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거창 창포원 여름 꽃춤에 반한 아름다운 정원 【21년6월27일】

댓글수82 다음블로그 이동

▒산행과여행▒/2021년앨범

경남 거창 창포원 여름 꽃춤에 반한 아름다운 정원 【21년6월27일】

아젤리아
댓글수82

 

 

 

경남 거창 창포원 여름 꽃춤에 반한 아름다운 정원 【21년6월27일】

 

경남 거창 창포원. 
한달만에 다시 와 보았다
창포꽃 필때 새벽 안개로 몽환적인 풍경에 반해서 오늘도 역쉬나 새벽에 들어와본다
새벽 비소식 으로 습도 높아서 기대 했지만,기대은 금물^^

 

 

 

 

 

 

 

 

 

 

 

 

 

 

 

경남 제1호 지방정원에 등록, 활짝 핀 수국,백일홍, 화려한 자태 속 나리속
제철 핀 연꽃까지 6,7월의 축제

 

 

 

 

 

 

 

 

 

수줍은 것 같으면서도 화려하게 피어오른 아름다운 연꽃이다. 
장소는 1월에 경남 제1호 지방정원으로 등록했고 5월에 개장했다는 거창 창포원. 6~7월은 연꽃과 수련, 수국의 계절이라고 했다. 
당장 그곳으로 달려가 본다.

 

 

 

 

 

 

 

 

 

 

 

 

 

 

 

 

 

거창의 하면 떠오르는 대표 명소 창포원. 
경남 거창 가볼 만한 곳으로 산책길이 여유로워 사계절 아름다운 풍경 속에 지금 연꽃이 만발한, 거창 창포원 

 

 

 

 

 

 

 

 

 

 

 

 

 

 

황강의 수변생태자원과 합천댐 상류 수몰지역을 활용한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 수변생태공원인 거창 창포원은 낙동강 수계 주민들이 납부하는 물 이용 부담금으로 조성된 수계관리 기금의 지원을 받아 설치되었다. 

 

 

 

 

 

 

 

 

 

 

 

 

 

 

 

 

거창군은 합천댐 상류 수몰지구 거창군 남상면 대산리 일원 42만 4823㎡(12만 8500평)에 달하는 지역에 동양 최대의 수변생태공원 조성을 위해 2015년 3월에 착공해 2017년 12월에 준공된 거창의 관광명소이다

 

 

 

 

 

 

 

 

 

원추리 꽃길 참 이쁘기도 하여라

 

 

 

 

 

 

 

 

13만 평에 이르는 넓은 공원은 코로나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 속에서 방문하기 좋은 최고의 관광명소로 초록 초록의 잔디밭은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다. 

 

 

 

 

 

 

 

 

 

 

 

 

 

 

 

거창 창포원은 사계절 내내 볼거리를 넘치고 있다. 
봄에는 꽃창포가 장관을 이루며 
여름철은 연꽃·수련·수국, 
가을에는 단풍과 국화를 한 번에 즐길 수 있고, 겨울에는 습지 쪽으로 억새와 갈대가 펼쳐지게 된다.

 

 

 

 

 

 

 

 

 

 

 

 

 

 

 

 

거창 창포원 수생식물원에 살고 있는 식물들은 파피루스, 물 양귀비, 연꽃, 물칸나, 물 아카시아. 빅토리아 연꽃, 타알리아 리얼바타 물배추 등으로 둥근 연못에서 수생식물과 수서곤충을 만나볼 수 있는 친환경 산태 공간으로 꾸며져 있어 아이들과 함께 자연학습장으로도 제격이다.

 

 

 

 

 

 

 

 

 

 

 

 

 

 

 

 

사색하기 좋은 창포원 조용히 걸으면서 꽃들과 눈인사를 나눌 수 있는 창포원은 지금 연꽃이 만발해 있다. 창포원의 연꽃원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다른 연꽃 명소와는 달리 조용한 산책길을 즐길 수 있다. 

 

 

 

 

 

 

 

 

 

 

 

 

 

 

 

 

 

 

지금 한창 많이 피어있는 곳은 중앙 분수 습지 뒤쪽에 많이 피어 있다. 
예로부터 연꽃은 그 청초하고 영롱한 모습으로 어딘지 모르게 신비로운 기운을 느끼게 한다. 우아한 빛의 아름다운 연꽃은 너무나 참 매혹적이다

 

 

 

 

 

 

 

 

 

 

 

 

 

 

 

 


5월의 풍경 사진은 노랑 창포가 수놓았다면 지금은 연꽃과 수련,백일홍 창포원을 많이 방문하고 있다. 
연꽃 명소로 불릴 만큼 청초한 연꽃이 피어나고 있다. 

 

 

 

 

 

 

 

 

 

 

 

 

 

 

 

 

 

 

 

 

 

그리고 이곳에는 주변 나무들의 그늘이 많다는 것도 큰 장점일 것 같다. 더운 여름에도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있으니 말이다.

 

 

 

 

 

 

 

 

 

 

 

 

 

 

 

 

 

연꽃호수 길가에   꽃, 백일홍이 폈다. 
작년에 10월에도 처음 봤을 때는 참 이쁜길 이였는데 6월말경 이리 보기 더 좋을순 없다

 

 

 

 

 

 

 

 

 

 

 

 

 

 

 

 

 

그리움이란 꽃말로 백일동안 피고지고 예쁜 얼굴로 만난 아이

백일홍이 한 송이씩 피어나서 아침 눈맞춤

 

 

 

 

 

 

 

 

 

 

 

 

 

 

 

 

 

 백일홍이 만개하여 예쁘게 꽃을 피우고 뒷배경 옅은 안개로 더 싱그럽게 다가오는 

형형색색의 예쁜 백일홍들~♥ 

 

 

 

 

 

 

 

 

 

빨강.노랑.분홍.흰색.주황 여러가지 색깔의 백일홍

 

 

 

 

 

 

 

 

 

 

 

 

 

 

 

 

 

산자락에 옅은 안개로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풍경에 취해도 보고..

 

 

 

 

 

 

 

 

 

 

 

 

 

 

 

기생초 꽃길도 여유롭게 걸어보는 이른 아침

 

 

 

 

 

 

 

 

 

길옆으론 수레국화가 이미 지고 있는 꽃도 많았지만
넓은 공간에 피어 있으니 아직도 볼만하다.

 

 

 

 

 

 

 

 

 

 

 

 

 

 

 

기생초

 

기생초를 비롯해서 
아래의 백일홍에 건너에서 연꽃까지

 

 

 

 

 

 

 

 

 

 

 

 

 

 

 

 

 

 

 

 

 

거창 창포원에서의 힐링 시간.
후회없이 좋았던 시간.
거창 창포원

 

 

 

 

 

 

 

 

연꽃 꽃말은 '아름답습니다' '순결' '청순한 마음'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
 더러운 진흙 속에서도 물들지 않고 맑은 꽃을 피워내는 생명력과 청정함이 많은 사람들에게 아름다움을 전해주고 있다.

 

 

 

 

 

 

 

 

 

소박하고 탐스러운 연꽃과 함께 다시 나를 바라보면서 나의 몸과 마음이 가벼워지는 느낌이다. 
자연 속에서 힐링하면서 산책할 수 있는 거창 창포원이다.

 

 

 

 

 

 

 

 

 

 

 

 

 

 

 

 

 

 

 

 

 

 

 

 

 

 

 

 

 

길 가장자리에 심은백일홍 꽃이 이쁘게 피어있다

 

 

 

 

 

 

 

 

 

 

 

 

 

 

 

 

 

 

백일홍 활짝 핀  이렇게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으로  만든 꽃다발을 선물받으면 기분이...

 

 

 

 

 

 

 

 

 

버드나무 가지가 여름 바람에 낭창거린다. 
땅에 닿을 듯 축 늘어진 가지 사이로 꿈길을 걷는 것 같은 환상적인 분위기의 돌길이 이어져 있다.
이길 이뽀 다시 왔는지도 모른다

 

 

 

 

 

 

 

 

 

 

 

 

 

 

 

연꽃 향기에 취해 비틀거리며 돌아 나오는 길은 느긋한 산책길이다. 
무지개길, 이팝나무길, 메타세쿼이어길, 나비광장, 바람개비광장 등을 천천히 걸어볼 수 있다.

 

 

 

 

 

 

 

 

 

 

 

 

 

 

 

 

 

이구간이 넘 좋아 

 

 

 

 

 

 

 

 

 

 

 

 

 

 

 

 

 

 

 

 

 

 

 

 

 

 

 

 

 

 

 

수줍어 붉어진 얼굴처럼 알록달록한 연꽃이 잎을 활짝 벌린 채 맑은 공기와 밝은 햇살, 푸른 하늘을 마음껏 들이키고 있다. 
축구장 절반은 될 정도의 면적을 연꽃이 뒤덮고 있다. 해탈한 보살이 연꽃 사이에서 하늘로 날아오를 수도 있는 분위기다.

 

 

 

 

 

 

 

 

 

 

 

 

 

 

 

 

 

 

 

 

 

 

 

 

 

 

우리 이렇게 아름다운 꽃길을 걸어 보니 꽃들의 향기가 우리들을 너무나도 행복하게 한다.

이렇게 화창한 꽃길을 사랑하는 남편과함께 걷는 이시간들....

삶의행복이 아닌겠는가!!!

 

 

 

 

 

 

 

 

 

아름다운 꽃길

 

 

 

 

 

 

 

 

 

어릴 적 고향집 소박한 뜨락에 피어 있던 백일홍

 

 

 

 

 

 

 

 

연꽃 잔치는 여기에서 끝나지 않는다. 
연꽃원을 돌아 번답습지로 걸어가면 또 다른 분위기의 연꽃이 관객을 기다린다. 

연꽃원의 꽃이 코를 들이댈 수 있을 정도로 바로 앞에서 피어 있다면, 이곳의 연꽃은 마치 사람을 가까이 하고 싶지는 않다는 듯 고고하게 저수지 한가운데에 피어 있다.

 

 

 

 

 

 

 

기생초

꽃한다발 선물을 받고...

 

 

 

 

 

 

 

 

느긋하게 일광욕을 즐기는 연잎은 연못을 완전히 뒤덮고,
 하늘의 회색 구름과 가끔 터져나오는 햇빛을 제외하고는 온 세상이 초록색이다.

 

 

 

 

 

 

 

 

이른 아침 안개로 젖은 백일홍은 더 이뽀 보이고...

 

 

 

 

 

 

 

 

 

 

 

 

 

 

 

 

 

 

 

 

 

 

연꽃,기생초,백일홍

삼종 선물셋트

 

 

 

 

 

 

 

 

백합과의 여러해살이 풀 비비츄 

꽃말: 좋은소식 · 신비로운 사람 · 하늘이 내린인연 이다 

 

 

 

 

 

 

 

 

 

 

 

 

 

 

 

 

날씨는 점점 더 이뽀지는데,,

햇살이 나오니 덥기 시작 할 시점이다

 

 

 

 

 

 

 

 

 

 

 

 

 

 

 

 

 

 

 

 

 

열대식물원 왼쪽으로 돌아 수국원으로 걸어간다. 
푸른색과 하얀색 꽃이 산책객과 함께 길을 걸으며 환하게 웃고 있다. 제철을 맞아 아름답게 활짝 피어난 
수국이다.

 

 

 

 

 

 

 

 

 

 

 

 

 

 

 

 

 

 

 

 

 

6월은 수국 원없이 보는 날이다

 

 

 

 

 

 

 

 

 

 

 

 

 

 

 

 

 

 

 

 

 

 

 

 

 

 

 

 

 

 

 

 

 

 

 

 

털나리

 

 

 

 

 

 

 

 

 

 

 

 

 

 

 

 

 

 

 

 

 

 

 

 

 

 

 

 

 

 

 

 

 

 

 

 

 

 

 

 

 

 

 

 

 

 

 

 

 

 

 

 

현재 거창창포원은 공원면적이 424,823㎡ 규모로서 축구장의 66배 크기로 대규모 수변생태공원으로 이루어져있다

입구쪽 광장부근에 해우소, 방문자센터, 열대식물원이 있는데 실내공간이라 한동안 폐쇄했다가 최근에 다시 오픈 했다는 소식을 들었던 것 같다.방문자센터에는 키즈카페, 북카페, 수유실, 자전거대여실, 옥상정원등등이 있다.

 

 

 

 

 

 

 

 

 

 

 

 

 

 

 

 

 

노란 백합

하얀 백합보다 우성인지 하얀 백합은 나오지 않는데 노란 백합이 만발이다

 

 

 

 

 

 

 

 

 

 

 

 

 

 

 

매년 빨간 백합이 제일 먼저 피면 곧 흰 백합이 피고

빨간 백합이 잘 무렵이면 노란 백합이 피어난다

 

 

 

 

 

 

 

 

 

 

 

 

 

 

 

 

 

 

 

 

 

 

 

 

 

 

 

 

 

노랑 백합

꽃밭을 이루고 있었다
워낙 넓은 부지가 있어서 그런지 꽃들이 많이 있으니 정말로 보기 좋았어

 

 

 

 

 

 

 

 

 

 

 

 

 

 

 

 

 

 

 

 

 

 

 

 

 

 

 

 

거창 창포원에서 보낸 시간들.
사진 정리하다 보니
사진이 꽤 많더라고...

 

다양한 꽃구경하며
걷는 휴일이 너무나 여유롭고 좋았다

시간에 쫓기지 않고 
여유롭게 꽃구경 하며 걸을 수 있어서 좋았던 곳.

 

 

 

 

 

 

 

 

 

 

 

 

 

 

 

 

해바라기가 잘 자라려면 강렬한 태양이 필요하고, 그만큼 해바라기는 가뭄에 강한꽃이다.

 

 

 

 

 

 

 

 

창포원은 사계절 관광테마로 운영된다.
봄(4~6월) : 꽃창포, 왕벚꽃
여름(6~9월) : 연꽃, 수련, 수국
가을(9~11월) : 단풍, 국화
겨울(11~3월) : 갈대, 억새

꽃창포습지, 수련원, 연꽃원, 아이리스정원, 수국원, 국화원, 벚꽃습지 등으로 정원을 다양하게 꾸며놨다

거창 창포원은 부지가 넓어서 자전거 타고 구경하는 걸 강력추천함.

 

 

 

 

 

 

 

사계절테마로 쉴 새없이 갖가지 다양한 종류의 꽃들이 피고지니 언제 방문해도 예쁠 듯한 경남 거창 창포원
경남 거창 창포원에는 장미, 수레국화, 양귀비, 백합, 수국, 연꽃, 패랭이꽃 등 여름(6월~8월)에 피는 꽃들이 한창 개화 중이라 데이트코스로도 가족나들이로도 강력 추천한다

 

<center>

네이버블로그바로가기

맨위로

https://blog.daum.net/dywjd9090/7675

신고하기