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신축년 신년산행2부/무등산(無等山)겨울왕국 서석대,입석대, 설화【21년1월2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광주 신축년 신년산행2부/무등산(無等山)겨울왕국 서석대,입석대, 설화【21년1월2일】

아젤리아
댓글수190

광주 무등산 신축년 신년산행2부/무등산(無等山)겨울왕국 서석대,입석대, 설화【21년1월2일】

2부

설경에 푹 빠진 무등산

 

 신년산행으로 무등산을 찾았다

남쪽에 눈이 많이 왔다고 하여 광주 무등산의 설경을 보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부지런히 움직였다.

무등산 정상은 많은 눈, 강한 바람에 낮은 기온까지 더해져 현재까지 대부분 녹지 않고 설경을 이루고 있었다.

무등산은 전라도에서 지리산 다음으로 높은 산이다.

정상 높이는 1187m다.

 

 

사진은 원본클릭

 

 

 

 

1부에서 장북재~입석대 지나 

2부에선 무등산 정상에서 서석대로 향한다.

 

 

 

 

 

 

 

신축년 새해 2일 오전 광주 무등산국립공원 서석대, 장불재 일대가 눈으로 뒤덮여 멋진 설경을 연출하고 있다.
 산 정상에 오르는 탐방로 주변 나뭇가지에 상고대가 피어  감탄을 자아냈다.

 

 

 

 

 

 

 

 

하얀 능선에 올라
나는 눈의 여인이 되고 싶소

아래 나의 작은 집을 지어
욕심껏 하늘과 바람과 구름을 들여 놓고

밤이면 실컷 눈을 안고
바람이 우는 밤도 내사 외롭지 않겠소

 

바람이 지나가버리는 능선
차가운 소주에 침묵을 녹여 마시며

내 좋은 자연의 벗들과 밤이 늦도록
혼자 걷는 눈 길 얘기를 하면

상고대가 바람에 울고
나는 여왕보다 더 행복하겠소

 

 

 

 

 

 

 

 

 

 

2018년 1월 10일 이후 3년여 만에 대설경보가 발효된 광주와 전남 나주·담양·화순·영암 등 내륙에 지난 30일부터 많은 눈이 내렸다. 광주와 전남 내륙에 내려진 대설경보는 다음날 오전 9시를 기해 해제됐다

 

 

 

 

 

 

 

 

 

 

 

 

 

 

 

 

소복이 쌓인 눈 속에 묻힌 만물이 속살을 살짜기 들어냄을 보니 그리 상큼할 수가 없다
눈과 어우려져 아름다운 표정으로 우릴 반겼다

 

 

 

 

 

 

 

 

 

 

 

 

 

 

 

 

 

웅장하고 아름다운 돌기둥이 오밀조밀 솟아있으며 산행길 곳곳에 맑고 깨끗한 하얀 눈길 오르는  일품이다

 

 

 

 

 

 

 

 

 

 

 

 

 

 

 

수정같은 바위들.
바위들이 눈을 맞아 투명하게 보인다.

 

 

 

 

 

 

 

 

 

 

 

 

 

 

 

2021년 첫 눈 산행길 첫발을 내 딪어 보는순간이다
보이는 모든 풍경들이 예~술 이다.

 

 

 

 

 

 

 

 

 

 

 

 

 

 눈이 내린 뒤 아름다운 설경 눈이오면 세상은 하얗게 변하는 나무 가지가지 마다 
눈 꽃은 아름다움을 뽐내듯 송이 송이 맺는 것을 보면 정말 아름 다워 보인다, 

 

 

 

 

 

 

 

 

 

 

 

 

 

아름다운 시선(!)으로 그려냈다
4계절을 담은 수려한 화면이... 

야릇한 흥분을 느낀다. 

 

 

 

 

 

 

 

 

 

 

 

 

 

 

눈꽃 세상으로 반겨주는 즐거운 산
사방 천지가 흰눈덮인 아름다운 대자연의 모습에 감사할 따름이다.

새해 맑은 웃음으로
자신의 마음도 정리해 보는 시간이다

 

 

 

 

 

 

 

 

승천암의전설

 

옛날 이 부근의 암자에 무엇엔가 쫒기던 신양을 스님이 숨겨준 일이 있었다.
어느날 스님의 꿈에 이무기가 나타나 산양을 잡아먹고 승천해야 하는데 네가 훼방을 놓았다며 만약 종소리가 들리지 않으면 너라도 잡아먹어야겠다고 했다.
얼마후 난데없이 우청찬 종소리가 들렸고 이무기는 곶 장 스님을 풀어주고 승천하게 되었다는 전설이 얽힌 바위이다.

올라갈수록 전입가경이다.
어떻케 저렇게 아름다운 바위 군락지를 옛날에는 그 아름다움을 몰랏을까?
이제야 눈을 뜨니 그 아름다움을 본다.

 

 

 

 

 

 

 

 

 

 

 

 

 

 

 

매주마다 장거리 거리
힘든 산행길 이지만 온 세상이 하얗게 변한 아름다운 절경이 아마도 피로를 잊게해주는가 보다....

더불어 아름다운 우리의 산하 와 한몸이 된다

 

 

 

 

 

 

 

 

 

 

 

 

 

 

눈으로 덮힌 바위 암벽을 타고 흘러 겨울에만 볼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으로....
하늘은 시리도록 맑기만 하다

 

 

 

 

 

 

 

 

 

 

 

 

 

 

 

꽤 많은 인생길을 걸어 왔지만, 아직 우리에겐 내 갈 길이 있다
산행 길은 배움길이자 아름다운 인생길이다. 

 

 

 

 

 

 

 

 

 

나뭇잎과 가지에 붙은 눈은 아름다운 모습으로 나의 맘을 즐겁게 해준다.
아름다운것을 보고 감동하고, 자연에 감사하는 마음만은 변하지 말자라는...

 

 

 

 

 

 

 

 

 

 

 

 

 

 

 

겨울 무등산에서 하늘 좋은날 만나기가 쉽지 않은데,,,
참 이쁜다

 

 

 

 

 

 

 

 

 

 

 

 

 

 

수 천그루의 산철쭉이 화사한 눈꽃으로 온 산을 뒤덮혀  한 폭의 아름다운 있다.

 

 

 

 

 

 

 

 

나는 자연을 너무 사랑하기에~ 아름다운 길 한없이 걷고 싶다

 

 

 

 

 

 

 

 

 

 

 

 

 

 

파란 하늘을 우러러보며 부부와 함께 산행길에 
그저 흥분과 놀라움이 교차되고 있었다

 

 

 

 

 

 

 

 

 

 

 

 

 

 

 

 

정상의 바위들에 눈과 서리등이 얼어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고 있다

 

 

 

 

 

 

 

 

 

 

 

 

 

 

정상부근에 아른답게 핀 눈꽃들.

 

 

 

 

 

 

 

정상의 바위들에 눈과 서리등이 얼어 아름다운 무늬를 만들고 있다.
정상부근에 아른답게 핀 눈꽃들.

 

 

 

 

 

 

 

 

 

 

 

 

 

 

눈을 뒤짚어쓴 나무들로 정상으로 가는 길은 정겹기만 한다. 

 

 

 

 

 

 

 

 

 

 

 

 

 

등산객들은 산행을 하는 것이아니라 산호초가 가득찬 바다속을 거니는듯 하다.

 

 

 

 

 

 

 

 

 

 

 

 

 

 

 

 

 

장불재에서 규봉암까지는 1.8km 정도로 규봉암 지역의돌기둥은 광석대(廣石臺)로 입석대, 서석대와 함께 3대 석경(石景)이라 부른다. 약 30분 거리에 거리에 있다.

 

 

 

 

 

 

 

 

 

 

 

 

 

 

 

 


겨울 산을 오른다. 
봄은 봄대로, 여름은 여름대로, 또 가을대로, 산은 저마다 다른 개성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그 어느 절기의 산보다 겨울의 산은 독특한 매력으로 나를 이끈다.

 

 

 

 

 

 

 

 

 

 

 

 

 

 

 

겨울 산에 서면, 늘 나는 내 육체가 서서히 비어 감을 느낀다. 
잎사귀를 떨어내고 가지로만 서 있는 나목처럼, 내 몸의 살과 피가 그대로 몸 밖으로 빠져나가는 듯한 착각이 인다.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당당하게 드러내고 있는 겨울나무는 그 추위 속에서도 굳건히 버티고 섰다. 
그것은 그 몸에 끊이지 않고 도는 수액이 있기 때문이다. 

 

 

 

 

 

 

 

 

 

 

 

 

 

 

 

 

겨울 산에서 나는 한 그루 나무가 된다. 그리고 나무의 수액과도 같은 나의 정신과 만난다. 

좀 더 일찍 그것과 마주하지 못한 것은, 나무의 무성한 잎들처럼 내 정신을 덮어 가리는 그 현란한 위선과 가식으로 해서였다. 
그것은 지나치게 화려한 옷을 입은 사람을 보면 그의 참 모습이 제대로 분간되지 않는 곳과도 같고, 교양이란 이름으로 지나치게 자신을 가리고 있는 사람을 보면 그의 본질이 확연히 파악되지 않는 이치와도 같다.

 

 

 

 

 

 

 

 

 

 

 

 

 

 

겨울산은 이 모든 가식을 벗겨낸다. 
그리고 알몸과 같은 순수로 정신과 만나게 한다. 

정신이 번쩍 들 만큼 차가운 공기 속에서, 나는 그것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언제까지 이렇게 아름다운 산행길이 지속될 지 알 수는 없지만 오늘에 이 행복을 충분히 만끽한다

 

 

 

 

 

 

 

 

 

 

 

 

 

 

 

 

 

 

 

 

 

 

시린 푸른 하늘과구름 사이로,
차갑고 뜨거운 기운 받아들여
산은 말없이 겨을을 가꾸고...
우린 그 산과 겨을 하늘에 파묻혀 간다.

 

 

 

 

 

 

 

사람마다 차이가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무등산 사계절중 설경이 펼쳐지는 겨울 무등산이 가장 아름답다고 대답을 한다.
나도 이러한 주장에 대해 공감 하는 편이다.

 

 

 

 

 

 

꽃피고 녹음이 푸르르고 오색 단풍으로 옷을 갈아입는 봄여름가을이 더 아름답겠지만 무등산 설경이 더 아름답다고 뽑는 이유는 광주지역의 특성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광주와 광주인근지역은 겨울에 눈이 내리더라도 대부분 밤에 많이 내린다고 한다. 낮에 눈이 내리는 것을 보기도 하지만 낮에 내린 눈은 내리면서 녹아버리는 경우가 많다.

 

 

 

 

 

 

 

 

 

해발1,100m 서석대(瑞石臺) 정상의 전망대(展望臺)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
서석대(瑞石臺) 아래로..

장불재(長佛峙)의 방송 통신탑이 내려다 보인다

 

 

 

 

 

 

 

 

무등산(無等山) 서석대(瑞石臺) 1,100m. 정상석.

해발 1,100m의 무등산 서석대에 올랐다.
이 정상석 뒷면에는 "광주의 기상이 이 곳에서 발원되다"라고 적혀 있었다.

 

 

 

 

 

 

 

 

 

 

무등산 정상은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의 세 개의 봉우리로 이루어져 있다.
천왕봉은 무등산 정상의 제일봉으로 서남쪽을 바라보면 나주평야를 바탕으로 월출산이 머리를 조아리듯하고 굽이굽이 돌아가는 영산강 줄기는 강변에 빨아 널어놓은 무명베처럼 펼쳐져 있다.지왕봉의 정상에는 뜀바위가 있다. 
이 뜀바위는 김덕령장군이 뜀질을 하면서 무술을 연마하고 담력을 기르던 훈련장이었다고 전해진다.

인왕봉은 일명 반야봉이라고도 부르며 지왕봉의 서쪽에 자리하고 있어 정상 3개의 가장 하대(下臺)가 된다. 서석대쪽에서 가장 잘 보이며 정상으로 향하는 첫 봉우리이다.

 

 

 

 

 

 

 

 

 

 

 

 

 

 

 

 

 

 

 

 

겨울 산에서 산정에 서면 나는 다시 출발점에 와 있음을 느낀다. 
정복이라는 단어를 누가 감히 이 자리에서 쓸 수 있을까. 



내가 오른 정상은 또 하나의 시발점일 뿐이다. 

언제나 종착지와 시발점은 한 곳에 있는 것. 그러므로 왔으면 떠나야 하고 떠났으면 돌아와야 한다. 

 

 

 

 

 

 

 

 

 

 

 

 

 

 

 

 

 

 

 

 

겨울 산에 오면 나는  다시 시작한다. 
새해의 그 경건함을, 그 새로움을, 그 희망을 산은 커다란 가슴으로 품고 있다가 내게 건네주기 때문이다

그리고,진지한 마음으로 만나보는 겸손이나 아름다움도 산은 늘 새롭게 일깨워 주기 때문이다.

 

 

 

 

 

 

 

 

 

 

 

 

 

 

 

 

 

 

 

 

 

무슨 보물찾기라도 하듯이
여기 저기  아름다운 눈꽃을 바라보며 머물게 되는 나의 시선...

야리야리한 아름다운 눈꽃이 귀엽고 사랑스럽게 보이기도 한다.

 

 

 

 

 

 

 

 

 

 

 

 

 

 

 

 

 

 

 

무등산 서석대 일대의 아름다운 눈꽃...
바람이 어찌나 세차게 불고 추운지..

 

 

 

 

 

 

 

 

 

 

 

 

 

 

흔히 주상전리대 바위하면 바다에 많이 연상하게 되는데
이곳 무등산 주상전리대는 해발 1,000m가 넘는 높은곳에 자리잡고 있어 세계 지질학계에 많은 관심을 갖는 곳이다.
 서석대,입석대 백악기 화산암 주상절리

 

 

 

 

 

 

 

 

 

 

 

 

 

 

 

 

주상전리대 바위에도 한겨울이 되면 설화꽃이 핀다지...

 

 

 

 

 

 

 

 

 

 

 

 

서석대(瑞石臺)

 

주상절리(柱狀節理, columnar jointing)는 
주로 현무암질 용암류에 나타나는 기둥모양 다각형(보통은 4∼6각형)이며 
두꺼운 용암(약 섭씨 1100도)이 화구로부터 흘러나와 급격히 식으면서 발생하는 
수축작용의 결과로 생겨난 틈이라 한다.

 

 

 

 

 

 

 

 

 

저 아래 장불재(해발 900m) 쉼터와 kbs 방송 중계소가 보인다.

 

 

 

 

 

 

 

 

 

 

 

 

 

 

무등산(無等山)의 최고봉인 천왕봉(天王峰 1,187m)의 남서쪽에 
병풍(屛風)처럼 서있는 서석대(瑞石臺)는 해발 1,050~1,100m에 위치하고 있다.

 

 

 

 

 

 

 

 

 

 

 

 

약 8,700만년~8,500만년 전 화산분출에 의해 만들어진 
석영안산암질응회암(石英安山岩質凝灰岩)이 11만년전 마지막 빙하기(氷河期)를 거쳐 지표에 노출되기 시작하고 
긴 시간 비바람을 맞으며 현재의 수려한 주상절리(柱狀節理)와 주변의 너덜들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서석대는 장불재 (해발 900m)의 고산 초원을 헤치고 동북쪽으로 800m 쯤 올라가면  거대한 병풍을 둘러쳐 놓은 듯한 장엄한 “선돌바위”돌 무더기가 펼쳐진다

 

 

 

 

 

 

 

 

하얀 상고대를 볼수 있음에 이른 아침 올라온 보람이 있다

 

 

 

 

 

 

 

 

 

 

 

 

 

 

 

입석대와 함께 천연기념물 465호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는 서석대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서석대전망대'까지는 10분이면 닿는다. 
새하얀 눈꽃 터널을 통과해 전망대에 서면 하얀 눈꽃 속에 거대한 수석처럼 검은 빛을 내뿜고 있는 서석대의 장관에 말 그대로 '무아지경'에 빠지게 된다

호남겨울의 정수는 뭐니 뭐니 해도 무등산 서석대와 입석대에 눈꽃이 피어있는 모습이다. 
수정병풍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무등산 주상절리대의 겨울 모습은 수려하다. 
 서석대(瑞石臺)는 같은 주상절리(柱狀節理)이지만 입석대(立石臺)보다 풍화작용(風化作用)을 적게 받아 침식(浸蝕)이 덜 진행(進行)되었다

 
면(面)의 크기도 입석대(立石臺)보다 작아서 더욱 촘촘하게 보이는데,
한 면이 1m 미만인 돌기둥들이 약 50m에 걸쳐서 동서(東西)로 길게 빼곡하게 늘어서 있다.

이 병풍(屛風)같은 서석대(瑞石臺)에 저녁노을이 비치면 수정(水晶)처럼 반짝인다 해서 수정병풍(水晶屛風)』이라고도 불린다.

 

 

 

 

 

 

 

 

 

 

 

 

 

 

 

 

 

아름답고 후덕한 무등산의 산세는 “남도 문학”을 화려하게 꽃피우는 데 큰 힘이 됐다.  
조선 민간정원의 전형이라는 소쇄원(瀟灑園), 조선시대 가사문학을 대표하는 송강 정철이 시가를 읊은 환벽당(環碧堂)과 식영정(息影亭)을 비롯해 독수정(獨守亭), 취가정(醉歌亭), 풍암정(楓岩亭) 등 시인묵객들이 시심을 풀어놓던 정자들이 이 산 기슭에 자리잡고 있다. 

 

 

 

 

 

 

 

 

무등산은 세가지 절경을 지니고 있는데, 입석대, 광석대, 서석대로 이 세 곳을 묶어 “3대 석경”이라 부르는데 특히 서석대는 입석이 무더기로 늘어선 곳으로 무등산을 '서석산'이라 부르는 이유이기도 하다. 무등산은 백제때 '무당산'이라 불렀다고 하며 고려때는 '서석산', 조선시대에는 '무등산'이라 불렸고 이는 '부처의 경지가 높아 견줄 것이 없다'는 무유등등에서 왔다고 한다

 

 

 

 

 

 

 

 

무등산(無等山)에서 바라본 광주(光州)
광주(光州) 시민들은 무등산(無等山)을 어머니산이라고 부른다.

 

 

 

 

 

 

 

 

 

 

 

 

하늘길 능선에서 뒤돌아보니 발아래로...

그랬듯이 무등산은 나를 외면하지 않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다

 

 

 

 

 

 

 

 

 

 

 

 

 

자연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풍경화를 만들어서 인간에게 선물한다.
무등산의 아름다운 눈꽃...

 

 

 

 

 

 

 

무등산(無等山·정상 천왕봉 1186.8m)은 광주광역시의 진산(鎭山)이자 모산(母山)이다. 광주시내 중심에서 정상까지의 직선거리는 10㎞ 안팎으로 높이를 헤아리기 어렵고 견줄 상대가 없어 등급조차 매길 수 없다는 산이 무등산이다.  
해발 1,186.8m로 광주시 동쪽 가장자리와 담양, 화순에 걸쳐 우뚝 솟은 광주와 화순의 진산으로 산세가 유순하고 둥그스름한 모습이다. 산 정상은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 등 3개의 바위봉으로 이뤄져 있다. 이를 "정상 3대"라고도 한다. 정상을 중심으로 여러 곳에 규봉, 입석대, 서석대 등의 이름난 기암괴석 과 증심사, 원효사, 약사사 등의 사찰이 자리잡고 있다

 

 

 

 

 

 

 

 

무등산의 아름다움에 빠져서 자연에 동화되어 즐거운 산행길..
채색된 아름다운 겨울설경 무등산 진경산수가 그려져 있었다

 

 

 

 

 

 

 

 

 

겨울 산을 내려온다. 
내려오다 문득 뒤돌아보니 산은 언제나 그렇듯 그 곳에 서 있다. 다만 그 곳에 서 있다.

다만 그 곳에 오르는 사람들만이 바뀌어져 갈뿐이다. 
산은 그저 산에 지나지 않는다. 다만 그곳에 오르는 사람만이 거기에다 의미를 부여하고 싶어 할 뿐이다. 
인간보다는 영원한 것이기에 그 앞에서 유한의 가치도 생각해 보고 싶은 것이다.  

 

 

 

 

 

 

강추위와 함께 많은 눈이 내리면서 무등산에는 아름다운 설경.

 

무등산 국립공원에서는 고목과 흰 눈이 빚어낸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으면서 서석대를 넘어 입석대, 장불재까지 산행하는 내내 즐거움을 만끽했다.

어머니의 품처럼 포근하고 아름다운 호남의 진산 무등산...

 

아름답던 풍경들. 백설로 가득해진  풍경들... 
흰 눈이 내리면 해마다 발걸음  그 곳.  
하얗게 세상을 덮는 설경이 아름다운 ~ 설경  

새해 2021년 신년산행 무등산 이였다^^

 

무등산 산행이어 순천으로 달린다

순천-와온해변 일몰 시간이 맞을듯 하다.

하루 화순(만연사),광주(무등산),순천(와온해변 일몰)

새해 첫날부터 달려본다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42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