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여행/젊은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황리단길❜ 【21년4월10일】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경북 경주여행/젊은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황리단길❜ 【21년4월10일】

아젤리아
댓글수0

 

 

 

경북 경주여행/젊은이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황리단길❜  【21년4월10일】

 

이른 아침 혼출 첨성대 에서 보내고,

신랑 퇴근할때 까지 혼자 놀아야 하는데 뭐하고 놀징?^^

주말과휴일 특히 11시 이후엔 황리단길 안갈려고 한다

 

워낙,유명한곳이다 보니 정신 혼미 상태 되는 곳이다

할수없이 첨성대 옆이라 천천히 걸으면서 나름 시간 벌기 위해 걸어본다.

 

 

 

 

 

 

 

 

 

저번 다녀온곳,

오늘은 다녀온  그반대쪽으로 걸어 가 본다

한바퀴 돌고 나면 두다리 싹씬이 아프다

 

 

 

 

 

 

 

황남동 포석로 일대의 “황남 큰길” 이라 불리던 골목길로, 전통한옥 스타일의 카페나 식당, 사진관등이 밀집해 있어 젊은이들의 많이 찾는 곳이다. '황리단길'이라는 이름은 황남동과 이태원의 경리단길을 합쳐진 단어로 “황남동의 경리단길” 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황리단길은 1960-70년대의 낡은 건물 등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옛정취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거리이며, 인근의 첨성대, 대릉원의 관광지를 함께 둘러볼 수 있어 경주의 명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경주 황리단길 경주 가볼만한곳 제일 핫한 곳

황리단길. 취향저격 예쁜 가게들이 오밀조밀 모여 있다.

 

 

 

 

 

 

 

 

인적 드문 대릉원을 거닐다 보면 이상한 나라의 숲 속에 머무는 것 같은 착각이 든다. 

 

 

 

 

 

 

 

황리단길의 베이커리카페 기와양과점. 크로아상과 드립 커피의 성지다. 

정해진 양만큼의 빵을 구워내고 다 팔리면 문을 닫는다. 맛집이란 증거다.

 

 

 

 

 

 

오랜만...

새로 옷으로 갈아입었넹

 

 

 

 

 

 

 

가게 인테리어도 맘을 사로 잡기에 충분하다. 

기와 지붕 정문을 통과하면 커다란 마당이 있고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매장이 이어진다. 

 


 

 

 

 

 

 

과거 고분과 논,밭이 있던 황리단길은
카페와, 맛집 그리고 펀샵들이 많이 생기면서 젊고 활기찬 거리가 되었고 현제 골목안쪽까지 확장되며 더욱 다양한 트랜디한 젊은상점들이 늘어나고 있는 중이다.

황리단길이 왜 이렇게 인기인지 의아 해 하는 반응도 있다. 

그것 각자의 느낌으로....

 

 

 

 

 

 

 

 

 

 

 

 

최근 경주는 뜨고있는 관광지로서 여행 코스가 먹방 투어, 
실내 이색 체험 등으로 다채로워 지며 젊은 트렌드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젊은 여행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경주가
인기 여행지가 된 이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핫플레이스 황리단길을 빼놓을수 없다.

 

 

 

 

 

 

 

 

 

 

 

 

 

 

이른 아침 첨성대 에서 사진을 담았는터라..
체력적 으로 딸리는 편이였지만  재미로 걸을 수 있는 거리일것 같다.
가게들도 득특하고 이쁘고 길도 재미있는 곳이다

 

 

 

 

 

 

 

 

 

 

 

 

황리단길 황남정미소  
대릉원 정문 주차장에서 남쪽으로 한옥으로 된 스타벅스가 있다 
스타벅스 옆 골목서 황남 파출소로 내려오는 지영 다리길에 폐 정미소가 오래도록 세월의 흔적을 뒤로 하고 얌전히 있었다 

 

 

100년 된 황남 정미소는 화가김영길의 본가라고 한다 
양철지붕을 덕지덕지 덧  씌우고 콘크리트 벽돌을 그대로 보이는 담장엔 만화 외인구단이 그려져 있다 
변화의 바람을 홀로 맞서 기라도 하듯이 화려했던 황 남의 과거를 보여 주는 그곳에 미술 전시 열리고 있었다.

 

 

 

 

 

 

 

 

 

 

 

 

 

 

폐 정미소 자리가 전시 문화공간으로 바뀌었다 

 

 

 

 

 

 

 

 

 

 

 

 

 

어반스케쳐스 영남작가전

 

 

 

 

 

 

 

 

 

 

 

 

 

 

 

 

 

 

 

1932년 개관 했다는 황남 정미소 와 화가 김영길의 본가라는 설명이 정미소 입구에 붙어 있었다

 

 

 

 

 

 

 

 

 

 

 

 

 

 

 

 

 

 

 

 

 

 

 

경주 황리단길은 올해 초부터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해, 
현재는 경주의 젊음의 거리로 자리 잡은 황남동 주변의 카페골목이다.

 

 

 

 

 

 

 

 

 

 

 

 

 

 

 

 

 

 

 

 

 

 

 

 

 

 

 

 

 

 

 

 

 

 

 

 

 

 

 

 

 

 

 

 

 

 

 

 

 

 

 

 

 

 

 

 

60-70년대의 낡은 옛 건물들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것은 물론, 인근에 대릉원과 한옥마을이 자리하고 있어 증축 및 개축이 어려워 낙후지역으로  꼽혔으나, 
많은 관광객들이 몰리기 시작하면서 음식점, 카페 등을 이루는 경주의 명소로 자리하게 되었다

 

 

 

 

 

 

 

 

 

 

 

황리단길을 방문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1.대릉원에서 황리단길
경주에 여행을 목적으로 방문하시는 분들이 가장 선호하는 경로라고 할 수 있다. 
첨성대와 대릉원을 돌아볼 수 있으며, 황리단길을 넓게 끼고 산책을 즐길 수 있다.

 

 

2.기와 양과점을 찾아간다면 (황남관 입구 하차)
황리단길의 대표적인 맛 집, 기와 양과점을 찾아가려 하신다면 황남관 입구에서 하차하시는 경로가 가장 가깝다.

 

3.황리단길의 시작점 (내남사거리)
내남사거리는 곧 황리단길의 시작점으로 불리는 곳이다. 

 

 

 

 

 

 

 

 

 

 

 

 

 

 

 

 

 

 

지나가는 길에 찍은 곳곳에 숨은
아기자기한 소품과 그림들.

과거와 현대가 같이 살아숨시는
황리단길

 

 

 

 

 

 

 

 

 

 

황리단길 보다 골목길이 훨씬 더 이뻣고...

 

 

 

 

 

 

 

한때엔

애들 키우면서 덩달아 검정고무신 잼나게 보았던 기억들...

 

 

 

 

 

 

 

 

 

 

 

 

 

경주는 시내와 관광지들이 여기서 저까지
전부 가깝게 모여 있어서 어디든 걸어 다닐 만하다.

 

 

 

 

 

 

 

 

이곳은 ‘경주 힙스터들의 성지라’는 황리단길과 몸을 맞대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차가운 빌딩 숲은 아니라는 것. 경주에는 대형 몰이나 고층 빌딩이 없다. 

도시 자체가 유적지인 까닭에 난개발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 덕에 지금도 경주 시내는 나즈막한 건물과 오래된 정취로 우리를 품어준다. 

 

 

 

 

 

 

 

 

 

 

 

 

 

 

 

 

 

 

황리단길은 경리단, 망리단, 송리단길처럼 오랜 구도심의 골목에 젊은이들이 트렌디한 정서를 입혀 카페나 레스토랑 등의 가게를 운영하고 있는 지역이다. 그러나 2017년 이후 관광객들이 몰려 클래식한 아날로그 정서를 만끽하기 쉽지 않다는 평도 있다. 

 

 

 

 

 

 

 

 

 

 

 

 

하지만 오래된 주택 사이에 손맛 좋은 감각쟁이들이 둥지를 틀고 있어 그냥 지나치긴 몹시 아쉬운 동네다. 
특히 갓 구운 빵, 향 좋은 커피로 정서를 충전하기 위해서는 말이다. 

 

 

 

 

 

 

 

 

대릉원에서의 긴 시간 여행 이후, 약간은 떨어진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황리단길로 접어드는 건 좋은 선택이다. 트렌디한 가게만 있는 건 아니다. 골목골목 70~80년대 정취가 그대로 남아있는 가옥들, 황남빵과 밀면으로 대표되는 경주의 음식 문화까지 즐길 수 있다. 

 

 

 

 

 

 

 

 

 

 

 

 

 

 

 

 

 

곳곳에 있는 아기자기하고 이쁜 카페 ,이쁜 맛집, 이쁜 악세사리파는 곳, 이쁜 꽃집, 이쁜 집,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하다....

 

 

 

 

 

 

 

 

 

 

 

 

 

 

 

 

 

 

 

 

 

 

 

 

 

 

 

 

 

 

 

 

 

다리가 아파 잠시 들어갔던 곳

그다지 배는 안고파지만...

 

 

 

 

 

 

경주 황리단길 맛집 '계림규동' 

맛집으로도 제격인 곳

 

반도 못먹고

배통이 작아졌나.....

 

 

 

 

 

 

 우연히 들어오게 됐지만 넘 맛있어서 놀랬다능..

황리단길 맛집 찾으신다면 계림규동 추천

 

 

 

 

 

 

 

 

 

 

 

 

 

 

 

 

 

 

 

 

 

 

 

 

 

 

 

 

 

 

 

 

 

 

 

 

 

 

 

 

 

 

 

 

 

 

 

 

 

 

 

 

 

 

 

 

 

 

 

 

 

 

 

 

 

 

 

 

 

 

 

 

 

 

 

 

 

 

 

 

 

 

 

 

 

 

 

 

 

 

 

 

 

 

 

 

 

 

 

 

 

 

 

 

 

 

 

 

 

 

 

 

 

 

 

 

 

 

황남방물 황리단길 곳곳마다 핸드메이드 공방들이 있어서 아이쇼핑하기 참 좋았다.

 

 

 

 

 

 

 

공방마다 판매하는 제품들과 분위기가 다르고 몇몇 공방들은 직접 체험할 수 있어서 미리 예약 하시고 가신다면
이색적인 경주 여행을 즐길수 있을듯 하다

 

 

 

 

 

 

 

한옥을 개조한 황남주택. 늦은 저녁 문을 여는 분위기 좋은 술집. 맥주를 판다. 

고택 구조를 그대로 살려 사랑방, 툇마루, 마당에서 술을 한 잔 할 수 있다. 분위기로 마신다. 어둠이 내린 황리단길을 안주 삼을 수 있는 곳이다. 

 

 

 

 

 

 

 

 

 

 

 

 

 

 

 

 

 

 

카페에 앉아 경주의 봄을 내려다 보며 여유 부리는 시간을 가져 본다.
황남동 한옥의 정취와 어울리는  색깔이 보일 것이다

 

 

 

 

 

천천히 긴 호흡으로 바라보는 여행

 

갈 데가 없다. 
불운의 코로나 시대를 맞은 우리에게 허락된 안전지대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오늘도 어디로 떠나 이 한 몸 위로 받을지 고민한다. 
경주!!! 깊은 이야기와 드넓은 풍경으로 우리를 위로하는 천년고도. 
그 깊은 숨소리를 내면으로 받아들여 지금의 현실을 의연하게 받아들이기 위한 시간 여행이였다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55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