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산행2부/2021 백양산 애진봉 철쭉 군락지 【21년4월25일】

댓글수51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부산 산행2부/2021 백양산 애진봉 철쭉 군락지 【21년4월25일】

아젤리아
댓글수51

 

부산 산행2부/2021 백양산 애진봉 철쭉 군락지 【21년4월25일】

산따라...
 길따라...  
꽃따라...

 

 

.전국 여행지

전국 산행지
 23년 넘다보니 이젠 안가본곳도 없고 해마다 같은 풍경 인지라
올해는 작년 보단 이동 하는 발걸음이 많이 줄어들었다. 

 

물론,

현재 건강 문제도 있지만 올봄은 유달리 힘겨워진다.

 

가끔은 힘겨울때 한박자 쉬어가도 좋을터..

그게 어렵다네..

왜 그 풍경들은 그리움 이고 추억들이 있으니...

 

 

 

 

 

 

 

 

 

 

 

 

 

 

 

짙푸른 풀들이 꽃보다 나은 녹음방초(綠陰芳草)의 계절이 성큼 다가오고 있다.

꽃의 계절을 아쉬워하듯 붉은 철쭉이 꽃망울을 터뜨린다. 진분홍빛 철쭉 덮은 산을 찾은 탐방객들의 탄성이여기저기 들린다. "어머나~ 세상에" 하는 탄성과 함께 사람들 입가에서 사랑이 퍼진다

 

 

 

 

 

 

 

 

 

 

 

 

봄 향기 가득한 산행은 철쭉의 제맛을 느끼게 딱 좋다. 
진분홍 철쭉 물결을 감상할 수 있다

 

 

 

 

 

 

 

 

 

 

 

 

 

철쭉은 자생종으로 바람 많은 곳에 잘 자라는 억척스러움이 있다. 
우리나라 높은 산등선에 철쭉이 군락을 이루는 곳이 많은 것도 철쭉의 생명력 덕이다.


 

 

 

 

 

 

 

 

 

 

 

붉은 철쭉 흐드러지게 핀 봄을 화려하게 물들인다
봄 풍경을 찾아... 푸른 하늘 아래 광활하게 펼쳐진 분홍빛 철쭉을 마주하고 있다

 

 

 

 

 

 

 

 

 

 

 

 

 

선명한 진분홍 철쭉과 구름속에  하늘이 어우러진 천상의 화원 그대로 담는다.

 

 

 

 

 

 

 

 

 

 

 

 

 

 

 

 

 

 

늦봄에 핀 철쭉으로 능선과 산 사이에 붉은 카펫을 깔아놓은 듯 장관이다

 

 

 

 

 

 

 

 

 

 

 

오월을 알리는 신호탄은 단연 철쭉에서 시작한다. 
철쭉은 화려한 4월의 봄꽃들이 뒤안길로 접어들면 첫선을 보인다. 

초록이 시나브로 짙어지기 시작할 즘, 붉디붉은 철쭉꽃이 꽃망울을 터뜨린다.

 

 

 

 

 

 

 

 

 

 

 

 

 

 

 

 

 

 

 

전국에는 철쭉으로 유명한 산이 많다. 

꽃으로 명성을 얻으려면 아름다운 풍경도 한몫하지만 꽃 피는 시기가 중요하다. 
전국 꽃 축제가 그렇듯 매번 꽃 피는 시기를 맞추기가 여간 어려운 게 아니다

 

 

 

 

 

 

 

 

 

 

 

 

 

 

 

 

 

 

향긋한 꽃내음은 봄바람을 타고 코끝을 스친다.
봄은 항상 우리를 설레게 한다. 

 

 

 

 

 

 

 

 

 

 

 

 

 

형형색색의 분홍빛 철쭉이 사뿐히 내려앉는 시기다. 
철쭉은 남도를 시작으로 능선을 타고 북상해 5월의 산을 태워버릴 듯 뒤덮는다.

 

 

 

 

 

 

  연초록빛 나무 사이로 붉게 웃는 철쭉이 어여쁘다. 
어떤 녀석은 연분홍빛, 다른 녀석은 선홍빛이다

 

 

 

 

 

 

 

 

 

 

 

 

향긋한 봄의 기운이 쓱 스며든다.
 상쾌한 봄기운을 몸으로 느껴본다.

 

 

 

 

 

 

 

 

 

 

 

 

하늘이 파란하늘이 구름속 파란하늘이 너무 좋다
그렇다 보니 셧터 소리가 쉴세없이 눌려지는것 같다.

 

 

 

 

 

 

 

 

 

 

 

 

 

 

꽃색은 늘 강렬하게 정열적으로 물드는데 꽃
철쭉은 독이 이지만 아름다운 모습 이다

 

 

 

 

 

 

 

 

 

 

 

 

순수한 핑크색이 예쁘고,
두둥실 구름과 파란 하늘그림이다^^

 

 

 

 

 

 

 

 

 

 

파란하늘과 흰구름 속으로....

구름속의 풍경이 굉장히 평온해 보인다
꽃들도 피고지고 하는것이 산 자체가 자연이라고 할 수 있겠다^^ 

 

 

 

 

 

 

 

 

 

 

 

겨우내 조그만 공간에 생명을 머금고 있던 나뭇가지에서 물이 올라 새로운 것들이 삐죽 올라온다.
그게 벌어지면 속에서 흰색도 나오고, 노란색도 나오고, 빨간색도 나오고, 분홍색도 나오는데...

 

오늘 담아온 예쁜 생명이 있었으니 바로 철쭉. 
철쭉은 봄의 기운이 완연해지는 이맘때 피어나는데... 

 

 

 

 

 

 

 

 

 

 

 

 

강렬한 색으로 기쁨을 주고, 
화려한 몸매로 정렬을 뽐내는 꽃. 
기쁨과 정렬이라는 철쭉 꽃말 어울린다

 

 

 

 

 

 

 

 

 

 

 

 

 

 

 

 

 

 

 

 

 

 

 

 

 

 

 

 

 

 

 

 

 

 

 

 

 

 

 

 

 

 

 

 

 

 

 

 

 

 

 

 

 

 

 

 

 

 

 

 

 

 

 

 

 

 

 

 

 

 

 

 

 

 

 

 

 

 

 

 

 

 

 

 

 

 

 

 

 

 

 

 

 

 

 

 

 

 

 

 

 

 

 

 

 

 

 

 

 

 

 

 

 

 

 

 

 

 

 

 

 

 

 

 

 

 

 

 

 

 

 

 

 

 

 

 

 

 

 

 

 

 

 

 

 

 

 

 

 

 

 

 

 

 

 

 

 

 

 

 

 

 

 

 

 

 

 

 

 

 

 

 

 

 

 

 

 

 

 

 

 

 

 

 

 

 

 

 

 

 

 

 

 

 

 

 

 

 

 

 

 

 

 

 

 

 

 

 

 

 

 

 

 

 

 

 

 

 

 

 

 

 

 

 

 

 

 

 

 

 

 

 

 

 

 

 

 

 

 

 

 

 

 

 

봄이라는 것이  참 좋다. 
신록이라고 하지. 

 

 

 

 

 

 

 

 

 

 

 

 

 

강렬한 푸르름에 앞서서 새로운 녹색은 여리게 보인다. 
하지만 새로운 봄에 다시금 움터나는 푸르름은 생명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고귀한 존재라고...

 이런 푸르름을 볼 수 있는 시기가 짧은 것이 아쉽다

 

 

 

 

 

 

 

 

 

 

 

 

 

 

 

 

 

 

 

 

 

 

 

 

 

선암사仙巖寺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암동 백양산에 있는 사찰

 

부산시 진구 부암동에는 천년고찰 백양산 선암사가 있다. 
675년 신라 문무왕 15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했으며 견강사로 불렸는데 선암사 뒤 바위벼랑에서 신라의 국선 화랑도가 수련 장소로 이용하면서 선암사로 고쳐 불렀다 한다.


 

 

 

 

 

 

 

 

 

 

백양산 선암사는 지금 한창 초록색 물감을 뿌려 놓은 듯하다. 
 5월의 선암사는 초록과 붉디붉은 물이 뚝뚝 떨어져 아슴아슴한 모습이다.

 

 

 

 

 

 

 

 

 

 

 

 

 

 

 

 

 

 

 

조선시대로 들어서는 1483년 성종 14년에 각초선사, 1568년 선조1년에 신언스님, 1718년 숙종 대에는 선오스님님이 여러 번 중창 중수하였고 근세에 들어와 혜월선사와 석암스님이 주석하면서 오늘날의 선암사가 자리를 잡았다. 
이른 봄이면 선암사를 두른 80여그루의 붉은 동백꽃이 장관 이라고 하는데...  

 

 

 

 

 

 

 

 

선암사는 긴 계단에 올라서면 경내를 알리는 무채색의 작은 문이 있다. 
이문을 들어서면 대웅전이 마주하고 왼쪽으로 관음전 명부전이 오른쪽에는 요사채가 있다. 
관음전 뒤 좁은 계단을 오르면 극락전, 칠성각, 산신각이 자리하고 또다시 선암사에서 가장 높고 안쪽 계단 끝에 조사전이 있다.

 

 

 

 

 

 

 

 

 

 

 

 

 

 

 

3월이면 봄을 알리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우리를 기쁘게 해주더니,

4월이되니 바톤을 받은 벚꽃이 마음을 흔들어 놓으며 화사한 봄이 익어가고,

5월은 꽃의 여왕들이 줄지어 나오는데 그중에 화려하게 연이어 피어 한참 동안 행복을 주는 철쭉의 꽃말은 "사랑의 기쁨"이다 ​

 

 

 

 

 

 

 

 

 

<center>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58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