데 이 풍차 주변에는 또 전망대가 조성되어 있어 이곳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또한 기가 막히다. 

 

 

 

 

 

 

 

 

 

 

 

 

 

 

 

 

 

 

 

 

 

 

 

 

 

 

 

따스한 가을빛 아래 화산 풍차 전망대를 향해 마을길을 오른다. 
길의 운치를 느끼기 위해서는 발품을 파는 일만큼 좋은 일은 없다. 마을 좌측으로는 풍차 전망대로 이어지고 우측으로는 키 작은 과수나무들과 거대한 풍력발전기 몇 기가 늦가을 빛을 받아 반짝인다.

 

 

 

 

 

 

 

 

 

 

 

 

 

 

 

 

 

 

 

 

 

 

 

 

 

 

 

 

 

 

 

 

 

 

 

 

 

 

 

 

 

 

 

 

 

 

 

 

 

 

 

 

 

 

 

 

 

 

 

 

 

 

 

 

 

 

 

 

 

 

 

 

 

 

 

 

 

 

 

 

 

 

 

 

 

 

 

 

 

 

 

 

 

 

 

 


풍차전망대에 올라 바라보는 뷰는 정말 너무 시원하게 펼쳐진다.
하늘과코스모스 저수지가 있는 풍경의 어울림은 절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게 한다

 

 

 

 

 

 

 

 

 

예쁜 풍차 하나.
아마 이 풍차 때문에라도 이 곳은 분명 언젠가 지금보다 훨씬 더 핫해질 날이 올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게다 군위하면 화본역과 영화 '리틀 포레스트' 촬영지 등도 있으니 이 곳들을 함께 묶어 다녀가도 좋을 것이다.

 

 

 

 

 

 

 

 

 

 

 

 

 

 

 

 

 

 

 

 

화산산성의 백미는 사실 산성 그 자체가 아니다. 
성곽터는 청주의 상당산성이나 보은의 삼년산성 같은 곳들에 비한다면 이 곳 화산산성은 무늬만 산성일 정도로 남아있는 터가 극히 제한적이다. 
그것은 축조 당시의 여러 상황들과 제약들로 인해 제대로 완공이 되지 못한 탓이다. 

그러니 화산산성은 화전민들이 일군 작은 아름다운 마을의 고즈넉한 풍경과 풍차 전망대에서 조망할 수 있는 탁 트인 풍경이 화산산성 그 자체보다 더 매력적이다. 

 

 

 

 

 

 

 

 

 

 

 

 

액자 형식의 조형물이 있다. 
일종의 포토존 역할을 하는 곳이니 아마 이 곳 풍차 전망대에 오른다면 필히 이 곳에선 인증사진 한 장쯤은 남기고 갈 확률이 큰 곳이다

 

 

 

 

 

 

 

 

 

 

 

 

 

 

 

 

 

 

 

 

 

 

 

 

 

 

 

 

이 액자 너머로 보이는 풍경이 가히 절경이다. 
꼭 정선의 산수화 한 폭을 보는 듯 한 풍경이다. 
산의 능선들과 색감들이 그림 속 풍경처럼 비현실적으로 보일 정도로 아름답다.

 

 

 

 

 

 

 

 

 

전망대 아래 피어난 가을의 전령사 코스모스가 있는 풍경도 이럴 땐 화보가 되어 준다

 

 

 

 

 

 

 

 

 

특히,

일출과운해 아름답고

밤하늘 바라보는 풍경 또한 일품이다

 

 

 

 

 

 

 

 

 

 

 

 

 

 

 

 

 

 

유독 봉긋하게 솟아오른 봉우리 하나를 비호하듯 그보다 낮은 봉우리들이 심삼오오 어깨를 맞대고 있는 풍경에 '와' 소리가 절로 나온다.

 

 

 

 

 

 

 

 

 

 

 

 

 

 

 

 

 

 

 

 

 

 

 

 

 

 

 

 

 

 

 

 

산위에 위치하고 있는 화산마을의 전경
과연 바람이 머무는 마을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리고 새롭게 만들어진  전망대
 그 옆에 있는 나무 한 그루가 눈에 딱 들어오고,,,

 

 

 

 

 

 

 

 

 

 

 

 

 

 

 

 

 

마을이 해발 600~700m의 사람이 가장 살기 좋은 높이에 위치하고 있으니 느낌이 더 다르게 다가온다

 

 

 

 

 

 

 

 

 

 

 

 

 

 

 

 

 

 

 

 

 

 

 

 

 

 

 

 

 

 

 

 

 

 

 

 

 

 

가을에는  억새

 

 

 

 

 

 

 

 

 

 

 

 

 

 

 

 

 

 

 

 

 

 

 

 

 

 

 

 

 

 

 

 

 

 

 

 

 

 

 

 

 

화산(풍차)전망대에서 눈이 시원할 정도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한 후

오늘의 목적지인 으로 향한다.

 

 

 

 

 

 

 

 

 

 

<center>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21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