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수국명소3부/송악산 둘레길 수국정원 【21년6월9일】

댓글수61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제주도 수국명소3부/송악산 둘레길 수국정원 【21년6월9일】

아젤리아
댓글수61

 

제주도 수국명소3부/송악산 둘레길 수국정원 【21년6월9일】

1부

 

둘째날 이른 새볔
수국의 계절이 오면 생각나는 그곳 제주 송악산 둘레길을 걸었다.
아무도 없는 송악산 이른 아침 제주도 바다 내음 맡음면서 걷는 내내 탄성이 저절로 나왔다
6월이면 더운 나머지 걷기 힘든 곳인데,이날은 선선한 바다 바람과 환상적인 날씨에 넘 좋았다
2박3일 일정중에 제일 좋았던것 같다.

 

 

 

 

 

 

 

 

우선,
1부에서 송악산 둘레길 걸어 수국정원 풍경
2부에서 송악산 에서 바라본 산방산 풍경을 함께 한다.

 

 

 

 

 

 

 

 제주 여행을 온다하면...
성산일출봉 다음으로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곳 송악산을 찾으실것 같다

 

 

 

 

 

 

 

여긴,
이왕이면 날씨가 좋은 날 가는 것이 기막힌 절경을 볼 수 있다.
주차를 하고 형제섬도 한 번 봐 주고 송악산 둘레길 시작해본다

 

 

 

 

 

 

 

송악산은 몇번 와 보앗지만,

둘레길로 걷는것은 처음이다

 

 

 

 

 

 

 

송악산 둘레길 소요시간이
총 1시간 인데 풍경에 취하고 사진을 담다 보니 배로 걸렸다

 

 

 

 

 

 

 

 

 

 

 

 

 

한창 수국이 예쁠 제주의 요즘이다
요즘 많은 분들이 제주 수국 보러 가는 것 같아
꼭 추천하고 싶은 수국 명소가 있어  기록 해 볼까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전망대 1까지 오지 않고 부남코지 정도에서 돌아가게 된다. 
그럴 경우 송악산 둘레길 소요시간은 30분 정도 이다. 출발점에서 부남코지를 지나 전망대 1, 2, 3까지 모두 완주하면 송악산 둘레길 소요시간은 1시간이라고 보면 되고,
이왕이면 전망대 전체를 걷는 코스를 추천하지만 시간이 짧다면 현위치인 전망대 1까지 다녀가시는 것이 좋다. 하지만 결국 주차장으로 가려면 1.6km를 다시 걸어야 하기 때문에 거기서 거기다.

 

 

 

 

 

 

 

 

예쁜 바다풍경과 둘레길,

그리고 수국까지

 

 

 

 

 

 

 

 

 

 

 

 

 

바다를 보며
산책길을 따라 쭉 걷는 것이 송악산 둘레길 이다.

 

 

 

 

 

 

 

제주 수국 명소중
정말 신비롭고 이국적이던 곳
제주 송악산 둘레길 수국 스팟

 

 

 

 

 

 

 

방향에 따라 모양과 섬의 개수가 바뀌는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 '형제섬'

 

 

 

 

 

 

 

 

 

송악산 둘레길은 완만한 경사로 이루어져 있어
산책하기 좋은 코스라 제주 둘레길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인기있는 곳인데.

이곳 둘레길 걷다가 비밀의 정원 같이 제주 수국 포인트가 숨어 있다고 한다.

 

 

 

 

 

 

 

 

 

 

 

 

 

 

제주 올레길10코스에 속하는 송악산.
여느 오름과 달리 여러개의 크고작은 분화구가 있다.

송악산에서는 가파도와 마라도 형제섬이 한눈에 펼쳐지는 곳으로, 절울이, 저별이악이라고도 한다.
절울이는 '파도가 소리쳐 운다는 뜻'이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大靜邑) 상모리에 있는 산. 높이 104m, 둘레 3,115m, 면적 585,982㎡이며 절울이, 저별이악(貯別伊岳)이라고도 부른다. 

 

 

 

 

 

 

 

 

 

오르고 내리길 반복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송악산
목초지와 깎아지른 절벽 위를 굽어 흐르는 길, 바다로 고개를 쑥 내밀고 있는 부남코지가 눈 앞에 펼쳐진다.

 

 

 

 

 

 

 

너무 보고싶고, 

걷고싶었던 송악산둘레길...

 

 

 

 

 

 

 

 

이른 아침 선선한 바람결에
저 멀리  푸른 바다에 우뚝 솟아있는 산방산이 더 독특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 주었다.

 

 

 

 

 

 

 

마그마가 공기에 노출될 때 뻥튀기처럼 튀겨진 붉은 색의 송이(화산쇄설물)가 쌓인 정상 분화구는 가 볼수 없지만 
오름 둘레로 이어지는 약 3km의 송악산 둘레길을 걸으며 만나는 빼어난 해안 경관만으로도 절로 감탄사가 터져 나온다.

 

 

 

 

 

 

 

 

깍아지른 절벽과 높지는 않지만 거친 산세가 만들어내는 송악산 둘레길을 따라 걸으면
국토의 최남단인 마라도와 가파도, 형제섬, 우뚝솟은 산방산을 한꺼번에 조망할 수 있는데 인상적인 풍경이다.


 

 

 

 

 

 

 

 

 

 

 

 

 


제주여행을 여러번 왔어도 이쪽 동선으로는 처음인지라..
모든게 설레였다
전에 송악산 입구에서만 사진 몇장 담고 갔는터라..

 

 

 

 

 

 

 

 

 

 

 

 

이날은 풍경 하나 하나....
놓치고 싶지 않았다 

 

 

 

 

 

 

 

 

 

 

 

 

 

제주도 관광코스 송악산은 숲길과 바닷길과 꽃까지
구경거리가 있어서 걷기 좋다

즉, 심심하지 않게 되어 있다
보통 바다 방향으로만 보면서 돌아보는 웬만한 올레길 보다 더 멋진듯 하다

 

 

 

 

 

 

 

 

 

 

 

 

 

제주도에 와 보면 알겠지만 봉긋봉긋 솟아 있는 수 많은 봉우리들과 산들이 많은데 모두 산이라 부르지 않고 오름이라 부르는 곳들이 더 많다

 

 

 

 

 

 

 

 

아름다운 제주 풍경
그렇게 " 송악산 수국은 대체 언제 보이는 걸까 "
할만큼 둘레길을 걷고 또 걷다보면 지나가시분에게 물어보니 조금만 가면 나온다 하신다

 

 

 

 

 

 

 

 

 

 

 

 

 

 

 

 

송악산이라 불리지만 우리가 알고 산과는 다르게 울창한 숲으로 이루어져 있지않아 내리는 햇살을 모두 받으며 걸어야 해서 결코 쉬운 코스는 아니다
될수 있으면 이른 새벽이나 늦은 오후쯤 추천 해 보고싶다

 

 

 

 

 

 

 

 

 

 

 

 

 

 

 

서귀포시 대정읍에 있는 송악산은 초기의 수성 화산활동과 후기의 마그마성 화산활동을 차례로 거친 이중 화산체이다.
처음엔 바닷속에서 분화했다가 그 속에서 두 번째 분화가 이뤄져 지금의 모습을 갖췄고
외륜산이 바다에서 분화한 후 전체가 바다 위로 솟아올랐고, 그 속에서 다시 분화한 게 지금의 송악산 절울이오름 주봉이다

 

 

 

 

 

 

 

 

 

 

 

 

 

제주에서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이중분화로 외륜산과 내륜산이 뚜렷하고
내륜산인 주봉은 분화구 둘레가 600m에 깊이는 69m로, 우리나라에서 화산 폭발의 흔적을 생생히 간직한 곳으로 정상부 훼손이 심해 오름휴식년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연구나 관리 목적 외의 출입이 금지되고 있다. 

그리고 북쪽 외륜산을 제외한 동남서의 외륜산은 현재도 침식은 계속되고 있다.

 

 

 

 

 

 

 

 

 

 

 

 

 

 

제2전망대에도 도착
점점 하늘과구름은 더 이뽀지고..

 

 

 

 

 

 

 

 

 

 

 

 

 

 

 

그냥 걷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그런 느낌...
 가파도 마라도의 모습 역시 저 멀리 한눈에 들어오는 풍경.

 

 

 

 

 

 

 

 

 

 

 

 

 

전체적으로 한바퀴 돌다보면 계단도 많고 3개의 전망대를 모두 찾아 간다는 것이 쉽지 않다

 

 

 

 

 

 

 

 

 

 

 

 

 

 

 송악산의 수국 또한 유명한 출사지 이다
솔직히 수국 보단 둘레길 걷는 풍경들이 마음을 사로잡았던것 같다

 

 

 

 

 

 

 

 

제주 송악산 둘레길 수국이다. 
수국이 지금 이렇게 피어있었다. 

전망대 1까지 오지 않고 부남코지까지만 왔다가시면 제주 송악산 수국을 볼 수 없다. 이른 새벽이고 이쪽까지 오는 사람들은 많지 않아서 여유롭게 수국을 즐길 수 있었다.

 

 

 

 

 

 

 

 

 

 

 

 

 

 

 

 

제주 송악산 둘레길 풍경은  제주도 스러운 모습을 가득 만나게 해주었고,

다음에는 노을이 지는 시간에 맞춰 다시 한번 여유롭게 산책길을 따라 한 바퀴 돌고 싶을 정도로 만족도가 높았다

 

 

 

 

 

 

 

 

 

 

 

 

 

 

 

데크길 따라 펼쳐진 둘레길과 그 아래 수국밭을 담아보고..

 

 

 

 

 

 

 

 

 

 

 

 

 

 

 

올레길10코스의 송악산둘레길..

송악산둘레길 총 17.5km

 

 

 

 

 

 

 

 

 

 

 

 

 

 

신비롭고 아름답던 풍경이다.
수국 군락 중간중간 큰 야자수가 있어 더욱 이국적이었던 것 같다.

 

 

 

 

 

 

 

 

 

 

 

 

 

 

 

 

흔한 제주 수국길과는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준
비밀의 정원 같은 제주 송악산 둘레길 수국

 

 

 

 

 

 

 

 

 

 

 

 

 

 

제주 송악산 둘레길에서 만날 수 있는 수국이다
약간 가려져 있어서 이곳까지 와야만 볼 수 있다

 

 

 

 

 

 

 

 

 

 

 

 

 

 

 

 

 

 

 

산방산 남쪽, 가파도가 손에 잡힐 듯 보이는 바닷가에 불끈 솟은 산이 송악산
 99개의 작은 봉우리가 모여있어 일명 99봉이라고도 하며 태평양전쟁 말기에 일본군이 만든 진지 동굴이 해안 절벽을 따라 뚫려 있어 근대사의 아픔이 느껴지는 현장이기도 하다. 

 

오름 정상은 훼손을 막기 위해 출입을 금지하고 있고 대신 둘레를 돌아 볼 수 있는 둘레길을 돌아 볼 수 있는데 북쪽으로는 산방산과 한라산, 남쪽으로는 가파도와 마라도, 형제섬이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송악(松岳)’은 오름에 소나무가 많아서 붙은 이름으로 
절벽에 파도가 부딪쳐 크게 울린다고 하여 '절울이' 물결이 운다는 뜻의 절울이오름으로도 불린다.

 

 

 

 

 

 

 

 

 

 

 

 

 

 

 

 

 

 

 

 

 

 

 

 

 

 

 

 

 

 

 

 

 

 

 

 

 

 

 

 

 

 

 

 

 

 

 

 

 

 

 

 

 

 

 

 

 

 

 

 

 

 

 

 

 

 

 

 

 

 

 

 

 

 

 

 

 

 

 

 

 

 

 

 

 

 

 

수국과 야자수

 

 

 

 

 

 

 

 

정말 멋진 모습들이 눈에 들어오는데 사실 지금 올라서 있는 이 곳에서 바라보는 풍경이 가장 마음에 든 모습이다

 

 

 

 

 

 

 

 

 

 

 

 

 

 

 

 

 

 

 

 

 

 

 

 

 

 

 

 

 

 

 

 

 

 

 

 

 

 

 

 

 

 

 

 

 

 

 

바람 부는 언덕이라는 의미의 부남코지를 지나면 짙푸른 바다 은빛 물결 반짝이는 수평선엔 가파도와 마라도가 떠있고
구불구불 곡선과 높낮이를 넘나드는 탐방로를 따라 전망대를 향해 나아간다.

 

 

 

 

 

 

 

수국을 실컷 보고
 다시 전망대 2와 3을 향해서 걷는다.

 

 

 

 

 

 

 

 

 

 

 

 

 

 

 

가파도와 국토 최남단 마라도가 가깝게 보이는 전망대
전망대에 오르면 가파도와 국토 최남단 마라도가 손에 닿을 듯 가깝게 보이고 깎아지른 절벽엔 붉은 화산송이 자연 조각상도 볼 수 있다.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듯한 제주 송악산둘레길 해안 산책로의 모습이다

 

 

 

 

 

 

 

 

 

 

 

 

 

 

 

 

전망대를 지나 내리막길로 들어서면 길게 이어지는 데크길 따라 바다 가까이서 
화산이 빚은 제주 해안가와 마지막 화산쇄설층 절경을 감상하고 길은 소나무 숲길로 접어든다

 

 

 

 

 

 

 

하모해변쪽 풍경

 

 

 

 

 

 

 

 

 

 

 

 

제주 남쪽 모슬포항의 끝에 위치한
작은바다 하모해수욕장은 인적이 드물어 호젓함을 느낄 수 해변이다. 

 

 

 

 

 

 

 

 

 

 

 

 

 

 

다른 해수욕장에 비해 알려지지 않아 
조용히 명상에 잠기거나 바닷가를 산책하고 싶은 분들께 추천하고 싶은,제주 숨은 명소이다

 

 

 

 

 

 

하모 해수욕장은 아주 조용하고 아담한 동네에 자리하고 있는 해변이다
주변에 북적거림이 없고 시골 어촌마을 그대로라 더욱 정감이 가는곳 인데,
맑은 물빛이 날씨에 따라 바뀌는 모습은 한번 보면 생각 나는곳이기도 하다

 

 

 

 

 

 

 

제주도에는 산보다는 오름이 많다
매일 매일 다녀도 될 만큼 엄청 나다

그래서 오름탐방을 다니시는 분들도 꽤 있고
올레길만 걷는 분들도 많다

그런것을 섞어 놓은 곳이 바로 이곳 제주 송악산이다

 

 

 

 

 

 

 

 

 

 

 

 

 

 

저기 구름이 모자를 쓴 것 같이 보이는 높은 곳이
제주 산방산 이다

 

 

 

 

 

 

 

 

 

 

 

 

 

 

 

송악산을 "절울이"라 불리는데 제주방언으로 물결이 운다. 라는 뜻으로 바닷물이 산허리 절벽에 와서 부딪치는 소리가 우뢰와 같다고 해서 붙여진이름이다. 
송악산 둘레길 정상에 도착하면 송악산, 형제섬, 마라도까지 손에 잡힐듯 펼쳐져 있었다. 산 아래쪽 절벽은 대장금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다른 어떤 곳보다 귀여운 모습의 돌 하르방

 

 

 

 

 

 

 

 

둘레길 걷고 산방산에 구름으로 휘어감는 풍경 압권이다.

 

 

 

 

 

 

 

 

 

 

 

 

 

 

 

 

 

 

 

 

제주의 푸른 바다와 함께 멀게는 한라산 정상부터 가까이에 있는 산방산, 형제섬, 가파도와 마라도 등
멋진 풍광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송악산 둘레길 이였다

 

 

 

 

 

 

 

잠시후 송악산 에서 바라본 산방산 이어 보도록 한다

 

 

<center>

네이버블로고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64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