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가볼만한 곳/ 슬픈연가 촬영지로도 유명한 대전언택트관광지 대청호 오백리길 황홀한 일출 【20년11월15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0년앨범

대전 가볼만한 곳/ 슬픈연가 촬영지로도 유명한 대전언택트관광지 대청호 오백리길 황홀한 일출 【20년11월15일】

아젤리아
댓글수147

 

대전 가볼만한 곳/ 슬픈연가 촬영지로도 유명한 대전언택트관광지 대청호 오백리길 황홀한 일출 【20년11월15일】

 

전날 청주에서 대전으로 이동 한다
새벽6시 넘어서 대청호 출발 하는데 짙은 안개로 시야 전혀 보이질 않는다.
일출 시간은 10분 남겨 두고 짙은 안개로 오늘 일출을 포기하고 물안개 만으로도 행복을 담아보자고 생각 하는데.
신랑님께선 일출 기대 했던터라 본인 혼자 우왕좌왕 하다 보니 지나쳐 왔던게 분면 한데 아니란다
차안에서 서로 내말이 맞다는둥..^^*

 

 

 

 

 

 

 

 

올2월달 다녀와서

8개월만에 다시 가 보았다.

장태산 자연휴양림 풍경 아직 가 보질 못해서 겸사 새벽부터 부지런히 움직여 보았다.

 

 

 

 

 

 

 

대청호 물안개 느긋하게 담다가 갑지기 일출이 시작 되는끼라,,,
삼각대는 어디로 갔쀼고,내 윗 잠바는 어디에 벗어 두었는지,,

일출을 담다가 웬 거위떼들이 출동 하신다
이것 므 무대 등장 하는 신츄레이션

오늘 
뜻하지 않는 풍경
함께 한다.

 

 

 

 

 

 

 

 

 

 

대전 언택트 관광명소인 대청호오백리길 4구간은 드라이브코스로도 많은 분들이 찾고 계신 곳이다. 
주변에는 맛집과 카페 그리고 대청호 자연수변공원과 습지보호구역내 나무데크 길 따라 산책할 수 있는 친환경 생태 올레길도 있다. 

 

 

 

 

 

 

 

 

 

 

사계절 대청호의 특색있는 풍경이 멋진 곳으로 사진가분들도 많이 찾는 곳이다. 
봄에는 벚꽃이 활짝 피고, 가을에는 붉게 물든 단풍이 아름다운 길이기도 하다. 

오늘 소개하는 곳은 대청호 슬픈연가 촬영지 이다.

 

 

 

 

 

 

 

 

 

 

 

 

 

 

 

 

 

 

네이비게이션에 ‘마산동쉼터’ 검색하면 넓은 주차장이 나온다. 
좌측으로는 수변탐방데크 진입로이며, 우측 주차장 방향으로 이동하면 되겠다. 
 본 기자의 동선은 수변탐방데크길로 진입하여 중간에 전망데크 그리고 슬픈연가 촬영지 최근에 새로 조성한 명상정원을 둘러보는 원점회귀이다.

 

 

 

 

 

 

 

 

 

 

 

 

 

 

 

 탐방로는 우거진 숲길로 소나무와 상수리나무 새벽 공기 상쾌함을 더해준다
풀내음과 대청호에서 불어오는 새벽바람 살포시 느끼며 사부작사부작 걸어간다.

 

 

 

 

 

 

 

 

 

물안개는 일교차가 큰 시기에 잘 생겨난다..
전날 기온이 높아서 수면 온도가 올라갔다가..
밤사이 식으면서 기온역전층이 생겨나고 기온차에 의해 수증기가 증발하게 되는 것이다.

 

 

 

 

 

 

 

 

 

7시쯤 넘어 짙은 물안개로 일출을 포기 해야하나

싶을 정도로 ......

 

 

 

 

 

 

 

 

 

 

 

 

 

 

 

 

 

하얗게 피어나는 물안개처럼

당신은 내 가슴속에 살며시 피어났죠

조용히 밀려드는 물안개처럼 우리의 속삭임도 ...

 

 

 

 

 

 

 

 

 

 

 

 

 

 

 

 

 

아주 짙은 물안개 꿈결같은 몽환적인 아침 

수채화 같은 풍경 속을 거닐어 볼 수 있는 곳

대청호 전체가 하나의 수채화처럼 변해 버린다.

 

 

 

 

 

 

 

 

 

 

누군가 붓터치로 그려놓지 않았을까?

이런 상상에 빠진다.

공기좋고, 물좋고, 풍경까지 좋으니  말이다.

 

 

 

 

 

 

 

 

 

 

해도 가려져 있고 물안개도 짙어서 시야도 썩 좋지 않다.

물안개가 스멀스멀 ~~~ 공중목욕탕 탕속에 앉아 있는 느낌.. 

 

 

 

 

 

 

 

 

 

 

수채화 느낌 이런 풍경을 보니 청송 주왕산 주산지를 가고 싶다는 의욕이 불끈 !!!

올가을은 청송 주왕산을 건너 뛰었다

해마다 가 보는 풍경 인지라 2년에 한번씩... 

 

 

 

 

 

 

 

 

 

 

단풍이 지고 난 후 피어나는 물안개 꽃

 

 

 

 

 

 

 

 

 

 

평소라면 누구나 그냥 지나칠 작은 나무 하나인데..
대청호 호숫가에 피어나니 물안개와 함께 커다란 선물같은 풍경을 만들어 낸다...

물안개 피어 오르는 대청호의 아침 풍경은 한 폭의 수채화였다

 

 

 

 

 

 

 

 

 

 

 

오못,

갑자기 거위떼들이 등장하신다.

 

 

 

 

 

 

 

 

 

몽환적인 물안개에 반영.. 
대청호 주변의 모든 것이 완벽한 아침이었다 

 

 

 

 

 

 

 

 

 


주변은 왕버들과 갈대들이 있고, 
거위친구들이 아침 산책나온다

어느 할머니 댁에서 키우는 친구들이라고 하는,
나중에 슬픈연가 촬영지에서 다시금 해후한다. 날 따라온 건지 아닌지 아주 가까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청호에 피어나는 물안개가 단아하고 고즈넉한 풍경이면서도..

 

 

 

 

 

 

 

 

 

 

 

 

대전 가볼만한 곳인 대청호오백리길 포토존과 함께 서 있는 키 큰 나무는 상수리나무 이다. 
솔향 한 가득 흙길따라 이어지는 산책로 끝에서 마주한다. 

자연은 사람이 필요치 않지만 사람은 자연을 필요로 하다. 
우리가 잘 지키지 않으면 바로 부메랑이 되어 다시금 돌아온다. 

 

 

 

 

 

 

 

 

 

 

산너머로 솟아오르는 태양에 대청호의 잔잔하기만 하던 물안개들이 조금 더 활발하게 피어나는 모습이다..

 

 

 

 

 

 

 

 

 

 

이곳은 상수원보호구역이다. 
쾌적한 쉼터는 바로 방문자에게 달려있으며, 훗날 좋은 낭만만 기억되길.....

 

 

 

 

 

 

 

 

 

 

 

 

 

 

 

 

물안개로 인해 전혀 기대 하지 않았던

일출

갑자기 마음이 급해진다.

 

 

 

 

 

 

 

 

 

배경이 산으로 가려지는 방향으로 물안개의 움직임이 더 잘 보이기도 한다.

 

 

 

 

 

 

 

 

 

거위친구들 까지 와 주지

더할없이 이람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물안개 핀 대청호
그리고
산책 나온 거위떼들..

 

 

 

 

 

 

 

 

 

 

 

 

 

 

 

 

 

풍경이 아름다운 대청호 풍경과 함께 섬 하나 섬 둘 살포시 바라보며 한 그루의 나무가 서 있는데 바로 상수리나무. 
물이 빠지면 들어갈 수 있는 곳이라고 한다

 

 

 

 

 

 

 

 

 

 

 

 

 

 

 

 

아침에 물안개 낀 모습도 좋고, 
일출에 더 아름다운 모습이고,
거위친구들 까지 동반 해 주니..

 

 

 

 

 

 

 

 

 

 

 

 

 

 

 

 

그저 평온하기만 한 대청호의 물안개 풍경...

요즘 일교차가 커서 물안개를 실컷 보고 왔다
몽환적인 아침을 맞았다

 

 

 

 

 

 

 

 

 

 

 

 

 

 

 

 

사진 찍는 내내 감동이었고..

 

 

 

 

 

 

 

 

 

 

 

 

 

 

 

 

그림엽서 같은 대청호의일출

 

 

 

 

 

 

 

 

 

 

 

 

 

 

 

 

 

 

여행 오면 늘 하듯이 그냥 아침에 가벼운 마음으로 산책을 나왔는데 
이렇게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을 줄이야~~~^^ 

 

 

 

 

 

 

 

 

 

 

 

 

 

 

 

 

 

요즘 물안개가 보고 싶었는데 넘 예쁜 물안개를 보았고,
아름다운 일출까지..

 

 

 

 

 

 

 

 

 

 

 

 

 

 

 

 

 

너울거리는 안개를 타고 갈대 잎들이 춤을 추듯이 보인다

 

 

 

 

 

 

 

 

 

 

 

 

 

 

 

 


가을에는 물안개가 풍경에 비밀커튼을 쳐주니 신비로워 보인다. 

 

 

 

 

 

 

 

 

 

 

 

 

 

 

 

 

물안개가 피는  대청호 오백리길..
그 어떤 그림보다 아름답다!

 

 

 

 

 

 

 

 

아름다워 셧터 소리는 빨라자고..

 

 

 

 

 

 

 

 

 

 

물안개가 부글부글 끓는다. 

 

 

 

 

 

 

 

 

 

그림엽서 같지 않나? 

늦가을날 한적하게 여행하면 좋을 곳이다. 

 

 

 

 

 

 

 

 

 

 

 

 

 

 

 

 

모든 풍경들이  연출하는
꿈 속 같았다.   

 

 

 

 

 

 

 

 

 

물안개가 아주 멋지게 피어오른 아침
너무 좋아서 입을 다물 수가 없었고...

 

 

 

 

 

 

 

 

 

 

 

 

 

 

 

 

이런 풍경을 자주 보고 싶은데... 
참 어려운것 같기도 하고..

 

 

 

 

 

 

 

 

 

 

 

 

 

 

 

 

슬금슬금 물안개가 피어 오르고 아침 빛이 내리는 산위에는 운무가 아름다운 계절이다

 

 

 

 

 

 

 

 

 

 

 

 

 

 

 

 

 

가슴 벅차도록 아름다운 풍경,

축복 같은 오늘에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곱게 피어나는 물안개 사이로 아침을 여는 거위친구들 잎을 벗어버린 나목들이 들려주는

대청호의 물안개 피어나는 날의 아침 이야기... 

 

 

 

 

 

 

 

 

 

 

 

 

 

 

 

 

대청호의 물안개가 솜틀 이불을 덮어놓은 양 아름다워 오늘 살다 내일 도망갈지라도 이곳에 천국이리라... 

 

 

 

 

 

 

 

 

 

하늘에서 미소짓는 둥근 태양 넓은 대청호 안개속에 외로이 반짝이는 내마음 하나

그위로 황금빛 햇살이 눈부신데..
행복한 이 시간 ...
안개속 아침는 정겹다....

 

 

 

 

 

 

 

 

 

 

상상 속에 그리던 물안개 피던  아침을 만날수 있었다

 

 

 

 

 

 

 

 

 

 

 

 

 

 

 

 

 

 

 

대청호물안개는 차분하고 잔잔하게 피어오르고 있었다..

어떠한 물안개가 피어나든지 풍경 사진에 있어서 물안개는 매우 솔깃한 소재가 아닐 수 없다.. 

 

 

 

 

 

 

 

 

 

 

 

 

 

 

 

 

 

 

 바람이 잔잔하고

수면도 고요하기만 한 대청호..

 

 

 

 

 

 

 

 

 

 

 

 

 

 

 

 

 

 

 

 

 

 

 

 

 

 

 

 

 

 

 

 

 

 

 

 

 

 

 

 

 

 

 

 

 

 

 

 

 

 

 

 

 

 

 

 

 

 

 

 

 

 

 

 

 

 

 

 

 

 

 

 

 

 

 

 

 

 

 

 

 

 

 

 

 

 

 

 

 

 

 

 

 

 

 

 

 

 

 

 

 

 

 

 

 

 

 

 

 

 

 

 

 

 

 

 

 

 

 

 

 

 

 

 

 

 

 

 

 

 

 

 

 

 

 

 

 

 

 

 

 

 

 

 

 

 

 

 

 

 

 

 

 

 

 

 

 

 

 

 

 

 

 

 

 

 

 

 

 

 

 

 

 

 

 

 

 

 

 

 

 

 

 

 

 

 

 

 

 

 

 

 

 

 

 

 

 

 

 

 

 

 

 

 

 

 

 

 

 

 

 

 

 

 

 

 

 

 

 

 

 

 

 

 

 

 

 

 

 

 

 

 

 

 

 

 

 

 

 

 

 

 

 

 

 

 

 

 

 

 

 

 

 

 

 

 

 

 

 

2005년 MBC에서 방영된 ‘슬픈연가’ 촬영지로 드라마 속의 남녀 주인공인 준영(권상우)과 혜인(김희선)이 어린 시절을 함께 보낸 내용이 담긴 촬영 장소로서 호수 위에 섬처럼 남아있는 언덕의 경치가 아름다운 곳
 영화 ‘창궐’, ‘7년의 밤’, ‘트루픽션’, ‘역린’, 나의 절친 악당들‘도 이곳에서 촬영되었다. 

 

 

 

 

 

 

 

 

 

 

 

 

 

 

 

 

 

네모 안에 두둥실 섬 하나 둘 담아보고,
 인증샷도 찍고, 저 멀리 대전야경명소인 식장산전망대가 살포시 보인다.

 

 

 

 

 

 

 

 

 

 

 

 

 

 

 

 

 

 

새벽 물안개와일출 어우러진  대청호의 풍경은 사진보다 실제 현장에서 볼 때 더 아름답다. 
 대청호에서 즐기는 낭만을 좋은 추억으로 남을듯 하다.

 

 

 

 

 

 

 

 

 

 

슬픈연가 촬영지 바로 앞에는 명상정원이 새로 생겼다. 
이곳에는 상수리나무와 특히 밤나무들이 많다. 
 전통 한옥 조형물로 기와를 얹은 담장 뒤로 병풍을 두른 대나무 종류인 ‘오죽’이 예쁘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29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