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바람 타고 전남 순천여행/홍매화가 빨리 피는 매곡동 탐매마을&탐매벽화골목 【21년2월6일】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봄바람 타고 전남 순천여행/홍매화가 빨리 피는 매곡동 탐매마을&탐매벽화골목 【21년2월6일】

아젤리아
댓글수160

 

 

봄바람 타고 순천여행/홍매화가 빨리 피는 매곡동 탐매마을&탐매벽화골목 【21년2월6일】

1박2일 순천&여수 여행길이다

갠적으로 내가 선호하는 지역이 순천,여수,담양,고창 쪽으로 여행길이 많다

뭔가 그지역에 가면 그림이 될듯한 풍경들이 항상 갈때마다 새롭게 보여주는것 같다.

요번 여행길은 지금껏 안가보았던곳을 일정을 잡아본다

 

 

 

 

이곳,

매곡동 탐매마을 홍매화&탐매벽화골목

처음 발걸음 하는곳이다.

홍매화 상황은 알고 갔기에 크게 꽃에 의미보단 어떤곳인가 궁금하기도 하고,

요근래에 네이버로 갈아 타는 바램에 일주일 네이버 포스팅,운동으로 보내었다.

 

 

 

 

 

 

포항에서 장거리 여행길

하나하나 풀어본다.

 

 

 

 

 

 

다시 봄, 

여행객들은 거리마다 탐스럽게 피어난 꽃들을 사진에 담으며 순간의 계절을 영원한 기록으로 남긴다

 

"가슴 떨릴 때 떠나라
다리 떨릴 때는 늦는다"

 

 

 

 

 

 

 

순천여행은 언제나 처럼 아쉬움으로 또 남게된다 

수많은 봄꽃들의 향연이 펼쳐질 순천의 봄, 무엇을 상상하든 기대 그 이상일 것이다.

 

 

 

 

 

 

국내여행지 순천 미리 봄! 

올봄에 또 얼마나 달려야 하는지...

 

 

 

 

 

 

 이른 봄 여행을 떠나 보기로 했다.

토요일 오후 도착한 순천

 

 

 

 

 

 

 

 

겨울의 찬 바람은 서서히 사그라 들고
제법 따듯한 봄 날씨 하늘도 좋고,간간이 구름도 띄워주는 주말. 
 남쪽의 꽃소식! 

 

 

 

 

 

 

 

매화보다 더 빨리 남녘의 봄을 느끼게 해주는 순천 홍매화여행을 소개한다

 

 

 

 

 

 

 

 

 

 

 

 

 

 

 

매곡동(순천) 탐매마을 도착해서 보니 멀리서도 느껴지는 홍매화의 붉은 기운 

 

 

 

 

 

홍매화는
저번 한파 추위로 상황이 않좋으다

 

 

 

 

 

 

 

 

 

 

 

 

매화는 대나무, 국화, 난초 등의 사군자 중에서 선비의 정신을 상징한다고 한다.
돈만 많은 사람과 권력만 높은 사람에겐 어울리지 않는 나무라 하였으며
낙향하여 은둔한 선비에게 어울린다 하였다.
이는 곧 선비의 절개를 뜻하는 것이다.

 

 

 

 

 

 

 

 

 

 

 

 

광양, 구례, 곡성, 화순, 보성, 여수와 맞닿은 순천은 전남 동부의 중심 도시로 순천만국가정원, 순천만 습지, 낙안읍성, 선암사, 송광사 등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로 가득한 도시다. 
하여 사시사철 관광객이 끊이질 않지만 그중에서도 바로 지금, 톡톡 터지는 봄꽃 소식과 함께 여행의 시작된다.

 

 

 

 

 

 

 

 

 

 

 

 

 

순천은 북부 일부를 제하곤 대부분의 지역이 남해안형 기후에 속한다. 
지리적 위치상 호남 영향권에 들지만 남해와 맞물려 바다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탓이다. 
몰아치는 북풍 한파도 순천에선 제힘을 발휘하지 못하는 셈이다. 

봄과 가을 날씨 또한 맑고 온난해 농작물 생육에 알맞은 곳인데, 그 때문인지 봄꽃 매화가 유독 빨리 피는 도시이기도 하다.

 

 

 

 

 

 

 

아직 북쪽 땅이 추위에 떨고 있을 때, 금전산(667.9m) 서쪽의 금둔사 매화는 붉은 봉오리를 열고 가장 먼저 봄소식을 알린다. 
사찰 곳곳에 뿌리를 내린 청매와 설매 등 한국토종매화 100여 그루는 말할 것도 없고, 1월 말부터 꽃을 피운 홍매도 여섯 그루나 있다.

 

 

 

 

 

 

 

추억의 탐매정원: 매화 포토존

탐매 희망센터 뒤편으로 돌아가면 작은 동산에 탐매정원이 꾸며져 있다.

 

 

 

 

 

 

 

 

순천의 원도심 매곡동 탐매마을은 금둔사와 더불어 홍매화 개화 시기를 다투는 곳이다. 
매곡동은 조선 중기 학자인 배숙(1516~1589)이 이곳에 홍매를 심고 초당을 지어 그 이름을 ‘매곡당’이라 부른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매월 5일, 10일 장이 서는 웃장 맞은편에 탐매마을로 가는 골목이 있다.

 

 

 

 

 

 

 

 

탐매희망센터 1층의 마을 카페 홍매뜨락에서 커피 한 잔으로 들뜬 마음을 달래고 싶었지만,코로나 여파로 모든게 정지된 상태이다
 센터 뒤쪽 탐매정원으로 오른다. 하얀색 계단에 진분홍 매화 그림이 한 송이 한 송이 정성껏 그려져 있다.

 

 

 

 

 

 

 

 

이곳은 바로 탐매정원
초목과 꽃으로 이루어진 정원은 팽나무, 느티나무, 백목련, 향나무, 동백, 매화가 있다. 
꽃으로 드리워진 그림으로 성큼성큼 마음도 심쿵심쿵

 

 

 

 

 

 

 

 

 

계단 끝엔 키 큰 목련 나무가 섰고, 

넓고 반듯한 쉼터엔 매화 조형물과 벤치, 매화와 매실을 소재로 한 벽화가 그려져 있다.

 

 

 

 

 

 

 

 

꽃이 만발한 실제로 꽃 속에 예쁜 플라워 포토존이 있는 공간이다.

 

 

 

 

 

 

 

 

 

 

 

 

 

 

 

 

 

 

 

 

 

몇 개의 아기자기한 건물이 보이고 벽면에 벽화가 그려져 있었고,
매화수의 사시사철 특성을 잘 살려서 한 폭의 도화지에 색을 곱게 입힌 듯 한다

 

 

 

 

 

 

 

 

 

 

벽화가 그려진 작은 벤치에서 사진을 찍어도 좋을 것 같다.

 

 

 

 

 

 

 

이동식 도서관이 설치되어 한가로이 책을 읽으며 봄기운을 만끽할 수도 있으며....

 

 

 

 

 

 

 

 

 

 

 

 

 

 

 

 

 

 

 

 

 

가로등, 소녀가 있는 프레임!
나의 봄은 혼자가 아니라 자연 속에서 사계절의 변화무쌍함 속에서도 다시금 봄에는 꽃이 핀다는 순리를 자연스럽게 스토리로 살펴본다

 

 

 

 

 

 

탐매마을은 예로부터 전국에서 홍매화가 이르게 피어 순천 가볼만한곳으로 잘 알려진 곳이다. 
특히나 3월이면 매해 마다 순천 매화축제가 열리는 곳이기도 하고.... 

 

 

 

 

 

 

 

 

순천 의료원공원에서 부터 천천히 걸으면서 탐매벽화 골목까지 구경하면 좋을거 같다

 

 

 

 

 

 

 

탐매 마을의 순천의 원도심으로 단독주택이 밀집되어 있어 골목의 정취가 그대로 남아 있다

 

 

 

 

 

 

 

 

 

 

 

골목엔 여기저기 홍매 벽화도 한몫을 한다. 

 

 

 

 

 

 

 

 

 

 

 

 

집마다 걸린 문패에도, 우편함과 헌옷수거함에도 매화가 만발하다. 

계절에 상관없이 열두 달 내내 같은 자리에서 피는 꽃, 시들지 않는 그림 꽃이다.

 

 

 

 

 

 

 

 

마을기업인 홍매 뜨락이란 카페가 입점해 있는 탐매 희망센터가
순천 매곡동 매화 탐매 주 무대가 되는 장소이며 하트 포토존이 설치되어 있었다.

 

 

 

 

 

 

 

 

 

 

 

마을 골목마다 갖가지의 이야기가 있던 곳이다.
벽화의 주제는 물론 동심으로 돌아가 본연의 아름다움이 무엇이지를 생각하게 했다.

 

 

 

 

 

 

 

 

 

 

 

 

 

마을의 벽화 마다 옛 시절 또는 그 어느 시절로 돌아가는 과거 여행길에 오르는 거 같다.

 

 

 

 

 

 

 

 

 

 

 

 

 

그 골목은 눈 속에서 꽃봉오리를 맺은 그 은근과 끈기임을 배우고 또 가슴에 담아둔다

 

 

 

 

 

 

 

 

 

 

 

 

 

 

 

 

 

 

 

 

 

 

아직 찬바람이 무겁게 내려앉은 늦겨울과 초봄 사이,

도심의 홍매를 보기 위해 전국에서 찾아든 사람들로 탐매 골목은 어느 때보다 화사하고 활기차다.

 

 

 

 

 

 

 

 

 

 

 

 

 

 

 

 

 

 

매화 꽃잎이 모자이크로 장식된 높다란 담장 위로 매실나무가 줄지어 섰다. 
초록의 잎은 찾아볼 수 없이 그저 깡마른 갈색 나무지만 가지마다 촘촘히 봉오리가 맺혔다. 

 

 

 

 

 

 

 

 

 

 

 

 

 

 

 

 

 

 

 

겨울바람 사이로 훈풍과 햇살이 쏟아지면 닫혔던 꽃은 수줍은 잎을 열고 기지개를 켠다. 겹겹이 겹쳐진 꽃잎 안에 노란색 꽃술이 들었다. 바람이 불 때마다 꽃술은 붉은 꽃잎 안에서 춤을 춘다. 하늘하늘, 봄을 재촉하는 춤이다.

 

 

 

 

 

 

 

 

 

 

 

 

 

 

 

 

 

볕이 무르익으면 제 임무를 다한 꽃잎은 거리로 떨어져 나부낀다. 
발에 밟히는 꽃에게 미안하다. 
걸음을 옮길 때마다 매화향이 흩어진다. 

빠르면 빠른 대로 늦으면 늦은 대로 꽃은 봄을 찾아 먼 길을 달려온 이들에게 풋풋한 향기로 보답한다.

 

 

 

 

 

 

 

 

 

 

 

 

 

 

 

 

 

 

 

 

 

 

 

 

 

 

 

 

탐매마을 여행은 순천대학교 후문까지 이어진 홍매화 거리에서 끝나지 않는다. 
한국 근대사와 기독교 선교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독교역사박물관, 1004명의 학생들이 세라믹 접시에 마을의 희망을 담아낸 작품 ‘천사 희망을 담다’ 등이 있고, 
앞서 소개한 웃장 국밥 골목, 또 ‘옥리단길’로도 불리는 옥천동 일대와 문화의 거리까지 맛깔스러운 골목 탐방이 가능하다. 

 

 

 

 

 

 

 

 

 

 

 

 

 

 

 

 

 

 

 

 

 

 

 

 

 

봄은 순천에서 시작한다. 순천 여행의 절정은 이제부터다.

 

 

 

 

 

 

 

 

이 이외에도 참 많은 추억을 남겼다.
이제 부지런히 여행길에 올라야함을 마음으로 느끼고 온 계기가 되었다. 

 

 

 

 

 

 

 

 

 

 

 

 

 

 

 

 

첫 인상은 솜사탕처럼 속삭이는 "봄꽃의 향연"으로 들어가서는 문학과 자연이 있는 여행지로 또 다시 찾고 싶고, 
더 깊게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여행지였다.

 

 

 

 

 

 

 

 

 

 

 

 

 

 

 

 

 

 

 

 

 

 

 

 

 

 

 

 

 

대한민국의 봄을 시작하는 매화
조그만 마을 동네지만 따뜻한 봄을 맞이하기 좋은 곳이였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

https://blog.naver.com/skdywjd22/222237373550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45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